카셰어링 서비스 만족도 '이용편리성 및 고객응대' 높고 '가격 및 보상절차'는 낮아

카셰어링 편리하지만 가격·보상은 ‘글쎄’

# 카셰어링 서비스 만족도 ‘이용편리성 및 고객응대’ 높고 ‘가격 및 보상절차’는 낮아 피해구제 합의율, 그린카가 가장 높아 # 최근 공유경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며 자신과 가까운 위치의 차고지에서 시간 또는 분 단위로 차를 빌린 후 반납하는 카셰어링(차량공유) 서비스 이용 활발 한국 소비자원은 소비자가 많이 이용하는 3개 카셰어링 업체에 대한 서비스 만족도 및 피해구제 접수 현황 등을 분석 조사개요 조사대상: 그린카, 쏘카, 카썸(가나다 순) 설문조사: 최근 1년 이내에 조사대상 업체 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성인 725*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18.6.9~6.19.) *그린카 310명, 쏘카 310명, 카썸 105명(보유 차량수를 고려하여 표본 수 할당) 분석개요: 5점 리커트 척도,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3.7%p, 종합만족도는 부문별 가중평균 적용 # 소비자만족도 평균 3.53점* *5점 만점 기준 소비자만족도 ①카썸 ②그린카 ③쏘카 피해구제 합의율 그린카(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 > 쏘카 ‘이용편리성 및 고객응대’ 만족도 높은 반면 ‘가격 및 보상절차’ 만족도 낮아 단위: 점/5점 만점 기준 만족도 높음: 이용편리성 및 고객응대 3.67, 서비스 호감도 3.54 만족도 낮음: 가격 및 보상절차 3.40, 보유차량의 다양성 3.42 # 카셰어링 서비스 소비자 만족도 단위 : 점/5점 만점 기준 종합만족도 평균 3.53, 카썸 3.62, 그린카 3.53, 쏘카 3.49 # 카셰어링 서비스 소비자 만족도 단위 : 점/5점 만점 기준 이용편의성 및 고객응대 평균 3.67, 카썸 3.82, 그린카 3.65, 쏘카 3.64 서비스 호감도 평균 3.54, 카썸 3.58, 그린카 3.55 쏘카 3.52 # 카셰어링 서비스 소비자 만족도 단위 : 점/5점 만점 기준 차고지접근성 및 차량관리 평균 3.52, 카썸 3.62, 그린카 3.51, 쏘...
원터치 팝업텐트 필요한 기능을 고려해 선택해야

펼치고 접기 편한 팝업텐트, 제품별 기능 천차만별

# 원터치 팝업텐트, 필요한 기능을 고려해 선택해야 내수성, 자외선차단성 등에서 제품 간 차이 있어 # 캠핑이 대중화되면서 설치 및 철거가 간편하고 휴대성이 좋은 원터치 팝업텐트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 증가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구입 경험이 높은 8개 브랜드의 원터치 팝업텐트 8개(단일구조* 6개, 이중구조** 2개)를 대상으로 기능성, 내구성,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 텐트 구조 *단일구조 : 바닥, 본체(벽 및 천장) 모두 1겹 **이중구조 : 바닥 1겹, 본체(벽 및 천장) 2겹 # 시험대상 제품 소비자 설문조사 결과 구입 경험이 높은 8개 브랜드의 8개 제품 선정 4-5인용 이하 제품 중 해당 브랜드에서 판매하는 가장 고가의 제품을 선정 브랜드명*, 제품명(색상), 제조 및 판매업체, 가격(원)** 순 단일구조 로티캠프, 캐노피형 팝업텐트 4인용 (올리브카키), ㈜로티, 63,000 버팔로, 버팔로 쿨 스크린 팝업4, ㈜비에프엘, 86,250 조아캠프, 익스트림 팝업텐트(브라운), ㈜몽돌, 69,168 코오롱 스포츠, 팝업텐트 K HAUS, 코오롱인더스트리(주) FnC부문, 198,000 콜럼버스, 바우 빅 원터치 텐트, ㈜콜러버스코리아, 88,000 패스트캠프, 원터치팝업텐트 메가스위트(브라운), ㈜아이두젠, 84,900 이중구조 지프, 2017팝-2S, ㈜에이치케이디코리아, 239,000 코베아, 와우 패밀리 UP, ㈜비젼코베아, 240,000 *브랜드순서는 가나다 순임. **가격은 온라인 표시가격(2018.5.4.~5.11.)이며, 구입 시기나 구입처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 # 시험·평가 항목 및 방법 기능성: 내수성, 발수성, 자외선 차단성능 내구성: 인열강도, 지퍼강도(측면강도, 왕복개폐내구성), 반복사용성 안전성: 폼알데하이드. 과불화화합물 색상변화: 일광견뢰도, 마찰견뢰도 품질표시: 표시사항 제품특징: 무게,치수, 기타(사용편리성 등) # 기능성,...
어린이 화상사고, 가정 내 주방에서 많이 발생해 전기밥솥, 정수기등으로 인한 화상에 주의해야

여름철 어린이 화상사고 삐뽀삐뽀…응급처치법은?

# 어린이 화상사고, 가정 내 주방에서 많이 발생해 전기밥솥, 정수기 등으로 인한 화상에 주의해야 # 옷차림이 간소화되는 여름철에는 신체 노출이 증가해 화상 우려 더욱 높아 “ 여름철에 가장 많은 화상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주의 필요”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 빅데이터개방시스템 2016년 계절별 화상환자 수(단위:%) 여름 31.6, 235,504명 가을 24.3, 181089명 봄 23.2, 172,486명 겨울 20.9, 155,309명 어린이는 호기심이 많은 반면 반응속도가 느려 빠른 대처가 어렵고 피부가 연약해 화상사고에 매우 취약 # 최근 3년간(2015년~2017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만 14세 이하 어린이 화상사고는 총 2,636건, 전연령 화상사고 건수의 39.7% 차지 전연령 화상사고 6,640, 어린이 화상사고 2,636, 어린이 화상사고 비율 39.7% 연도별 현황(단위:건) 2015: 2,160, 837, 38.8% 2016: 2,479, 976, 39.4% 2017: 2,001, 823, 41,1% # 어린이 화상사고의 대부분(88.2%)이 ‘만 6세 이하 영유아’에게 발생 호기심과 활동범위 증대되는 ‘1~3세 걸음마기’에 57.5%가 집중 연령별 현황(단위:%) 걸음마기(1~3세) 57.5 영아기(0세) 19.6 학령기(7~14세) 11.8 유아기(4~6세) 11.1 성별별 현황(단위:건) 남아 57.3% (14.6%↑) 영아기(0세) 305 걸음마기(1~3세) 890 유아기(4~6세) 164 학령기(7~14세) 151 여아 42.7% 영아기(0세) 212 걸음마기(1~3세) 625 유아기(4~6세) 129 학령기(7~14세) 160 # 화상사고가 발생한 장소는 영유아가 가장 많은 시간을 머무르는 ‘가정’이 전체의 79.2%로 대부분 차지 발생 장소별 현황(단위:%) 가정 79.2, 가정 ...
휴가철 숙박, 여행 항공 소비자 피해 주의! 여름 휴가철 소비자 피해주의보

휴가 망치기 싫다면 이것만은 꼭 챙겨보세요~

# “휴가철 숙박, 여행, 항공 소비자 피해 주의!” 여름 휴가철 소비자 피해주의보 공정거래위원회 한국소비자원 # 한국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는 휴가철 소비자 피해가 빈발 할 것으로 우려되는 숙박, 여행, 항공 분야 피해주의보를 공동으로 발령 휴양·레저 분야 소비자 피해는 여름 휴가철인 7~8월에 빈발, 건수도 매년 증가 최근 3년(2015~2017년)간 7~8월 숙박, 여행, 항공 피해구제 접수 건(1,638건)은 전체 접수 건(8,111건)의 20.2% 차지 7·8월 소비자 피해구제 접수 현황(단위:%) 2015.7~8. 2016.7~8. 2017.7~8. 순 숙박 : 121, 147, 201 | 전체 접수 건 대비 7~8월 접수 건 비율 : 25.3 여행 : 186, 178, 197 | 전체 접수 건 대비 7~8월 접수 건 비율 : 19.8 항공 : 175, 228, 205 | 전체 접수 건 대비 7~8월 접수 건 비율 : 17.8 “소비자 피해 사례와 유의사항을 참고하여 비슷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 필요” # 숙박시설 숙박업소 위생 및 관리불량 등의 사유로 소비자가 예약을 취소한 경우에도 숙박료 환급을 거부 사례 : 예약한 펜션의 방 상태가 홈페이지 사진과 다르고 비위생적이며, 화재감지기도 휴지로 막혀 기능을 하지 못해 펜션 측에 이의를 제기하니 추가금액을 지불하면 다른 방으로 바꿔주겠다고 함. 다른 방 역시 깨끗하지 않아 투숙할 수 없다고 판단하여 환급을 요구했으나 거부함. 소비자 유의사항 ① 상품선택 단계: 누리집(홈페이지) 게시 가격과 숙박예약 대행사업자가 게재한 가격이 상이할 수 있으므로 가격과 조건을 꼼꼼하게 비교하고 선택합니다. ② 예약 및 결제 단계: 예약을 변경?취소할 경우를 대비하여 예약 전 개별 환급규정을 꼼꼼히 확인합니다. ③ 피해 발생 단계: 예약취소 시점, 취소 당사자 등을 입증하지 못할 경우 보상받기 어려우므로 증빙자료를 반드시 확보해야 합니다. # 여행상품 · ...
여름철 에어컨 소비자피해 2건중 1건이 설치 관련

부글부글 속 끓게 하는 에어컨…설치 꼼꼼히 따져야

# 여름철 에어컨 소비자피해 2건 중 1건이 설치 관련 전자상거래로 구입 시 설치비 및 하자책임 등 계약조건 반드시 확인해야 #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에어컨 수요가 급증 관련 소비자피해 증가하고 있어 주의필요 ‘한국소비자원 빅데이터시스템’에 “에어컨” 이슈알람이 6월 25일부터 7월 3일까지 총 3회 발생 에어컨 이슈알람(주의) 발생 현황 (1차) 6월 25일 → (2차) 6월 28일 → (3차) 7월 3일 빅데이터시스템에 수집되는 소셜데이터 및 1372소비자상담센터 데이터를 분석해 이상징후가 나타나는 경우 알람 발생 “최근 3년간 에어컨 관련 피해구제 매년 증가” 연도별 접수 현황(단위: 건) 2015: 127 → 65.4%↑ → 2016: 210 → 55.7%↑ → 2017: 327 # 에어컨 소비자피해 2건 중 1건이 설치 관련 피해유형별 현황(단위:%) 설치: 47.6(316건) → 설치상 과실:262건(제품 파손, 배관 누수, 설치 미흡), 설치비 과다 청구 등: 35건, 설치 지연 및 불이행: 19건 AS불만: 18.8 품질: 18.2 계약: 10.8 기타: 2.6 표시·광고: 2.0 ※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위 고시 제2018-2호) · 가전제품설치업의 경우 설치하자로 인해 제품에 하자가 발생하는 경우 설치비 환급 및 하자 발생한 제품에 대한 손해배상을 하도록 규정 · 사업자의 가전제품 설치 하자로 인해 발생한 소비자의 재산 및 신체상의 피해도 사업자가 손해배상 하도록 정하고 있음. (설치에 대한 품질보증기간은 1년임) # 구입 시 설치비 등 계약조건 꼼꼼히 확인해야 판매방법별로는 백화점·대형마트·전문판매점 등 ‘일반판매’를 통한 거래가 377건(56.8%)으로 가장 많아 판매방법별 현황(단위: %) 일반판매: 56.8 전자상거래 및 통신판매: 36.9(245건)→온라인쇼핑: 206건, TV홈쇼핑: 19건, 소셜커머스: 19건, 모바일:1건 기타: 4.5 방문판매: 1.8 ...
렌터카 소비자피해, 수리비 등 사고 관련 배상 과다 청구가 절반 차지

렌터카 피해 매년 증가, ‘수리비 뻥튀기’ 조심하세요

# 렌터카 소비자피해, 수리비 등 사고 관련 배상 과다 청구가 절반 차지 차량 인수 시 상태 꼼꼼히 확인하고, 자기차량손해보험 가입 후 운행해야 # 최근 차량 소유에 따른 경제적 부담으로 이용 중심으로 소비행태가 변하고, 여행지에서의 교통편의 등을 위해 렌터카를 이용하는 소비자가 늘어나 → 차량 대여 서비스는 이용기간에 따라 카셰어링, 일반렌터카, 장기렌터카 등의 형태로 운영, 소비자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 2017년 렌터카 등록대수 총 661,068대 지역별 인천: 241,080대, 제주: 122,911대, 전남: 82,591대 ... (자료: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 # 렌터카 소비자피해 매년 지속 증가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 5개월*동안 렌터카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863건 *2018.1.1.~2018.5.31. 연도별 현황(단위:건) 2015: 226 →14.6%↑ 2016: 259 → 12.0%↑ 2017: 290 1~5월 108 →18.5%↓ 2018: 1~5월 88 서비스 형태별로는 일반위로 대여하는 '일반렌터카'가 78.4%로 가장 많아 서비스 형태별 현황(단위:%) 일반렌터카*: 78.4, 장기렌터카**:11.1, 카셰어링***: 10.0, 기타: 0.5 * 일단위로 이용 ** 12~60개월 동안 장기 이용 *** 시간단위로 이용 # '사고 관련 배상 과다 청구' 피해가 절반 가량 피해 유형별 현황(단위:%) 사고 관련 배상 과다 청구: 49.7(428건), 예약금 환급·대여요금 정산 거부: 29.2, 계약 불이행: 15.6, 운행 불능(차량 고장): 3.0, 보험처리 지연·거부: 2.4, 기타*:0.1 *해외렌터카 등 배상 유형별 현황*(단위:%) 수리비: 66.6, 휴차료:35.1, 면책금·자기부담금: 31.8, 감가상각비: 8.2, 기타**:5.1 *사고 관련 배상 과다 청구 428건에 대해 배상유형이 2개 이상인 경우 복수 반영하...
해외구매 선호 이유는 가격, 국내가격보다 '27.7%' 싸다고 느껴 이용 소비자 55.9%가 불만, 피해 경험

해외구매, 저렴해서 샀는데…절반 이상 피해 경험

# 해외구매 선호 이유는 가격, 국내가격보다 ‘27.7%’ 싸다고 느껴 이용 소비자 55.9%가 불만·피해 경험 # 지난해 우리나라 소비자의 해외직구 이용 금액은 약 2조2천억원(관세청) 전년보다 29% 증가 한국소비자원은 해외구매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이용실태를 조사 29%↑ 2017년 역대 최대치 2조 2천억원 조사대상: 최근 1년 이내 해외구매 경험이 있는 만 20세 이상 소비자 1,000명 조사방법: 구조화된 설문지를 사용하여 온라인 설문조사 오차범위: 95% 신뢰수준에서 최대 표본오차 ± 3.1%p 조사기간: 2018. 5. 4. ~ 5. 10. # 78.1%가 가격 때문에 해외구매 이용, 주로 의류, 건강보조식품 등을 구매 단위: % (n=1,000) 복수응답 가격이 국내보다 저렴해서(동일제품 기준) : 78.1 국내에서 구하기 어려운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서 : 62.2 제품의 품질이 더 좋아서: 15.9 제품의 종류가 다양해서: 14.5 해외구매에 대한 호기심·성취감 등으로: 5.5 기타: 1.7 # 해외가격과 국내가격의 차이 체감도 27.7% 저렴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나 종합*: 2016년 31.7 | 2018년 27.7 유아·아동용품: 2016년 36.5 | 2018년 31.8 건강보조식품: 2016년 34.2 | 2018년 29.7 의류: 2016년 31.7 | 2018년 28.3 패션잡화: 2016년 29.1 | 2018년 28.0 가전·IT: 2016년 30.2 | 2018년 27.6 취미레저: 2016년 30.4 | 2018년 26.9 화장품류: 2016년 29.8 | 2018년 26.4 신발류: 2016년 29.8 | 2018년 26.3 기타: 2016년 30.1 | 2018년 28.7 *품목별 가중 평균값 # 주로 구입하는 품목은 의류, 건강보조식품 순 단위: % (n=1,000) 복수응답 의류:...
네일서비스, 계약해지 거부 및 위약금 과다 청구 많아

네일 정기권 끊었는데…위약금 과다청구 등 주의

# 네일서비스, 계약해지 거부 및 위약금 과다 청구 많아 회원제 계약 시 계약내용·조건 반드시 확인 해야 # 미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네일서비스 이용 소비자 증가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계속거래* 성격의 회원제 계약이 많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계약 중도 해지를 거부하거나 과다한 위약금을 청구하는 등 소비자피해가 증가 * 1개월 이상에 걸쳐 계속적으로 또는 부정기적으로 재화등을 공급하는 계약으로서 중도에 해지할 경우 대금 환급의 제한 또는 위약금에 관한 약정이 있는 거래(「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제2조) 최근 5년간**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네일서비스' 관련 소비자상담은 총 2,616건으로 매년 증가 여름휴가 기간인 6월에서 8월 사이에 다소 증가 **2013년~2017년 (단위:건) 소비자상담 총 2,616건(2013년: 411, 2014년: 512, 2015년: 463 2016년: 554, 2017년: 676) 피해구제 총 2,616건(2013년: 6, 2014년: 18, 2015년: 14 2016년: 24, 2017년: 30) # 장기계약(회원제)과 단기계약(일회성 비회원)으로 구분해 서비스 금액에 차이를 두면서 고액의 회원제 장기계약을 유도 계약 중도 해지를 거부하거나 과도한 위약금을 청구하는 경우가 46.7%(1,221건)로 가장 많아 총 2,616건 대상 분석(2013년~2017년) 계약해지 거부 및 위약금 과다 청구:46.7 계약불이행: 15.1 부당행위: 7.6 서비스 불만족: 6.2 서비스비용 과다 청구: 4.7 기타*: 19.7 *서비스 중 피부손상, 착용의류에 오염 발생 등 #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제30조 제2항에 따라 계속거래 계약 시 사업자는 계약서를 작성하여 소비자에게 교부해야 함. →일부 네일서비스 업체는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고 구두 설명 또는 쿠폰만 지급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을 경우 추후 분쟁 발생 시 계약 내용을 입증하기 어려워 ...
1인 가구 다소비 간편식품 전년대비 즉석카레, 라면 등 상승 유통업태별로 최대 40.4% 차이나

자주 먹는 간편식품, 어디서 사야 저렴할까?

#1인 가구 다소비 간편식품, 전년대비 즉석카레·라면 등 상승 - 유통업태별로 최대 40.4% 차이나 - #최근 1인 가구·맞벌이 가구 비중이 높아짐에 따라 간편식품 수요가 많아 한국소비자원이 주요 간편식품의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즉석카레·라면·탕 등이 전년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 - 조사 기간 : 2018. 4. 20.(금) ~ 5. 10.(금) - 조사 대상 : 간편식품 소매시장 규모 및 비중이 높은 상위 10개 품목 40개 제품(즉석조리식품 29개, 라면류 11개) - 조사 내용 : 1개당 판매가격 - 조사 판매점 : 전국단위 유통업체의 판매점 100곳 #주요 간편식품 평균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전년대비 등락률은 3.8% ~ -2.7% 상승 품목 4개 : 즉석카레(3.8%)·라면(2.1%)·탕(1.4%)·컵라면(0.2%) 유지 품목 3개 : 즉석밥·즉석국·스프 하락 품목 3개 : 컵밥(-2.7%)·즉석죽(-1.7%)·즉석짜장(-0.4%) #최근 4주 전과 비교했을 때 즉석죽 가격 상승, 즉석짜장·즉석카레·스프 하락해 상승 품목 1개 : 즉석죽(4.2%) 하락 품목 9개 : 즉석짜장(-1.3%)·즉석카레(-1.3%)·스프(-1.0%)·탕(-0.8%)·컵밥(-0.4)· 컵라면(-0.3%)·즉석밥(-0.3%)·즉석국(-0.1%)·라면(-0.1%) #전년대비 상품별 가격 등락률 (2017년 5월 12일, 2018년 5월 10일, 등락률 순) 오뚜기 옛날 육개장 300g : 1081, 1162, 7.5% 삼양 불닭 볶음면 큰컵 105g : 1194, 1266, 6.0% 대상 청정원 카레여왕 비프카레 160g : 2066, 2184, 5.7% 삼양 삼양라면 120g 5개입 : 3231, 3391, 5.0% CJ 햇반 210g : 1423, 1477, 3.8% 오뚜기 전복죽 285g : 2719, 2789,...
thumb_597x377 사본

[카드뉴스] “무좀약을 눈에?” 안약 사고 주의하세요!

#무좀약 등, 안약으로 오인해 눈에 넣는 사고 주의 - 용기 형태 유사해 시력 좋지 않은 50대 이상 고령층에서 다발 - #최근 시력교정 등 안과수술이 보편화되고 미세먼지와 스마트폰 사용으로 안구건조증 환자가 늘면서 안약 사용이 증가 안약과 유사한 형태의 다른 의약품이나 생활화학제품을 안약으로 오인하고 눈에 넣어 결막염, 화상 등 안구손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 최근 3년간(2015년~2017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안약 오인 점안사고는 총 133건 2015년 45건 2016년 51건 2017년 37건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2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0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 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CISS: 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 #여름철, 무좀약을 안약으로 착각해 눈에 넣는 사고 가장 많아 오인 품목은 '무좀약’이 41.4%, ‘순간접착제’ 17.3%, ‘전자담배 니코틴액’ 14.3% 순 무좀약 41.4, 순간접착제 17.3, 전자담배 니코틴액 14.3, 의약품* 12.0, 모기약 3.8 화장품 3.0, 기타8.2** *여드름치료제, 소독약, 천식치료제 등 **오일, 렌즈세척제, 방향제 등 이들 제품은 눈에 들어갈 경우 자극감, 결막충혈이 발생하거나 심한 경우 시력 저하 또는 이차 감염을 유발 #연령별로는 ‘60대’ 26.3%(35건), ‘50대’ 20.3%(27건), ‘70대 이상’ 13.5%(18건)등의 순으로, 50대 이상 고령층이 전체의 60.1%를 차지 (단위 : %) 50대 이상 고연령층 60.1 70대이상 13.5, 60대 26.3, 50대 20.3, 40대 9.8, 30대 7.5, 20대 10.5, 10대 3.8, 10세 미만 8.3 연령대별로 다발 오인품목은 차이 ‘20대~30대'에서는 전자담배 니코틴액, ‘40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