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역사의 시작과 근대건축물을 둘러보는 서소문 순례길의 출발점인 명동성당

5월, 서소문 순례길을 걷다!

2018년 9월,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의 문이 열렸다.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교황청 공식 국제순례지로 선포된 ‘천주교 서울 순례길’의 일부와 주변의 유서 깊은 명소들을 연계해 개발한 이 길은 북촌 순례길, 서소문 순례길, 한강 순례길을 포함하고 있다. 서소문 순례길은 명동대성당-성공회 주교좌성당-서울시립미술관-서소문역사공원-약현성당으로 이어지는 약 4.5킬로미터의 길이다 ⓒ이선미 서소문 순례길은 원래 명동대성당이 출발점이지만 기자는 서소문역사공원에서 순례를 시작했다. 코로나19 상황이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면서 서소문공원도 지난 6일부터 조심스럽게 문을 열었다. 박물관과 갤러리, 순례자를 위한 미사도 재개되었다. 지난해 문을 연 서소문역사공원이 첫 봄을 맞고 있다. 순교자현양탑 주변에서 아이들이 뛰어놀고 있다 ⓒ이선미 입구에서 열 체크를 하고 방문자 명단을 작성한 후 박물관을 돌아보았다. 조선시대에 ‘서소문 밖 네거리’ 형장이었던 곳이 이제는 도심 속의 평화로운 공원이 되었다. 첫 봄을 맞은 서소문역사공원의 모습이 싱그럽다. 서소문역사공원은 멋진 사진을 얻을 수 있는 출사지로도 소문이 났다 ⓒ이선미 박물관은 열 체크를 하고 이름을 쓴 후 입장할 수 있다. 내부에도 코로나19 주의사항을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선미 장미꽃이 화사하게 피고 아이들 웃음소리가 들리는 공원을 뒤로하고 중림동 성당으로 향했다. 서소문 밖 형장이 내려다보이던 언덕은 약초가 많이 자란다고 해서 ‘약초고개’, 즉 ‘약현’으로 불리던 곳이었다. 1891년 명동성당에 이어 서울에서 두 번째로 지어졌던 약현성당은 1998년 방화로 본당 내부가 완전히 타버렸다.  아름답기로 유명한 약현성당은 1998년 방화로 큰 피해를 입었다가 복원되었다 ⓒ이선미 많은 이들의 염려와 수고로 2년 만에 옛 모습과 가깝게 복원되었다. 복원된 성당을 바라보며 다시는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 코로나19 때문에 약현성당의 본당 문이 닫혀있었다. 본당을 들어가지 못...
조선 후기의 역사와 서소문에 관련돤 다양한 유물을 전시한 지하 3층의 상설전시장

웅장함에 압도되다 ‘서소문성지역사박물관’

조선 후기의 역사와 서소문에 관련돤 다양한 유물을 전시한 지하 3층의 상설전시장 공원은 드넓고 시원스러웠다. 키 큰 나무 사이사이 동그랗거나 긴 모양의 벤치가 곳곳에 눈에 띄었고, 은사초와 은쑥 등 은빛의 풀들이 화사하게 시선을 끌었다. 지난 1일 45종의 나무와 33종의 풀꽃 9만 500여 본과 더불어 새롭게 탄생한 ‘서소문역사공원’ 이야기다. 6월1일 새로운 모습으로 개장한 서소문역사공원 조선시대 한양의 공식 처형지이자 한국 최대의 순교 성지가 지난 1일, 서소문역사공원으로 재탄생했다. 262번 버스를 타고 서울역서부에서 하차, 5분여를 걸으니 서소문역사공원을 알리는 팻말이 보였다. 공원에는 순교자들의 이름을 새긴 순교자 현양탑이 높이 솟아 고인의 넋을 기렸고, 공원 중심에는 작은 십자가들로 푸른빛의 칼을 형상화한 새로운 현양탑도 볼 수 있었다. 지하 박물관으로 연결된 엘리베이터와 작은 십자가들로 푸른 칼을 형상화한 서소문역사공원 내 새로 조성된 현양탑 먼 곳에 봤을 땐 분명 벤치에 사람이 누워있는 줄로만 알았다. 하지만, 아니었다. 낡은 담요 한 장으로 온 몸을 감싼 노숙자 모습의 청동 조각이었다. 예수를 형상화한 ‘노숙자 예수’라는 이 작품은 교황청에 설치된 것과 같은 작품이라고 한다. 낡은 담요 한 장으로 온 몸을 감싼 노숙자의 모습을 한 티모시 쉬말츠 조각가의 '노숙자 예수상' 서소문역사공원에는 우물도 있어 생소했다. 우물이 크고 깊어 평소엔 뚜껑을 덮어 놓지만, 망나니가 사람을 죽일 때나 그 뚜껑을 열어 칼을 씻었다는 ‘뚜께무물터’는 그 의미를 알고 보니 새롭게 보이는 역사의 현장이었다. 우물이 크고 깊어 평소엔 뚜껑을 덮어 놓지만, 망나니가 사람을 죽일 때나 그 뚜껑을 열어 칼을 씻었다는 ‘뚜께무물터’ 서울 중구 칠패로에 위치한 서소문근린공원은 리모델링을 거쳐 지하 1층에서 지하 4층까지 연면적 4만 6,000여㎡ 규모의 서소문역사공원으로 다시 태어났다. 역...
‘천주교 서울 순례길’ 선포에 맞춰 15일부터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 도보 관광코스가 운영됐다.

사색하며 걷기 좋은 길 ‘서울 순례길’을 소개합니다

‘천주교 서울 순례길’ 선포에 맞춰 15일부터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 도보 관광코스를 운영한다. 서울에도 산티아고 순례길과 같은 세계적 순례길이 생겼다. 신자나 비신자들 사이에서 사색하며 걷기 좋은 길로 소문났던 ‘천주교 서울 순레길’이 지난 14일 아시아 최초로 교황청 승인 국제 순례지로 선포됐다. 지난 14일 ‘천주교 서울 순레길’이 아시아 최초로 교황청 승인 국제 순례지로 선포됐다. 서울시는 ‘천주교 서울 순례길’ 선포에 맞춰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 도보 관광코스를 개발해 15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은 북촌 순례길(3㎞, 2시간 소요), 서소문 순례길(4.5km, 3시간 소요), 한강 순례길(4km, 2시간30분 소요) 이렇게 3개 코스다. 해설사와 함께 순례길을 돌아보려면 서울도보관광 웹사이트에 들어가 예약 신청을 하면 된다. ‘서울도보관광’은 서울의 주요 관광 명소를 서울문화관광해설사의 전문적인 해설을 들으며 도보로 탐방하는 관광 프로그램이다. 서울도보관광 홈페이지와 모바일 웹에서 예약을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료는 무료다. 서소문 순례길 코스는 명동성당에서 시작된다. 서소문 순례길 예약을 하니 오전 10시까지 명동성당 정문 앞으로 나오라는 문자가 왔다. 명동성당은 한국 천주교회 최초의 본당이자 한국 카톨릭 교회의 상징으로, 언덕 위에 높게 솟은 고딕양식의 건물은 보는 것만으로도 경건함을 느끼게 한다. 그곳에서 조선의 기독교가 어떻게 이 땅에 전래되었는지 해설사로부터 설명을 듣고 걷기를 시작했다. 명동성당을 시작으로, 전통 양식과 로마네스크의 조화가 아름다운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을 감상하고 내부까지 둘러보았다. 그런 다음 정동길을 걸어 서울시립미술관과 배재학당까지 서울의 근대 건축물의 아름다움을 눈으로 확인하며 걸었다. 아름다운 건축물을 랜드마크 삼아 걸으니 어느새 서소문 철길에 다다랐다. 서소문 순례길 코스 중 하나인 서울시립미술관 사대문 밖 서소문은 칠패시장 근처에 있어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