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석헌 선생이 사용하던 책상과 소장했던 책, 생활용품들이 보존되어 있다

한국의 간디 ‘함석헌’이 7년간 머물던 쌍문동 집

함석헌 선생이 사용하던 책상과 소장했던 책, 생활용품들이 보존되어 있다 서울 도봉구 쌍문동에는 인권 운동가이자 교육자, 사상가, 문필가로 활동한 함석헌(1901~1989) 선생을 기리는 ‘함석헌 기념관’이 있다. 선생이 7년 동안 거주했던 가옥으로 생전 당시의 모습을 거의 원형 보존하여 리모델링한 기념관이다. 선생의 삶과 업적을 재조명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하면서 그를 기리는 수많은 사람들이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함석헌 선생이 7년 간 거주한 가옥을 거의 원형 보존하며 추모 공간으로 만든 ‘함석헌 기념관’ 현재 이곳은 도봉구 도봉문화재단에서 관리 중이다. 윤채원 실장의 친절한 안내로 기념관에 관한 이야기를 들으며 관람할 수 있었다. 이 사업은 평생 독립운동, 민주화, 인권운동에 헌신한 함석헌 선생의 뜻을 기리기 위해 도봉구에서 2013년부터 유족과 기념사업회와 수차례 협의를 거쳐 추진하게 되었다. 같은 해 주민참여 예산사업으로 선정되면서 서울시에서 예산을 지원받아 사업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을 거쳐 2014년 9월 구조변경공사로 착공 2015년 9월 준공과 함께 서울시 미래유산으로 개관되었다. 인권 운동가, 교육자, 사상가, 문필가로 활동하신 함석헌(1901~1989) 선생 함석헌 선생 그분은 누구인가? 선생은 1901년 3월 13일 평안북도 용천에서 출생하여 오산학교와 일본 도쿄 고등사범학교에서 수학했고 창간에 참여하여 글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귀국하여 오산 학교와 송산 학원 등에서 교사로 활동하면서왕성한 집필 활동을 벌였다. 광복 후에는 신의주 반공 학생 시위의 배후로 지목되어 북한 당국에 의해 투옥되었다가 6·25 한국전쟁 중 월남했다. 선생은 성서뿐만 아니라 동서양의 각 고전을 섭렵하여 ‘씨알 사상’이라는 비폭력·민주·평화 이념을 제창하면서 ‘한국의 간디’라고 불렸다. 평생 일관된 사상과 신념을 바탕으로 항일·반독재에 앞장섰다. 함석헌 기념관 전시실 이러한 점을 인정받아 1979년과 1985년 두 번의 노...
김수영문학관

‘둘리부터 함석헌까지’ 도봉구의 변신은 무죄!

도봉구 방학동에 위치한 김수영문학관 문화적인 인프라가 적었던 자치구가 지역 곳곳에 산재해 있던 역사문화적인 장소들을 재조명해 그곳의 이야기들을 세상에 내놓고 있다. 특히 도봉구는 문화역사 인프라를 발굴하는 사업에 힘쓰고 있는데, 최근 그 결실들을 맺고 있다. 도봉산 등산로 입구에 서 있던 시인 김수영의 시비에서 단초를 얻어 그의 삶을 살피고 도봉지역과의 연관성을 밝혀내는 작업을 진행한 도봉구는 지난 2013년 도봉구 방학동에 전관 4층의 김수영문학관(관련기사☞ 도봉에 `풀`처럼 살아난 시인 김수영)을 건립한 바 있다. 김수영문학관에서는 현재 수시로 강연회와 시낭송대회 등 각종 문학 특강이 열리고, 초·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김수영청소년문학상도 제정돼 공모가 진행 중이다. 7월 개관한 둘리뮤지엄과 기적의 도서관 도봉구의 노력으로 일군 문화시설들이 7월부터 속속 주민들에게 문을 열고 있다. 7월 24일 개관한 둘리뮤지엄을 첫 출발로, 30일 기적의 도서관까지 모두 도봉동에 개관했다. 둘리만화 캐릭터들이 문 앞에서 맞아주고 있는 둘리뮤지엄 전경 둘리뮤지엄(도봉구 시루봉로1길 6, 쌍문동)은 수년전 인기를 끌었던 만화영화 아기공룡둘리의 탄생지역이 쌍문동 우이천변인 것에 착안해 건립했다. 실제로 쌍문동에 살았던 작가 김수정씨는 이곳을 배경으로 만화 아기공룡둘리를 탄생시켰다. 둘리뮤지엄 내부에는 다양한 둘리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그간 도봉구는 쌍문동 2-2를 주소로 둘리의 명예가족관계기록부를 발행한 바 있다. 둘리 캐릭터 그리기 공모 행사를 진행하는가 하면 김수정 작가와 둘리 이미지 무상사용에 관한 협약도 체결했다. 또한 둘리뮤지엄이 위치한 쌍문근린공원을 둘리근린공원으로 변경하고 공원 주변 산책로에 둘리조형물도 설치했다. 둘리가 발견된 장소인 우이천 옹벽에는 둘리 벽화가 총 380m 규모로 조성 중이다. 만화 벽화로는 국내 최장 거리다. 지난 6월 초, 김수정작가는 1단계(60m, 6컷)로 둘리탄생 과정을 다룬 벽화를 우이천변 담벼락에 그려 넣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