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건강 면역력 키우는 5가지 방법

환절기 건강, 면역력 키우는 5가지 방법

환절기 건강을 지키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함께 서울 착한 경제 (134) 환절기 건강관리 팁 감기와 비염 등 각종 호흡기 질환에 피부가려움증, 장염까지, 환절기 건강 관리에 적신호가 켜졌다. 차고 건조한 날씨에 큰 일교차로, 적정 체온을 유지하기 어렵고, 쉽게 피로해지며,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바이러스성 질환에 걸리기 쉽기 때문이다. 몸이 약해지면 대부분 보약이나 비타민과 같은 각종 건강기능식품, 건강 보조식품부터 찾는다. 하지만, 큰돈 들이지 않고도 면역력을 키울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실속 있게 환절기 건강을 지키는 방법을 알아보았다. 1. 규칙적인 운동과 충분한 휴식 ​몸의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30분 이상 땀이 살짝 비칠 정도의 강도로 운동을 하는 것도 좋다. 매일은 아니어도 일주일에 3일 정도는 규칙적으로 운동하자.​ 또한, 하루 7시간 정도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규칙적으로 자고 일어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잠은 하루의 피로를 풀어주고 새로운 에너지를 축적해 면역력을 키워준다. 특히 저녁 11시부터 새벽 3시까지는 깊은 잠을 푹 자야 한다. 이 시간에 잠을 자야 면역력을 강화하는 멜라토닌 호르몬이 분비되기 때문. 아이들의 경우, 성장호르몬 분비도 원활해지는 시간이다. 2. 손을 잘 씻고, 개인 위생을 철저히 ​손만 제대로 씻어도 세균과 바이러스에 의한 질환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 실제 질병의 70%가 손을 통해 전염된다고 한다. 외출 후 귀가했을 때, 음식물을 먹기 전, 애완동물을 만지거나 재채기를 한 후에는 반드시 손 씻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손을 씻을 때는 비누를 사용해 손가락 사이나 손톱 밑까지 세심하게 살펴 최소한 20초 이상 씻는 것이 좋다.​​ 발열과 기침, 콧물, 인후통과 같은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고, 눈, 코, 입을 자주 만지지 않는다. 마스크 쓰기, 옷소매로 가리고 기침하기와 같은 기침 예절도 제대로 지키자. 손 씻기는 생활화 하자 3. 적정 체온 유지, 적절한 실내 온도와...
한옥마을의 차례상 안내

혼추족도, 대가족도 알아야 할 추석 정보 모음

추석 연휴 알아두면 유용한 서울 생활 정보를 정리해 보았다 (c)Getty Images Bank 함께 서울 착한 경제 (133) 추석 연휴 서울 생활 정보​ ​추석 명절 풍경이 달라졌다. 나홀로 추석 명절을 즐기는 혼추족(혼명족)은 늘고, 차례 음식도 온라인으로 구매해 직접 만들기보다 간편식으로 차리려는 수요도 늘고 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 설문 조사 결과, 실제 성인 5명 중 1명이 혼자 보내겠다고 대답했으며, 직장인의 45%(알바생은 63%)는 추석 연휴에도 출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쇼핑사이트의 명절 먹거리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증가했으며, 간단히 데워먹는 가정간편식(HMR) 매출은 20~6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추캉스(추석 + 바캉스), 호캉스(호텔 + 바캉스)족도 크게 늘었다. 올해는 노재팬운동으로, 일본 여행 대신 국내 여행을 선택한 이들이 확실히 늘었다.  G마켓에 따르면 지난 2~8일까지 국내 호텔 상품 판매는 전년동기대비 85% 늘었다고 한다. 이제 명절 연휴는 휴일 정도로 인식하고 고향이란 개념도 희미해지고 있으며, 향후 십 년 안에 귀성 귀경길 민족대이동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는 명절 문화, 서울에서 나홀로 혹은 간편하게, 추캉스를 즐기는 이들을 위해 추석 연휴 알아두면 쓸모있는 서울 생활 정보를 정리해보았다.   1. 무료 주차, 교통 정보 추석 연휴 대부분 관공서나 주민센터, 학교 주차장은 무료 개방된다. 오늘 12일부터 나흘 간 전국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등 공공기관 주차장 1만6,000천여 곳이 무료 개방한다.  지역별 무료 개방 주차장 위치와 이용 가능 시간은 '정부24' 누리집(www.gov.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 주차정보' 앱에선 실시간 무료주차 가능 여부와 길 찾기 서비스까지 제공 받을 수 있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정체 구간 등 연휴 기간 교통정보는 교통정보센...
세종문화회관 뒤뜰 예술정원에서 열리는 세종예술시장 소소 풍경

골라가는 재미가 있는 서울 도심 속 프리마켓

세종문화회관 뒤뜰 예술정원에서 열리는 세종예술시장 소소 풍경 함께 서울 착한 경제 (126) 광화문 농부의 시장 & 세종예술시장 소소 ​ 주말 서울시청 주변에는 특별한 장이 선다. 때론 농부들이 직접 가져온 농산물을 판매하는 직거래 장터 ‘농부의 시장’이 열리고, 때론 톡톡 튀는 취향저격 예술 소품들이 가득한 ‘예술시장’이 열린다. 희망을 나누는 ‘재사용나눔장터’,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기업 물품을 판매하는 ‘자활 장터’도 있다. 핸드메이드 관광상품을 만날 수 있는 투어리스트 마켓 ‘밤도깨비야시장’도 열리고, 때론 사회적경제 장터도 열린다. 골라가는 재미가 있는 서울 도심 속 프리마켓, 반짝 시장을 찾아가 보았다. 갓 따온 농작물을 농부에게 직접 산다? 서울시 ‘농부의 시장’​ 전국 각지의 특산물을 직거래로 만날 수 있는 광화문 농부의 시장 햇살 가득한 광화문 광장에는 농부의 시장이 열린다. 농부의 시장은 전국 각지에서 온 농부들이 직접 재배하거나 가공해 만든 특산물을 가져와 도시소비자에게 판매하는 직거래 시장이다. 각종 채소나 버섯, 과일, 곡류, 김, 장류나 기름류, 밑반찬과 김치, 각종 즙이나 음료, 즉석밥 등 다양한 농특산물은 물론, 메밀전병과 부꾸미, 묵, 떡볶이 같은 간단한 먹거리도 선보이고 있다. ​이와 같은 농부 시장은 소비자 입장에선 농부가 밭에서 바로 따온 신선한 농산물을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믿고 살 수 있고, 생산자는 과도한 유통마진을 떼지 않고 제값을 받을 수 있어 인기다. ​ 열대작물농장 박철경 씨, 열대작물 대부분을 무농약으로 재배하고 있다 “시중에는 도매상인, 경매장 도매상인, 소매상인 등 많게는 4단계씩 거치다 보니, 유통마진이 곱절 이상 붙고, 최소 2~3일 이상 걸립니다. 그래서 과일의 경우 보통 80% 정도 익었을 때 유통하게 되는데요. 너무 잘 익어버리면 유통 중 상처도 많이 나고 상처에 의해 부패도 빨리 되기 때문이죠. 바나나 같은 경우는 아예 파란 게 수입되어 오는 도중 약품 처리해 후숙시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