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승객이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노인무임승차 논란, 쟁점을 정리해보았습니다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33) 노인 무임승차제 찬반양론과 논의의 필요성 노인복지법 제26조(경로우대) ①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는 65세 이상의 자에 대하여 대통령령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수송시설 및 고궁ㆍ능원ㆍ박물관ㆍ공원 등의 공공시설을 무료로 또는 그 이용요금을 할인하여 이용하게 할 수 있다. 서울의 지하철은 1974년 광복절에 첫 개통되었다. 개통당시 기본요금은 30원이었다고 한다. 1984년부터는 노인 지하철 요금에 대한 완전 무료화가 시행됐다. 노인의 복지증진에 기여하기 위한 노인복지법 규정에 따라 현재 65세 이상 노인은 지하철을 제한 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노인 승객이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지하철이 지속적으로 적자를 내는 상황이 오자, 노인 무임승차 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제도가 세대 간 갈등으로 비화되는 것은 정말 안타까운 일이다. 이번 글에서는 노인 무임승차제도의 쟁점들을 객관적으로 비교, 정리해보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 ■ 노인무임승차제도의 찬반 비교. 1. 지하철은 현 노년층이 예전에 많은 세금을 들여서 건설한 것이다. 많이 기여를 한 사람에게 무료승차 혜택 정도는 줄 수 있는 것이다. 당시 세금을 많이 쓴 것은 사실이지만, 상당부분은 건설부채로 남아 후세로 넘어왔으니 청년층도 건설비용을 부담하는 것은 마찬가지다. 2. 노인들이 이동을 하여 이곳저곳을 방문하면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발생한다. 지하철을 무임으로 이용할 정도의 노인이라면 구매력이 적어 경제활성화 효과는 크지 않다. 3. 지하철 유료화로 노인들이 집에만 있게 되면, 정신적, 육체적으로 쇠약해져서 의료비가 많이 들게 되며 건강보험재정이 많이 지출된다. 국가적으로 보면 오히려 더 손해다. 해당 논리라면 버스는 유료이고, 지하철만 무료인 것이 설명이 안 된다. 개선이 필요하다. 4. 지금 지하철 회사는 노인무임승차 때문에 적자를 보고 있다고 하지만, 노임 무임승차제도를 폐...
서울메트로-서울도시철도공사는 2016년에 합병될 예정이다 ⓒ뉴시스

같은 듯, 다른 듯한 서울의 두 지하철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32) 합병 앞둔 두 지하철 회사의 차이점과 공통점 서울메트로-서울도시철도공사는 2016년에 합병될 예정이다 서울지하철은 서울시의 교통난을 해소하고 서울시민들의 빠르고 저렴한 교통수단으로서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다른 도시와 달리 서울시의 지하철은 두 개 회사에서 운영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건설 시기가 다른 지하철을 두 개의 회사가 각각 맡았기 때문이다. 흔히 두 지하철을  1기 지하철과 2기 지하철로 부른다. 하지만 시민들 입장에서는 지하철이 모두 같은 지하철로 보일 뿐 두 회사의 구분이 잘 안되기 때문에 회사와 고객 간 소통의 어려움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고 있다. A지하철을 타면서 B지하철 회사에 불만을 제기하는 웃지 못 할 일도 자주 일어나는 게 현실이다. 마침 서울시에서는 두 회사를 합쳐 업무적 비효율을 해소할 뿐 아니라 중복기능은 줄이고 개별기능은 전문화시켜 서울지하철의 경쟁력을 높이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호에서는 서울지하철을 운영하는 두 회사의 차이점과 공통점을 상세히 알아보려고 한다. 우선 차이점을 표로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 비교표 (작성: 한우진) 대체적으로 서울도시철도공사의 운송실적이 서울메트로보다 낮은 편인데, 운행거리가 더 길고 역도 더 많은데도 불구하고 실적이 낮은 것은 안타까운 점이다. 이는 서울메트로가 먼저 개통하면서 종로, 을지로, 테헤란로 등 승객이 많은 구간을 선점한데 기인한 것이다. 차이가 많은 두 회사이지만, 공통점도 많다. 우선 경영전략, 예산을 담당하는 기획부서와 홍보, 인사, 회계를 담당하는 경영지원 부서의 기능은 사실상 동일하다. 실제로 현재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는 두 회사의 인터넷 소식지인 '지하철 e-Life'라는 웹진(webzine)을 공동발간하고 있으며, 이는 유사 공기업간 좋은 협력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가 함께 만드는 지하철 웹진, '지하철 e-Life' 캡처 화면 또한 두 지하철회사...
서울시청 별관 구내의 CNG충전소

서울에 수소 자동차 충전소가 있다고?

서울시청 별관 구내의 CNG충전소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31) 서울의 이색 자동차 연료 충전소 휘발유와 경유는 자동차 연료의 대표주자다. 또한 택시가 쓰는 LPG(액화석유가스)도 유명하다. 주유소와 충전소는 이들 연료를 자동차에 넣는 곳이다. 그렇다면 서울시에 주유소와 LPG충전소는 몇 개나 될까? 한국석유공사의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현재 서울시에는 주유소 586개와 LPG충전소 74개가 있다. 주유소가 가장 많은 구는 강남구(46개)이며, 가장 적은 구는 종로구(9개)이다. 주유소 개수의 13% 수준인 LPG충전소는 양천구가 7개로 제일 많고, 종로, 마포, 용산, 중구에는 하나도 없다. 하지만 자동차 연료를 주유소나 LPG충전소에서만 넣는 것은 아니다. 친환경 자동차 기술이 발전하면서 기존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자동차 연료 충전소가 생겨나고 있다. 이들 이색 충전소는 서울시의 친환경 차량 인프라가 얼마나 탄탄한지를 가늠해볼 수 있는 바로미터 역할도 하고 있다. 오늘은 서울에 있는 이색 자동차 연료 충전소 3종을 알아본다. 1. CNG(압축천연가스) 충전소 LPG와 CNG는 모두 석유계통의 가연성 가스이지만 두 가지 측면에서 다르다. 첫 번째는 가스의 구성물로서, LPG는 부탄이고 CNG는 메탄이다. 부탄은 독성이 있지만 메탄은 독성이 없다. 또한 메탄은 가벼워서 누출되어도 금방 날아가지만, 부탄은 바닥에 가라앉아 쌓인다. 이렇게 쌓이면 폭발의 위험이 있으므로 환기에 신경 써야 한다. 두 번째로 LPG는 액체이고, CNG는 기체이다. 따라서 LPG는 적은 부피로 많은 양을 보관할 수 있어 자동차 연료로 유리하다. CNG는 약 200기압 정도로 가스를 압축시켜 봄베( 압축 가스, 액화 가스를 저장하거나 운반하기 위한 원통형의 내압 용기)에 넣어 사용한다. 서울에서 CNG를 사용하는 대표 차량은 단연 버스다. 서울시는 대기질을 개선하기 위해서 2002년부터 1만 대가 넘는 CNG버스를 보급해왔다.(청소차 포함) 게다가 앞으로...
경로의 비교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29) 지하철보다 빠른 ‘지름길 버스들’

서울의 자랑거리인 서울지하철은 외국인들이 꼽은 가장 편리한 교통수단이기도 하다. 안내가 잘 되어 있고, 서울 곳곳에 뻗어있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서울지하철을 이용할 때 돌아가는 코스가 불편할 때가 종종 있다. 이럴 때 이용할 수 있는 게 버스다. 지하철보다 노선설정이 자유로운 버스는 마치 지하철의 지름길 같은 역할을 한다. 이번 회에는 돌아가는 지하철 대신 이용할 수 있는 '지름길 버스'들을 소개한다. 면목동과 명일동을 최단 거리로: 지선버스 2312번 강동구와 중랑구는 한강을 마주보고 건너에 있는데다가 그 사이를 아차산이 막고 있어 이동이 매우 힘들었다. 지하철로 가려면 5호선과 7호선을 이용해야 하는데, 광진구를 경유해야 하고 군자역에서 환승을 해야 한다. 군자역은 환승거리도 짧은 편이 아니라서 이동이 더욱 힘들었다. 하지만 작년 11월 21일 구리암사대교와 용마터널이 개통되면서 강동구~중랑구간 도로 이동 거리가 매우 짧아졌다. 하지만 이 혜택을 자가용 이용자만 보라는 법은 없다. 이에 서울시에서는 이곳을 지나는 지선버스(초록) 2312번을 발 빠르게 개통시켰다.(12월 23일) 이 버스를 지하철의 지름길로 활용할 수 있다. 7호선 사가정역에서 5호선 명일역까지는 군자역 환승시간을 포함해 약 25~27분이지만, 사가정역에서 2312번 버스를 타면 명일역까지 15분이면 된다. 2312번 노선 안내도 명일-사가정 지하철 경로 아쉬운 것은 2312번의 배차시간이 14분으로 긴 편이라는 점인데, 5호선 강동역 동쪽 구간도 분기운행으로 인해 낮 시간 운전시격이 12분까지 벌어지는 것을 생각하면 그 차이가 큰 것은 아니다. 이렇듯 지하철은 5호선과 7호선을 이용하여 1회 환승에 광진구 우회까지 해야 하는 상황에서, '지름길 버스'인 2312번을 이용하면 중랑구와 강동구 사이를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아울러 향후 서울시 경전철 면목선(청량리~신내)이 개통하면, 장안교 사거리에서 2312번의 연계도 기대된다. 강남구를 지름길로 빠르게: 지선버스 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