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10512115947_mainimg

청계천 환히 밝힌 백제 이야기

오색 찬연하게 청계천을 물들이며 볼거리 즐길 거리를 제공하는 서울의 대표적인 축제, 서울등축제가 시작되었다. 5회째를 맞는 서울등축제는 '한성백제 천년의 꿈'을 주제로 충남 공주시와 부여군이 함께 백제의 유물과 역사를 재현해 선보이고 있다. 또한, 움직이는 대형 현대등도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전 등축제와 차별화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는 '2013 서울등축제', 그 현장에서 더욱 알차게 즐기는 관람요령을 알아보았다. 백제 화합의 정신으로 모두가 즐거운 서울등축제 "청계천은 공간이 좁고 관객과의 거리가 가깝다 보니, 조선의 역사와 같이 하나의 이야깃거리를 만들어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지금껏 다룬 조선 이야기는 다른 지역 축제와 겹치는 부분이 많아 올해는 백제로 주제를 바꿨습니다. 지역 상생의 의미로 백제의 또 다른 도읍지였던 공주와 부여도 함께 참여해 백제 화합의 정신도 담아내고자 했습니다." 서울등축제 총감독인 박재호 감독의 설명처럼 2013 서울등축제는 충남 공주군과 부여군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 공주는 무령왕릉에서 발견된 사신도와 여러 유물을 표현한 등 20여 점, 부여는 금동대향로와 그 안에 새겨진 악사와 신수 등 부조를 표현한 등 16점을 출품했다. 이번 등은 내년 공주와 부여의 축제와 행사에서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박재호 감독은 새 주제에 맞춰 백제 관련 도서를 읽고 세심하게 역사 공부를 해 시놉시스를 만들고, 한성백제박물관 전시과장, 백제사 전문 교수진에 자문을 구해 역사적 고증도 거쳤다. 2013 서울등축제의 가장 큰 특징은 여러 지역 등축제와 차별화된 새로운 등들을 선보인다는 것. 차별화된 주제와 LED 등이나 특수천으로 움직이는 동작을 넣은 현대등을 사용, 이전과 다른 변화를 시도했다. 지금까지 서울등축제는 지난해 사용했던 등을 재활용해 제작비를 절감하며 효율적인 축제를 준비해왔다. 하지만 올해는 전면 새롭게 제작하며 예산상 기획 단계에서 나온 좋은 아이디어를 모두 담아낼 수 없었다. 이야기 전개 또한 아쉽지...
2013103102422699_mainimg

백제로 떠나는 타임머신, 청계천을 밝히다

청계광장엔 5M 초대형 '매'燈이 날갯짓, 모전교~광교 한성백제 500년 재현 해마다 색색의 고운 등불로 빛의 수를 놓는 청계천. 올해 <2013 서울등축제(Seoul Lantern Festival 2013)>는 기원전 18년, 지금의 풍납토성(한성백제)으로부터 시작돼 공주(웅진), 부여(사비)로 이어진 찬란한 백제 700년 역사를 오는 11월 1일부터 17일까지 선보인다. 충남 부여시, 공주군과 함께 진행하는 이번 축제는 청계천 0.9km(청계광장~삼일교) 물길을 따라 ▴한성백제 500년 ▴웅진(공주) 백제시대 ▴사비(부여) 백제시대 ▴화합의 백제정신 총 4개 테마로 24세트, 508점, 3만여 개의 등(燈)이 오후 5시부터 밤 11시까지 불을 밝힌다. 먼저 한성백제 500년 역사를 간직한 서울시는 전시가 시작되는 청계광장에 백제의 용맹함을 상징하는 '매'를 5M의 초대형 현대등(燈)으로 재현했다. 특히 매의 날개엔 동력을 사용해 2,000년 전 백제의 상징으로 한성 하늘을 누비던 날갯짓까지 생생하게 표현했다. 이어지는 모전교~광교, 309m 구간에서는 온조와 비류가 북한산에 올라 도읍을 정하는 모습, 백마 탄 온조대왕, 사신선과 왜에 칠지도를 전달하는 장면 등 한성백제 500년을 이끌었던 왕들의 기상과 중국, 일본과의 활발한 해상 활동 모습들을 만날 수 있다. 또한 백제의 쇠 만드는 기술과 화로, 일본고대문화 발전에 크게 기여한 왕인박사와 21대 개로왕이 고구려첩자 도림스님과 바둑 두는 모습 등 다양한 한성백제 주제등(燈)이 전시된다. 무령왕과 사신, 금동대향로 등 웅진~사비백제 역사, 광교~장통교 263m 이어져 이후 광교~장통교 263m 구간에서는 웅진백제와 사비백제의 수도였던 공주시와 부여군의 등(燈)이 모습을 드러낸다. 공주시는 무령왕릉에서 발견된 무령왕과 사신, 백제유물들을 형상화한 등을 선보이고, 부여군은 국보 제287호로 지정된 금동대향로와 그 부조를 재현해 낸 다채로운 등을 흥미롭게 보여준다. 마지막 전시 구간인...
201111290159175_mainimg

한성백제의 미스터리 드디어 풀리나

서울이 백제의 5백년 수도였음을 증명해 줄 백제 초기 왕성이 그 모습을 드러냈다. 서울시는 지난 6개월 간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합동으로 진행해온 풍납토성 동쪽 성벽 발굴 현장의 조사 성과를 지난 29일(화) 공개했다. 사적 제11호인 풍납토성은 백제의 건국지인 하남위례성(河南慰禮城)을 4~5세기경 확대 증축한 한성(漢城)으로, 서울이 2천 년 전 493년간(BC 18~AD 475) 백제의 수도였음을 입증하는 중요한 유적이다. 전문가들은 고대 일본 토목기술의 원류가 백제에서 전해졌음을 증명할 유적이라고 입을 모으는 건축물이기도 하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그 역사적 중요도에 비해 복원작업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진 것은 아주 최근의 일이다. 서울시와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10월부터 풍납토성 성벽 및 해자를 발굴·조사하기로 협약했다. 하지만 작업은 쉽지 않았다. 서쪽 성벽은 유실됐고 성문은 흔적조차 남아있지 않았다. 서울시는 역사·고고학자 외에도 지질학, 지리학, 동식물분류학, 유전학, 물리학, 영상공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대거 참여시킨 학제간 융·복합연구를 병행하기로 했다. 그 중 동쪽 성벽 발굴조사를 시작한 것이 올해 5월 들어서다. 현재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1차 조사는 너비 43m, 깊이 10m 지점까지 발굴을 마친 상태. 내년 4~5월 중에는 성 바깥의 해자지역을 발굴하는 2차 조사를 실시한다. 이렇게 되면 풍납토성의 방어시설 범위와 규모 등의 위용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3차례 성벽 축성 확인, 일본 토목기술의 원류 입증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얻은 성과는 크게 세 가지다. 먼저 풍납토성의 성벽이 3차례에 걸친 대대적인 성벽 축성 작업으로 완성된 것임을 확인했다는 점이다. 맨 처음 쌓을 때는 흙을 시루떡처럼 다져 쌓는 판축공법(版築工法)을 적용하였으며 안팎의 표면에 강돌을 덮었던 흔적이 드러났다. 그리고 이후 두 차례에 걸쳐 성 안쪽으로만 성벽을 덧쌓은 것으로 밝혀졌다. 판축공법은 잔 나뭇가지와 잎사귀 등을 깔고 흙을 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