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부모·미혼모 가정에게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비와 출산양육물품 박스를 지원한다

한부모·비혼모가정 24만원 로타바이러스 접종비 지원

한부모·비혼모 가정에게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비와 출산양육물품 박스를 지원한다 서울시와 서울시 한부모가족지원센터는 지역사회의 후원을 받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한부모‧비혼모 가정의 자녀가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비’와 출산양육물품인 ‘꿈틀박스’를 지원한다.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은 보건소에서 맞는 영유아 무료 17종 필수 예방접종에 포함되지 않는데다, 3회에 걸쳐 맞아야 하기 때문에 한부모 가정에게 경제적 부담이 크다. 이에, 서울시는 생후 12개월 미만 한부모‧비혼모 자녀에게 24만 원 상당의 예방접종비를 지원한다. 꿈틀박스는 유모차, 젖병, 아기띠, 배냇저고리 등으로 구성된 출산양육물품이다 ‘꿈틀박스’는 ▲유모차 ▲젖병 ▲아기띠 ▲배냇저고리 ▲분유 1단계 ▲수면조끼 등으로 구성되는 출산양육물품이다. 엄마와 아기 모두 성장하는 꿈을 키워가는 틀의 의미를 담은 것으로, 출산 6개월 이내 가정에 지원한다. 특히 한부모‧비혼모 가정은 시가 지난해부터 모든 출산가정에 지원하고 있는 ‘출산축하용품’과 꿈틀박스 2종 모두 신청할 수 있다. 꿈틀박스 구성 물품과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비는 기업, 개인, 시민단체, 종교기관 등(세피앙, 유미, ㈜포그내, 블랑101, 권필환, 한국두리모지원협의회, 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 (사)소롭티미스트한국협회)의 후원을 통해 마련했다. 꿈틀박스와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비 지원신청은 서울시 한부모가족지원센터 홈페이지 또는 전화를 통해 가능하다. 문의 : 서울시 한부모가족지원센터 02-861-3020 , seoulhanbumo.or.kr ...
2012053005162860_mainimg

"아이가 커서 엄마 창피해할까봐 공부합니다!"

누군가는 '계절의 여왕'이라 노래했던 찬란한 5월이 끝나간다. 그리고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에 이어 입양의 날과 성년의 날까지 모두 들어 있어 유난히 준비할 것도 많고 스케줄 짜기도 바빴던 '가정의 달'도 끝나간다. 휴우. 안도의 한숨이다. 달력이 한 장 더 넘어가면 다시 일상으로 복귀하는 느낌마저 들 것이다. 5월은 그렇게 언제부턴가 선물과 이벤트로 팡팡 채워야 하는 부담스러운 달이 되어가고 있다. 하지만 그 속에서 우리는 얼마나 가족에 대해 생각해 봤던가. 하이서울뉴스에서는 이 아름다운 5월에 그저 사랑만으로도 충분한, 아무런 선물 없이도, 아이와 단둘이 행복한 꿈을 꾸는 '작은' 가족들의 삶이 영근 곳에 다녀왔다. 바로 한부모가족지원센터와 도담학교다. 구로구청 사거리에서 구청의 대각선 방향으로 조금 올라가면 서울시 한부모가족지원센터가 있다. 말그대로 서울에 사는 '한부모가족'에 대한 총괄지원을 담당하는 전문기관이다. 한부모가족이라 하면 흔히 '미혼모'와 '미혼부'를 떠올리게 되지만, 할머니나 할아버지와 손주가 이룬 조손가정이나 가장이 일시적으로 가정을 돌볼 수 없어 위기에 놓인 경우 등 생각보다 다양한 가족 유형이 여기에 포함된다. 센터에서는 2009년 6월 문을 연 이래 유선전화와 온라인상담실을 열어놓고 막다른 골목에 놓인 한부모가족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 가령 "임신을 했는데 집에서 쫓겨났어요. 살 곳이 없는데 어떡하죠?"라는 소녀의 전화를 받으면 가장 가까운 복지시설을 소개해준다. 갑자기 엄마가 된 여성이 20대 이상이라면 경제적 자립을 위한 길을 안내해준다. 여성가족부와 서울시 등 공공기관에서 하는 다양한 사업의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연결도 해준다. 하루에 문의하는 상담 건수는 통상 10~20건. 한 통화 당 30분을 훌쩍 넘기는 건 보통이니 '미혼모부자 지원기관사업' 담당자 외에도 13명의 센터 직원 모두가 전천후로 상담전화에 매달릴 때도 있다. 배가 불렀거나 출산 직후인 경우에는 직원들이 아예 방문상담...
2012042701300784_mainimg

많은 액수는 아니지만, 공부 열심히 하시라고…

교육비 부담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부모가족 자녀와 학업 중인 미혼모에게 큰 액수는 아니지만 장학금을 지원한다. 이번 장학금 지원은 하이트진로 '러브캡 프로젝트'에서 총 1억을 후원해 이루어졌다. 신청 대상은 서울시에서 한부모가족 대상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기관 그리고 서울시 거주 한부모가족 자녀와 학업 중인 미혼모 등 개인. 심사를 거쳐 선정된 총 8개 기관에는 6개소에 300만원, 2개소에 500만 원씩을 지원하고, 초·중·고등학생 19명에게는 100만 원, 대학생 9명에게는 200만 원씩을 지원한다. 한편 장학금 중 1천만 원은 서울시 한부모가족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미혼모 대안학교인 '도담학교' 학생들에게 지원하기로 결정됐다. 도담학교는 전국 최초의 미혼모·부 대안학교로 학습기회가 단절된 청소년들에게 교육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장학금을 희망하는 대상자는 5월 4일(금) 18시까지 서울시 한부모가족지원센터 홈페이지(http://www.seoulhanbumo.or.kr)에서 신청양식을 다운받아 가까운 자치구 건강가정지원센터로 접수하면 된다. 선정결과는 5월 21일(월)에 한부모가족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하며 개별적으로도 통보한다. 문의: 저출산대책담당관 02) 6321-435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