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서민주거안정을 위해 2018년 민간 전세임대 2,000호를 공급한다.

전세임대주택 2천가구 공급… 신청조건은?

서울시는 서민주거안정을 위해 2018년 민간 전세임대 2,000호를 공급한다. “서울, 살기 좋은데 집값이 비싸서...” 전월세 가격의 상승으로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기초생활수급자, 저소득 신혼부부 등에 2018년 전세임대주택 2,000호를 조기 공급합니다. 계약 시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전월세 보증금의 95%를 저금리로 지원하고 나머지 5%는 입주자가 계약금으로 내게 되는데요. 얘기만 들어도 솔깃 하시죠? 자세한 내용 안내합니다. 서울시가 기초생활수급자, 한부모가정, 저소득 신혼부부 등 도시 저소득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2018년 민간 전세임대 2,000호를 공급한다. 2,000호 중 1,500호는 저소득층에, 500호는 신혼부부에 공급한다. 민간 전세임대주택은 입주대상자가 거주를 원하는 주택을 직접 물색해 서울주택도시공사에 신청하면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전세가능 여부를 검토한 후 계약자가 되어 주택소유자와 전세계약을 체결하고 이를 다시 입주 대상자에게 저렴하게 재임대하는 ‘전대차’ 방식의 공공임대주택이다. 계약 시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가구당 9,000만 원 이내(신혼부부 전세임대의 경우 1억 2,000만 원)에서 전월세 보증금의 95%를 저금리로 지원하고 나머지 5%는 입주자가 계약금으로 내게 된다. 전월세 보증금이 9,000만 원(신혼부부 전세임대 1억 2,000만 원)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초과 보증금을 입주자가 부담하면 된다.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지원한 전월세 보증금에 대해 입주자는 연 1~2%의 이자를 서울주택도시공사에 임대료로 매달 내면되는데, 지원받은 금액의 규모별로 임대료 금리를 차등적용 받게 된다. 지원이자 지원금 규모 천만원 이하 4천만원초과~6천만원이하 6천만원 초과 지원 금리 연 1.0% 연 1.5% 연 2.0% 서울시는 총 2,000호 중 1,500호는 기초생활수급자와 한부모가족 등을 대상으로, 500호는 저소득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공...
2011081905202264_mainimg

“이렇게 좋은걸 한 번도 못해줘 미안해요~”

서울시는 경제적, 신체적 제약 등으로 쉽게 여행을 떠나지 못하는 이들 약 2천 명에게 가족 여행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8월 1일부터 시작된 이 프로그램은 이미 장애인과 가족들, 다문화가정, 소년·소녀가장, 조손가정 등을 대상으로 한 여행이 진행됐고 올 연말과 내년 설까지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리포터는 이 중 8월 17일 한 부모 가정 어린이들과 부모가 함께하는 신나고 재미있는 ‘남이섬~오션월드’여정에 동행했다. "나는 엄마가 없어요”, “나는 아빠가 없어요. 하지만 나는 불행하지 않아요…” 아이들이 리포터에게 한 말이다. 우리는 세상에 태어나면서 자연스럽게 아빠, 엄마를 갖는다. 하지만 한 부모가정 어린이들은 자신의 의지와 관계없이 부모의 이혼, 한쪽 부모의 죽음을 이유로 편부, 편모 슬하에 자라게 된다. 이들은 이유 없는 편견에 시달리기도 한다. 이 아이들은 매일 꿈을 꾸곤 한다. 아빠 무등 타고 엄마 손을 잡고 놀이동산에 가는 꿈을… 아침 9시 덕수궁 앞에 버스 한 대가 섰다. 버스 플래카드에는 아이들을 생각해 한 부모 또는 소외계층이라는 단어를 쓰지 않는다. 여행 타이틀은 ‘2011년 서울시 행복 만들기 여행’. 버스는 덕수궁 앞 외에도 동대문, 영등포구청, 잠실역 등 이동이 편한 곳을 골라 아이들과 부모를 태우기 위해 기다린다. 곳곳에서 아이들과 부모를 태운 버스가 향한 곳은 남이섬. 남이섬의 나무 냄새가 피곤한 몸과 마음을 정화시켜주는 느낌이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듯 아이들이 좋아하는 자장면으로 점심을 해결했다. 아이들은 꼬마기차를 타거나 자전거를 타고 섬 곳곳을 구경했다. <겨울연가>로 유명한 남이섬이니 배용준, 최지우 사진 앞에서 기념촬영도 했다. 남이섬이 아이들 웃음소리로 넘쳐났다. 한 아이의 엄마는 “아이와 처음 온 여행인데 아이가 무척 좋아 하네요. 이렇게 좋은걸 그동안 한 번도 못해줘서 미안해요”라고 한다. 운치 있는 남이섬을 등지고 배를 타고 가평 선착장으로 가는 5분 동안 아이들은 배가 신기한지 한없이 배 밖 세상을...
2011072609535775_mainimg

방학에도 학교 가는 게 좋아!

여름방학을 맞은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휴가를 떠나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학교는 8월 초 잠시 동안의 휴가를 제외하고는 방과후 수업을 하기 때문에 7월 말까지 학생들로 시끌벅적하다. 방과후 수업에 참여하는 학생들 대다수는 이른 아침부터 집을 나서서 평균 두세 과목 이상씩을 열심히 하고 있었다. 가족여행이나 특기교육, 과외 등의 특별한 계획이 없는 학생들과 맞벌이나 한부모, 조손 가정의 경우는 방학에 오히려 난감해지는데, 학교마다 방과후 프로그램이 있어서 그나마 다행이다. 서울시 교육청에서는 본격적으로 방과후학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및 학교 현장의 업무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한, 방과후학교 학부모 코디네이터인 '코디맘' 제도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한 배움터 지킴이 '보안관' 제도를 운영하고 있어서 일선 학교는 비교적 안정적인 방과후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많은 학부모들 역시 이러한 학교를 신뢰하고, 다양한 방과후 프로그램에 학생들을 참여시키고 있다. 주택가가 많고, 다문화학생과 워킹맘이 비교적 많은 서울 대림초등학교의 경우도 자매, 남매, 형제가 나란히 학교에 나오는 경우가 아주 많았다. 이 학교 코디맘이면서 4학년 박수빈, 2학년 박건우의 학부모인 이미옥 씨는 “동생 건우가 아직 어리다고 생각해서 그 동안 방과후를 시키지 않았다가 지난 겨울방학 때 처음 시켜봤다. 학교에 나와 친구들과 어울리니까 훨씬 생활습관도 좋아지고, 학습 효과도 있는 것 같아서 2학년부터는 다른 과목까지 더 적극적으로 참여시키고 있다. 너무 이론적인 과목만 시키면 아이들이 힘들고 지치지만, 예능 과목과 창의적인 과목들을 잘 병행해서 시키면 아이들이 싫증내지 않고 잘 하는 것 같다”고 했다. 처음에는 놀 시간이 없을 것 같아서 안 하겠다고 떼를 썼던 아이들도 지금은 에어컨이 켜진 시원한 학교가 오히려 더 좋다고 한다. 5학년 이창민, 이정민 쌍둥이 남매는 오전 프로그램을 마치고 집에 가서 점심을 먹은 다음, 오후 프로그램까지 같이 다닌다. 5학년 박서연, 6학년 박서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