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재미술관의 어린이 체험 프로그램, `우산 속 소원담기` 참여작들이 공중에 설치되어 있다. ⓒ최용수

양천향교역 일대, 아이와 가볼만한 곳

겸재정선미술관의 어린이 체험 프로그램, `우산 속 소원담기` 참여작들이 공중에 설치되어 있다.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날, 부부의날 등 가정의 달 5월에는 기념일이 참 많다. 소위 ‘빨간 날’이 많아 신나기는 하지만 아이들을 위한 색다른 프로그램이 어디 없을까 하는 고민이 앞선다. 이에 기자는 장시간 교통 체증을 겪지 않고 가벼운 마음으로 갈 수 있는 곳, 바로 지하철 9호선 양천향교역 일대를 추천한다. 역에서 반경 1km 이내에 미술관, 박물관, 향교가 있고 공원과 테마거리가 조성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겸재정선미술관 겸재정선미술관은 지하철 9호선 양천향교역에서 도보 10분 거리에 있다. 겸재 정선의 예술혼을 온몸으로 느끼면서 다양한 문화예술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이다. 어린이날을 맞아 미술관은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우산 속 소원담기’, ‘빙글빙글 바람개비 만들기’, ‘배지 만들기’, ‘겸재 둘레길 투어’, ‘페이스 페인팅’ 등 어린이들이 겸재 정선의 작품을 직접 만들고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5월 5일 오전 10시~오후5시까지 진행되며, 홈페이지와 전화로 사전 신청을 받는다. 겸재미술관의 포토존 5월 13일에는 제 14회 겸재 전국 사생대회가 열린다. 진경산수화의 대가 겸재의 회화정신을 계승하고 발전시키고자 개최하는 전국 규모의 대회로, 전국 유치원생부터 초등·중등·고등학생 및 동 연령대 청소년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참가 접수기간은 오는 5월 10일까지이고 전화, 팩스, 메일 등으로 접수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를 모티브로 해 인왕산을 새로운 시각으로 재창출한 특별기획전 ‘더 인왕산 프로젝트’와 학생들의 미술작품 전시회, 식전 공연 등이 펼쳐진다. 미술관 상설전시실에는 겸재의 삶과 진경산수화 희귀작품을 직접 감상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gjjs.or.kr)나 전화(02-2659-2206)로 문의하면 된다. 양천향교 양천향교는 겸재미술관에서 도보 3분 거리에 있다. 이곳은 조선 태종 때 유학 교...
`동의보감`을 주제로 디자인한 허준박물관 2층 로비 ⓒ최용수

건강장수 지혜, ‘허준박물관’에서 배워볼까?

`동의보감`을 주제로 디자인한 허준박물관 2층 로비 “긴 눈으로 살펴보면 질병 또한 수양이요, 골똘하게 생각하면 신경 계통 병 생긴다. 노여움이 지나치면 정상혈압 어려우며, 말을 많이 하게 되면 기가 빠져 힘 못쓴다.” 허준 건강법 중 일부이다. 건강하게 오래 사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의 오랜 소망인 것 같다. OECD가 발표한 2015년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남자 78.5세, 여자 85.1세이다. 그러나 ‘건강수명’은 남자 68.26세, 여자는 72.05세로 나타났다(국회자료). 그렇다면 우리는 적어도 10년 이상을 병마의 고통 속에 살아야 한다는 말이다. 마침 건강하게 ‘기대수명’을 살아가려던 선조들의 지혜를 엿볼 수 있는 ‘허준박물관’을 찾아가보았다. 국보 동의보감 관련 내용을 전시한 `동의보감실` 입구 강서구 가양동에 있는 ‘허준박물관’은 올해 개관 11주년으로, 몇 달간 대대적인 리모델링 공사를 끝내고 지난 달 다시 오픈했다. 메디특구를 지향하는 강서구에서 ‘허준 및 동의보감 전문박물관’으로 새로 태어난 것이다. 로비에 들어서자 정면에는 거대한 ‘동의보감’ 벽화가 관람객을 맞는다. 이번 리모델링은 특별히 시민들의 입장에서 관람하기 좋도록 테마별 소단위 전시실로 재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실내에는 6개의 상설전시실과 기획전시실 그리고 실외의 옥상정원과 약초원(藥草園)이 관람 안내선을 따라 펼쳐진다. 해설사로부터 허준의 일대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학생들(허준기념실) 출생과 성장, 고난과 역경 등 허준의 일대기를 요약한 ‘허준기념실’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이자 지난해 ‘국보(國寶) 제319호’로 승격된 ‘동의보감(東醫寶鑑)’의 편찬 과정과 내용, 역사성과 학술적 가치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전시한 ‘동의보감실’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조선시대 한의원 모습을 재현한 모형 이어 조선시대 임금과 일반백성을 치료하던 병원인 ‘내의원과 한의원’이 모형으로 재현되어 있다. 당시의 치료 광경을 모형을 통해 상상해 볼 수 있는 곳이다...
작년 허준축제 당시 허준뮤지컬 공연 모습

한약의 향기 따라 미리 가본 허준 축제

작년 허준축제 당시 허준뮤지컬 공연 모습‘메디특구’로 지정된 강서구, 부처님 오신 날도 아닌데 허준 박물관·테마거리 등 2,250m의 거리에 청사초롱과 허준 및 의녀를 캐릭터한 테마등(燈) 1000여개가 가을 밤하늘에 등꽃을 피웠다.본래 ‘청사초롱’은 청사(靑紗)에 홍사(紅絲)로 상·하단을 두른 초롱으로 혼례식 때 신랑·신부의 초행길을 밝히는 데 사용한 등(燈)인데, 가을 밤거리를 밝히는 저 청사초롱은 도대체 무슨 사연일까? 시민들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고 허준축제를 알리는 청사초롱이 설치된 거리 모습‘천개의 불빛 따라 허준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10월 7일 개최될 ‘제 17회 허준축제’의 사전 준비의 하나라고 한다. 의성(醫聖) 허준(許浚)의 축제를 준비하는 정성된 마음을 오롯이 청사초롱과 테마등에 담아냈다. 구청 관계자는 “가을 밤 아름다운 등불 거리는 소중한 사람들의 건강과 행복을 빌어보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며 “다가오는 허준축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행사장인 구암근린공원 언덕에 설치되어 있는 구암 허준 동상‘제17회 허준축제’는 10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 동안 허준테마거리와 허준박물관, 구암근린공원(허준공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축제는 특별히 ‘허준의 동의보감, 건강을 일깨우다’라는 슬로건 아래 시민 누구나 참여하여 즐길 수 있는 체험형 공감 프로그램 위주로 축제를 준비했다고 한다. 특히 대대적인 리모델링 작업으로 새롭게 변신한 ‘허준박물관’의 재개장과 함께 개최되어 예년보다 볼거리가 풍성하다.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허준축제축제의 주요 프로그램을 소개하면, ① 먼저 어린이를 위한 프로그램 2개가 눈에 띈다. 약초 썰기 경연대회와 어린이 허준 선발대회이 그것이다. ‘약초 썰기 경연대회’는 10월 8일 오후 3시부터 주 무대에서 진행되며, 한방약초에 대한 상식을 물어보고 팀별 일정시간 안에 썬 약초의 크기와 모양 등을 심사하여 순위를 정한다. 또 허준과 관련된 문제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