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서울시청 8층에서 ‘2019 시민참여예산 한마당총회’가 열렸다.

시민 손으로 정한 서울 살림 ‘시민참여예산 한마당 총회’

8월의 마지막 날인 31일 오후, 서울시청 8층에서는 ‘2019 시민참여예산 한마당총회’가 열렸다. 서울시 시민참여예산위원들이 직접 선정한 '함께하는 참여예산, 발전하는 서울살림'을 슬로건으로 열린 총회에는 참여예산 위원과 각 사업의 제안자들, 예산학교 회원 등 1,000여 명의 시민이 함께하여 열띤 분위기를 이어갔다. 31일 서울시청 8층에서 ‘2019 시민참여예산 한마당총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2020년 사업 중 700억 원 규모 예산을 시민 손으로 선정하는 자리였다.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제안된 3,500여 건의 사업 가운데 적격심사와 제안자의 설명, 현장 확인을 거친 후 숙의와 심사를 통해 총 101개 사업이 시민참여예산 시민투표 대상사업으로 선정되었다. 시는 8월 5일부터 시민 누구나 참여해 할 수 있는 투표를 진행해 왔으며, 일반시민(50%), 제안자(10%), 시민참여예산위원(30%), 예산학교 회원(10%)의 투표를 합산하여 우선순위에 따라 사업을 선정한다. 현장에서도 2020년 시민참여예산사업을 선정하는 투표가 진행되었다. 시민참여예산위원회 김종건 위원장의 개회선언에 이어 올 한 해 시민참여예산 활동을 되돌아보는 토크쇼가 진행됐다.  "시민 참여예산 위원 활동과 관련해 좋았던 점은 무엇인가요?", "인상에 남는 2019년 시민제안사업을 소개해주세요!"라는 물음에 참석자들과 답해보는 토크였다. 직접 참여한 시민들의 진솔한 이야기가 풍성했다. 토크쇼 퀴즈를 통해 헌법 제38조 ‘모든 국민이 납세의 의무를 진다’는 항목에 ‘알 권리, 참여할 권리, 책임을 물을 권리’가 포함된다는 것도 배웠다 ‘2019 시민참여예산 우수사업 경진대회’가 진행되는 동안 총회장에는 긴장이 이어지기도 했다. 그간 진행해온 사업을 소개하여 참석자들에게 높은 점수를 얻어야 하는 시간이었기 때문이다. ‘GMO로부터 안전한 학교급식 사업’, ‘노인이야기 들어주는 청년예술가 프로젝트’, ‘보도 폭이 좁아서 유모차가 차도로 간다구요?’, ‘길음 환승주...
서울시 주민참여예산

“전자투표로 서울시 예산 직접 선정하세요”

서울시는 ‘2016 주민참여예산 제안사업’ 최종 500억 원을 선정하는 시민 전자투표가 오는 16일 오후 1시부터 25일 오후 4시까지 실시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8개 분야 54개 사업을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하며, 한 사람 당 5표를 받아 분야별로 1개, 총 5개 사업을 선택하는 방식입니다. 이후, 서울시 참여예산위원(45%), 시민 전자투표(45%), 전문 설문기관 선호도 조사(10%)를 합산하여 최종 사업을 선정합니다. 또, 서울시는 주민참여예산제 운영 4년차를 맞아 시민참여를 확대하고 사업선정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전체 시민에게 투표를 개방했습니다. 희망하는 시민 누구나 투표를 통해 서울시 예산편성과정에 직접 참여할 수 있습니다. 투표는 서울시가 개발한 스마트폰 엠보팅 앱(App) 또는 PC 홈페이지(mvoting.seoul.go.kr)에서 모두 가능합니다. 스마트폰에 엠보팅 앱을 내려 받아 설치하거나 투표자 본인의 휴대전화 인증을 받은 후 PC를 통해 투표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2015 주민참여예산 전자투표 홈페이지 메인화면 올해 주민참여예산제는 제도운영 4년차를 맞아 ‘서울형 주민참여예산제 2.0’으로 개선하여 시 전체공통사업과 구 지역사업으로 이원화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시 전체공통사업은 총 375억원 규모이며, 8개 분야 54개 사업(세부사업 738개)이 총회에 최종 상정됐습니다. 구 지역사업은 총 125억원 규모이며, 8개 분야 387개 사업이 총회에 최종 상정됐습니다. 한편, 분과위·총회 등 참여예산위원회의 모든 진행과정은 동영상과 회의록으로 작성해 모두 홈페이지(yesan.seoul.go.kr)에 공개합니다. 주민참여예산제 사업의 투명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시민 알권리 충족도 고려한 것입니다. 또한, 시민이 제안한 모든 사업을 “사업위치, 분과위원회, 제안구분” 등으로 분류하여 홈페이지에 공개하여, 누구나 참여예산사업의 심사과정과 결과를 손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장혁재 서울시 기획조정실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