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15일 콜롬비아 보고타시 국방참모대학교 내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탑에서 헌화, 묵념했다.

박원순 시장, 콜롬비아 ‘한국전참전기념탑’ 추모‧헌화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15일 콜롬비아 보고타시 국방참모대학교 내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탑에서 헌화, 묵념했다.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15일 오전 9시(현지시각) 보고타시 국방참모대학교 내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탑에서 헌화, 묵념하며 6.25참전용사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기렸다. 콜롬비아는 6.25전쟁 시 유엔 21개 참전국 중 병력을 파견한 유일한 중남미 국가다. ‘한국전 참전 기념탑’은 서울대학교 안병익 교수가 설계해 1973년 12m 높이의 석가탑 모형으로 건립됐다. 탑 전면엔 “대한민국 국민이 콜롬비아군에게 드림”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이후 박원순 시장은 오후 3시(현지시각)엔 보고타시청에서 엔리케 페날로사(Enrique Penalosa) 보고타시장과 만나 차 없는 거리, 공공자전거 따릉이 등 ‘사람 중심’의 시정 철학을 바탕으로 한 서울시의 우수 정책을 소개‧공유했다. 서울시와 보고타시는 1982년 자매결연을 체결한 바 있다. 박원순 시장은 15일 엔리케 페날로사(Enrique Penalosa) 보고타시장과 면담을 갖고 ‘사람 중심’ 시정 철학을 바탕으로 한 양 도시의 혁신정책을 공유했다. 엔리케 페날로사 보고타시장은 ‘행복한 도시 운동’을 공약으로 내걸어 최악의 거주환경이었던 보고타시를 시장 임기 3년 만에 긍정과 행복의 도시로 바꿔나가고 있다. 또 자전거 도로, 공원, 보행 광장, 도서관, 학교, 보육시설 건설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특히 보고타시는 지구상에서 가장 큰 카프리 데이(car free day) 행사인 ‘시클로비아(Ciclovia)’를 운영하고 있다. 1982년 시작해 매주 일요일마다 7시간 동안 실시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젊음을 바친 콜롬비아 6·25참전용사들과 전사한 영령들에게 다시 한 번 존경과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또 콜롬비아 보고타시와 서울시가 보행, 자전거 정책을 비롯해 사람중심의 다양한 정책적 공감대를 갖고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