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다리ⓒ뉴시스

한강투신자, ‘다리 위 눈’이 극적으로 살렸다

한강다리에서 한강에 투신하거나 시도하는 사고는 해마다 늘고 있지만(2010년 193명 → 2014년 396명) 실제 사망자는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2010년 87명 → 2014년 11명) 나타났습니다. 투신자의 목숨을 구한 구조율, 즉 '생존자 구조율'은 2010년 54.9%, 2011년 51.5%에 머물렀지만 'CCTV 영상감시 관제출동시스템'이 도입된 2012년 56.1%를 기점으로 2013년 95%, 2014년 97.2%로 대폭 상승, 투신 시도자를 대부분 구해내는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생존자 구조율이 전년 대비 38.9%p나 껑충 뛰어오른 2013년의 경우, 전체 투신 시도자 220명 중 마포대교(93명)와 서강대교(8명)가 101명으로 절반 가까이 차지했습니다. 생존자 구조율은 95%였습니다. 2014년에는 전체 투신 시도자 396명 중 마포대교(184명)와 서강대교(23명)가 207명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생존자 구조율은 97.5%였습니다. 특히, 서강대교에서는 투신 시도자 총 23명(투신 전 21명, 투신 후 2명)을 모두 구조해 단 한 명의 사망자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시는 이와 같은 생존자 구조율 향상은 투신 사고가 잦았던 마포대교와 서강대교에 지난 2012년 설치한 'CCTV 영상감시 관제출동시스템'이 큰 작용을 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CCTV 영상감시 관제출동시스템'은 CCTV를 통해 교량 위 상황을 24시간 실시간 감시하고, 투신 시도자가 발견되면 정확한 위치·상황 파악으로 현장까지 4분 이내에 도착 가능한 시스템입니다. 시는 이를 오는 2018년까지 총 95억 원을 투입해 8개 한강교량으로 확대하려고 합니다. 추가로 설치되는 6개 교량은 ▲한강대교 ▲동작대교 ▲반포대교 ▲한남대교(반포 수난구조대(관제시설) 직근) ▲잠실대교 ▲영동대교(뚝섬수난구조대(관제시설) 직근)입니다. 이중 2개 교량에 대한 설치작업을 연내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한편, 작년 한 해 투신자 구조 인원이 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