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가에서 즐기는 낭만야영

자전거로 떠나는 캠핑! 한강에서 나도 ‘캠핑클럽’

한강가에서 즐기는 낭만야영 노을공원 캠핑장, 중랑캠핑숲, 북한산둘레캠핑장 등 서울엔 특색 있는 야영장이 많이 있어 캠핑하기 좋은 도시다. 그중에서도 자전거를 즐겨 타고 다니는 시민에게 가장 좋은 곳은 난지 캠핑장이 아닐까 싶다. 한강 자전거도로를 달리다보면 만나는 강변 캠핑장이어서다. 자전거에 캠핑 장비를 싣고 가도 되고, 캠핑장에서 장비를 대여해 사용해도 된다. 캠핑장 이용가격은 2만 원 ~7만 원 대까지 다양하다. 캠핑장 안에 다양한 먹거리와 요리를 직접 할 수 있도록 식재료를 판매하는 가게가 있다.  캠핑장 누리집(www.nanjicamp.com) 캠핑장에 들어서자 하늘 가득히 날아다니는 잠자리들이 방문객을 반갑게 맞이한다. 폭염이 한풀 꺾인 요즘 같은 날 가니 솔솔 불어오는 강바람이 참 좋다. 도심에선 소음처럼 느껴지던 매미들의 울음소리가 힘찬 오케스트라 연주처럼 들려온다. 땅거미가 지면 기다렸다는 듯 노래를 부르는 풀벌레들로 캠핑에 운치와 낭만을 더한다.   강바람 솔솔 불어오는 강변에 있는 난지캠핑장 난지 캠핑장은 가까이에 난지 한강공원, 난지 물놀이장, 난지 생태습지공원, 그늘 시원한 메타세쿼이아 숲길 등이 있어서 자전거 타고 즐기기 더욱 좋다. 난지 한강공원엔 산악자전거 코스, 이색자전거 체험장 등 재밌는 시설이 있어 자전거 타는 재미를 더해준다. 난지 한강공원 강가 일부 구간에선 낚시가 허가되어 있어 자전거탄 강태공들이 찾아온다. 자전거로 5분 거리에 있는 난지 생태습지원에 가면 ‘맹 ~맹 ~’ 우는 맹꽁이들의 귀여운 노랫소리를 들을 수 있다. 이곳은 맹꽁이들의 서식지로 개구리와 달리 모습을 보기 힘든데 장마철을 제외하고 땅속에서 생활하기 때문이다. 생태습지원 입구에 있는 난지수변생태학습센터엔 한강의 동식물 생태에 대해 잘 나와 있다.  텐트와 캠핑장비를 대여할 수 있어 몸만 가도 된다. 난지한강공원 내 난지하늘다리를 건너면 하늘공원 자락의 메타세쿼이아 나무 숲길을 만나게 된다. 살아있는 화석나무로 불리는 키 큰 나무 사이로 ...
정말 유람선 타기에는 최적의 날씨다. ⓒ미스핏츠

한강 유람선과 캠핑 영업하는 글

정말 유람선 타기에는 최적의 날씨다. 난 서울에 산다. 서울에는 한강이 있다. 소설 쓰시는 분 말고 진짜 한강 말이다. 한강은 놀러가기 좋은 곳이다. 공원도 잘 조성되어 있고 뜨거운 햇살을 피할 곳도 많다. 편의점은 “네가 뭘 좋아할지 몰라서, 싹 다 준비했어” 느낌으로 라면, 김밥, 맥주, 심지어 치킨까지 만반의 준비를 해 놓고 기다린다. 한강은 최고다. 동명의 소설가가 쓰신 소설 제목과 다르게, 한강은 치킨을 뜯으면서 육식의 쾌락을 만끽하기 편한 곳이다. 연인, 친구, 가족 중 누구와 가도 즐거운 곳이다. 그런 한강에서 나는 유람선도 타봤다. “아까부터 서울 산다고 자랑하더니 이젠 유람선까지 자랑하냐”는 비난을 받을 것 같다. 미안하다. 자랑이 맞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 이 글은 본격 유람선 자랑 및 영업 글이기 때문이다. 기분 나쁘신 분들은 어서 뒤로 가기를 누르고, 아이스크림이라도 드시면서 행복감을 느끼는 것을 권한다. 그럼, 지금부터 본격 유람선 자랑질을 시작하겠다!!!! 한강 유람선 르네상스호에 올랐다. 7월 26일 3시, 여의도에서 유람선에 올랐다. 날씨가 더웠지만 27년 인생에 첫 유람선을 타본다니 너무나 설렜다. 더위를 피해 유람선 안으로 재빠르게 들어갔다. 체험시간 동안 한강의 역사와 서울의 랜드마크에 대해 설명해 주실 선생님이 오셨다. 한강을 정말 사랑하시는 분 같았고, 자신의 일에 자부심이 넘쳐 보이셨다. 한강 해설사는 `조선시대 때 중국 사신이 즐길 수 있었던 최고의 사치가 한강 뱃놀이 였다`고 하셨다. 유람선은 출항했고, 마침 하늘도 맑아서 바깥 풍경이 참 좋았다. 열심히 설명해 주시는 선생님께는 죄송했지만, 바람을 쐬러 갑판으로 나갔다. 63빌딩!! I·SEOUL·U 대천사가 강림할 것 같은 구름과 햇살 유람선 체험을 하고 나서, 여의도 캠핑장으로 갔다. 푸른 풀밭 위에 설치된 캠핑장에는 수십 개의 텐트, 수십 개의 테이블이 설치된 피크닉 존이 있었다. 멀리 놀러 가자니 지치고, 그렇다고 집에 있자니 심심...
thumb

[영상] ‘한강몽땅’ 이것만은 꼭 5

#1. 한강 다리 밑 영화제: 무더운 여름 이색적인 공간에서 펼쳐지는 영화제 - 무더운 여름 도심 속 가장 시원한 야외상영관에서 즐기는 토요일 밤의 저녁, 한강 다리 및 영화제! - 7월 22일 토요일부터 모든 시민이 매주 무료로 다양한 영화를 총 20회나 관람할 수 있다는 사실! - 천호대교, 원효대교, 성산대교, 청담대교에서 진행되며 각 다리마다 테마를 가지고 영화를 상영! #2. 한강 여름 캠핑장: 여름만 허락된 한강에서 보내는 특별한 하룻밤★ - 넓고 탁 트인 서울의 명물 한강에서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최고의 휴양지, 한강 여름 캠핑장! - 텐트와 기타 장비 없이 맨몸으로 쉽게 캠핑을 즐길 수 있다는 사실! 대중교통으로 이용가능! - 여의도 200개동, 뚝섬 130개동, 잠원 100개동 총 3개소 430개동을 운영! 사전예약은 필수!! - 버스킹공연, 세계전통문화공연, 영화관 등 다채로운 문화 프로그램도 함께 즐길 수 있음!! #3. 한 여름 밤의 재즈: 여름밤의 무더위를 날려 줄 도심 속 재즈의 향연~♬ - 국내 최대 야외 음악 축제 자라섬 국제재즈페스티벌이 준비한 무료 재즈공연, 한 여름 밤의 재즈 - 7월 29일(토), 30일(일) 양일간, 반포 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의 무더위를 잊게 할 도심 속 피크닉형 축제! - 재즈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는 아티스트 무대와 시니어를 위한 재즈 공연 또한 준비! #4. 짜릿한 수상 레포츠: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즐기는 수상 레저 종합 체험장!! - 한강에 흩어진 수상 레저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수상 레포츠 종합 체험장! - 평소 접하기 힘든 카약, 카누, SUP(스탠딩업 패들), 모터보트 등 모두 즐길 수 있는 시간! - 수상 레포츠 체험을 모두가 쉽게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하니 놓치지 마시길! #5. 한강 SLOW ROLL: 속도 경쟁 없이 즐기는 라이딩, 한강 자전거 한바퀴!! - 천천히, 누구나, 경쟁 없이 오로지 라이딩의 즐거움을 느...
2014072802463276_mainimg

사연 보내고 한강 캠핑장 공짜로 즐기자!

  '광클'(인터넷에서 시간에 맞춰 미친 듯이 클릭질)하지 않으면 엄두도 못 낸다는 캠핑장 예약, 이렇게 힘들게 예약하지 않아도 캠핑장을 이용할 수 있는 특별한 이벤트가 한강에서 열린다.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한강 여름피서 <한강 행복몽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가족사랑 사연을 응모하고 당첨되면 잠실 캠핑장을 하루 무료로 이용하는 '가족사랑 캠핑 이벤트'를 8월 16일(토) 오후 3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개최한다.   잠실한강공원 캠핑장에서는 8월 16일(토) 하루를 본 이벤트를 위해 30개동만 특별히 예약을 받지 않았다. 이에 응모한 사연이 선정된 30가족에게는 3~4인용 텐트 1개동씩 무료로 제공된다(식사는 불포함).   가족사랑 캠핑 이벤트는 '한강 대학생 홍보대사' 15인이 직접 기획·추진한 프로그램으로 더욱 의미가 깊다. 15인의 대학생 홍보대사들과 이번 캠핑장 이벤트에 참여한 시민들이 함께 아름다운 가족사랑을 실현하고, 나아가 시민과 함께 만들고 가꾸는 여름축제 <한강 행복몽땅 프로젝트>의 의의를 되새길 전망이다.     이날 이벤트는 가족 각자의 가족텐트에 가족 이름을 적은 깃발을 꽂는 것을 시작으로, 잠실과 반포를 왕복하는 '유람선 나들이'(1시간 코스), 거리공연 예술가들의 낭만적인 공연을 감상하는 '밤과 음악 사이', 사연공모를 통해 선정된 사연의 영상편지를 소개하는 '사랑은 영상을 타고', 당일 21시까지 전송된 사진으로 즉석에서 진행하는 '가족사진 콘테스트', 부모님과 모닥불 옆에서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모닥불 추억쌓기' 순서로 진행된다.   '가족사랑 캠핑장 이벤트'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들은 7월 31일(목)까지 자유로운 양식으로 가족 사연을 담아내 이메일(whisle1@seoul.go.kr)로 사연을 제출하면 된다. 당첨자는 8월 4일(월) '한강 행복몽땅 홈페이지'와 개별 연락을 통해 공지된다.   '가족사랑 캠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