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가에서 즐기는 낭만야영

자전거로 떠나는 캠핑! 한강에서 나도 ‘캠핑클럽’

한강가에서 즐기는 낭만야영 노을공원 캠핑장, 중랑캠핑숲, 북한산둘레캠핑장 등 서울엔 특색 있는 야영장이 많이 있어 캠핑하기 좋은 도시다. 그중에서도 자전거를 즐겨 타고 다니는 시민에게 가장 좋은 곳은 난지 캠핑장이 아닐까 싶다. 한강 자전거도로를 달리다보면 만나는 강변 캠핑장이어서다. 자전거에 캠핑 장비를 싣고 가도 되고, 캠핑장에서 장비를 대여해 사용해도 된다. 캠핑장 이용가격은 2만 원 ~7만 원 대까지 다양하다. 캠핑장 안에 다양한 먹거리와 요리를 직접 할 수 있도록 식재료를 판매하는 가게가 있다.  캠핑장 누리집(www.nanjicamp.com) 캠핑장에 들어서자 하늘 가득히 날아다니는 잠자리들이 방문객을 반갑게 맞이한다. 폭염이 한풀 꺾인 요즘 같은 날 가니 솔솔 불어오는 강바람이 참 좋다. 도심에선 소음처럼 느껴지던 매미들의 울음소리가 힘찬 오케스트라 연주처럼 들려온다. 땅거미가 지면 기다렸다는 듯 노래를 부르는 풀벌레들로 캠핑에 운치와 낭만을 더한다.   강바람 솔솔 불어오는 강변에 있는 난지캠핑장 난지 캠핑장은 가까이에 난지 한강공원, 난지 물놀이장, 난지 생태습지공원, 그늘 시원한 메타세쿼이아 숲길 등이 있어서 자전거 타고 즐기기 더욱 좋다. 난지 한강공원엔 산악자전거 코스, 이색자전거 체험장 등 재밌는 시설이 있어 자전거 타는 재미를 더해준다. 난지 한강공원 강가 일부 구간에선 낚시가 허가되어 있어 자전거탄 강태공들이 찾아온다. 자전거로 5분 거리에 있는 난지 생태습지원에 가면 ‘맹 ~맹 ~’ 우는 맹꽁이들의 귀여운 노랫소리를 들을 수 있다. 이곳은 맹꽁이들의 서식지로 개구리와 달리 모습을 보기 힘든데 장마철을 제외하고 땅속에서 생활하기 때문이다. 생태습지원 입구에 있는 난지수변생태학습센터엔 한강의 동식물 생태에 대해 잘 나와 있다.  텐트와 캠핑장비를 대여할 수 있어 몸만 가도 된다. 난지한강공원 내 난지하늘다리를 건너면 하늘공원 자락의 메타세쿼이아 나무 숲길을 만나게 된다. 살아있는 화석나무로 불리는 키 큰 나무 사이로 ...
자전거ⓒnews1

한강 자전거 대여 내년부터 재개…주말 할인행사

한강공원 자전거 대여가 내년 1월 1일부터 재개된다. 서울시는 한강공원 강남 8곳, 강북 4곳을 나눠 사업자 2명을 선정했고 내년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는 본격 운영에 앞서 한강 자전거 대여점의 대여시스템 및 자전거 등 관련 시설물 점검을 위해 여의도(2개소), 반포, 뚝섬 등 4개 대여소에서 12월 한 달 간 주말(토, 일요일)마다 시범 운영을 진행한다. 시범운영 기간 중에는 대여료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2인용과 고급형 자전거를 30% 할인된 4,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강남지역 한강올래자전거(02-488-8366), 강북지역 우리두리바이크(02-2634-8852)로 문의하면 된다. 이상국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그 동안 자전거 대여점 운영 중단으로 시민들에게 많은 불편을 끼친 만큼 임시운영 등을 통해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앞으로 자전거 대여점을 이용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뚝섬

한강 자전거도로 따라 달리는 뚝섬 시간 여행

성동구 응봉산에 올라 아래를 내려다보니 울창한 숲이 눈에 들어왔다. 푸른 나무가 가득한 ‘서울 숲 공원’ 녹지는 사방이 강과 찻길로 둘러 싸여 섬을 연상케 한다. 실제로 한강과 중랑천으로 둘러싸인 지형에서 유래된 이름이 ‘뚝섬’이다. ‘독기를 꽂은 섬’이란 뜻으로 ‘독도’라 불리다 현재의 뚝섬으로 소리가 바뀌었다. 지난주, 응봉산 아래에서 살곶이다리를 지나 서울숲 공원까지 이어지는 한강 자전거 도로 5km를 달려 봤다. 응봉산에서 바라본 서울 숲 공원은 가까이 중랑천 위에 세워진 용비교가 위치하고, 한강을 가로지르는 성수대교도 멀리 보인다. 중랑천과 한강 변의 자전거 도로는 유유히 흐르는 강물을 따라 여유롭게 자전거를 탈 수 있어 가볍게 레저 활동을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다. 가장 먼저 향한 곳은 응봉역 1번 출구에서 약 1km 거리에 위치한 `살곶이다리`다. 현존하는 조선시대 다리 중 가장 긴 다리인 살곶이다리는 태조 이성계가 사냥을 즐기던 사냥터로 잘 알려져 있다. 응봉산 무학봉에서 활을 쏘면 화살에 맞은 새가 살곶이다리 인근에 떨어졌다는 설이 지금까지 전해진다. 이곳 자전거도로 옆에는 ‘살곶이정’이 위치한다. 원래 살곶이정 인근 부지에는 생활체육 국궁장이 있었지만, 자전거 도로가 활성화되면서 올 2월 폐쇄됐다. 기자는 자전거를 끌고 살곶이 다리를 건넌 후 중랑천 변을 따라 서울숲 방향으로 다시 발걸음을 옮겼다. 중랑천 옆의 동부간선도로는 바쁘게 움직이는 자동차로 분주한 데 비해, 자전거 도로는 한적하기만 하다. 자전거를 타고 중랑천을 달리다보면 머지않아 넓은 한강으로 이어진다. 중랑천과 한강이 합류되는 지점을 지나서야 비로소 서울숲 12번 입구 진입로가 나타났다. 평소 이곳을 지나며 바라본 강변은 무성한 수풀로 인상 깊게 다가왔다. 특히 가을이 되면 한강변에는 억새와 갈대가 무성하게 자란다. 수풀이 울창한 자연 환경 까닭에 뚝섬은 옛날부터 말과도 인연이 깊었다고 한다. 조선시대 초부터 거대한 말 목장이 있었고, 군사들의 무예훈련...
유람선

여의도에서 봄꽃보고 ‘한강을 타자!’

여의도 벚꽃축제를 즐기고 집에 가기 아쉬운 마음이 들 때! 한강공원에서 자전거 타고 유람선에서 분수쇼를 즐겨보는 건 어떨까요?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여의도한강공원서 즐길 수 있는 '봄꽃축제 패키지'를 운영합니다. 먼저 '한강을 타자!'는 한강유람선 티켓을 구매하면 1시간 동안 무료로 한강에서 자전거를 즐길 수 있는 이벤트입니다. 유람선은 '여의도~밤섬~서강대교~선유도~여의도' 코스로 운영되며, 티켓은 여의도 유람선 매표소에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요금은 오전(오전 10시~오전 12시)엔 1만 원, 오후(오전 12시~오후 5시)엔 1만 2,000원입니다. 이 티켓을 구매한 시민들은 선착장 앞 자전거 대여소에서 1시간 동안 무료로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으며, 여의도한강공원 63시티 앞 주차장도 무료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4월 13일부터 15일까지 '디너 뷔페 유람선 10% 할인'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디너 뷔페 유람선은 저녁 7시 30분에 배가 출항하여 선상 공연, 반포 달빛무지개분수, 한강의 야경 등을 관람하면서 식사를 즐기고 저녁 9시에 도착하는 코스입니다. 4월 9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에는 '사랑의 헌혈, 사랑의 유람선' 이벤트도 진행합니다. 여의도 유람선선착장 앞에 설치되어 있는 헌혈에 참여하나 뒤 매표소에서 현혈증서를 제시하면 당일 오후 6시까지 운항되는 유람선을 무료로 승선할 수 있습니다(단, 일반유람선에 한함). 이밖에도 여의도 유람선 매표소 현장에서 페이스 북 '좋아요!'를 누르면 20% 할인이 바로 적용됩니다(오후 6시부터 저녁 9시, 반포분수 관람 유람선). 마지막으로 4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릴레이 한강거리공연이 펼쳐집니다. 어쿠스틱, 마술‧마임, 난타, 악기연주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오후 2시부터 저녁 7시까지 매시각 정각부터 30분간 진행할 예정입니다. 기타 문의사항은 홈페이지(www.elandcruise.com)나 선착장(02-3271-6900)로 하시면 됩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