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센터 3층 전망대에서 본 서울함

“열대야 물렀거라” 한여름밤 서울함공원 나들이

안내센터 3층 전망대에서 본 서울함 열대야를 피해 강변북로를 내달리다보니 불을 환하게 밝힌 서울함공원이 눈에 들어왔다. 정식 개장 전 이미 한 차례 가봤던 곳이지만 한밤에 불을 밝힌 군함은 사뭇 다른 느낌이었다. 지나칠까 잠시 고민하다 야간 개장을 놓치면 후회가 클 것 같아 서울함공원으로 차를 몰았다. 주차를 마치고 서둘러 입장권을 구입하니 안내원이 마지막 도스튼 해설이 시작됨을 알렸다. 야간특별개장 기간 동안 20시부터 1시간 동안 4번 도슨트 해설이 진행되는데 전역한 해군 예비역 군인들이 도슨트로 나선다고 한다. 도슨트의 설명과 함께 서울함 관람을 시작했다. 도슨트는 능숙한 솜씨로 관람객을 인솔했다. 배 곳곳에 대한 꼼꼼한 설명과 함께 지루하지 않도록 중간 중간 ‘퀴즈’를 내며 관람객의 참여를 유도했다. 도슨트가 서울함에 장착된 전투 장비들의 가격을 나열하자 여기저기서 탄성이 터져 나왔다. 서울함 갑판 퇴역 함정 3척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서울함은 길이 102m, 폭 11.6m로 축구장 길이와 맞먹는다. 규모가 큰 만큼 내부 구조가 복잡해 도슨트가 없으면 배의 곳곳을 제대로 둘러보기 힘들다. 도슨트의 설명을 들으니 궁금증을 쉽게 해소할 수 있었다. 20여 분의 시간이 순식간에 지나갔다. 병사식당에 전시된 전투식량과 식판 사병식당에서는 전투식량과 군용건빵 시식행사가 열렸다. 평일 1회, 주말·공휴일 2회에 걸쳐 진행하고 있는데 필자가 도착한 시간에는 행사가 끝나 진열장에 전시된 전투식량을 관람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안내원은 시식 행사는 한 번에 28명만 선착순으로 참여할 수 있어 어린이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고 귀띔했다. 잠수정 내부 승조원 침실 서울함 관람을 마치고 잠수함을 품고 있는 안내센터로 향했다. 1991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든 돌고래급 잠수함이 전시되어 있는데, 2016년까지 바다에서 임무를 수행하다 퇴역했다고 한다. 잠수함 우측을 절개해 놓아 더 넓고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
한양도성

가을밤에 떠나는 ‘한양도성 달빛기행’

초가을 저녁 바람을 벗 삼고 달빛을 따라 '조족등'이 밝혀주는 600년 전 한양으로 떠나보시겠어요? 서울시는 오는 9월 15일부터 다섯 번에 걸쳐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저녁에 ‘한양도성 달빛기행’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습니다. 달빛기행은 오후 7시30분부터 2시간 동안 무료로 진행되고, 옛 도성 안팎을 넘나들며 서울 야경을 즐길 수 있는 코스로 구성되었습니다. 1회차 백악구간에서는 북정마을, 경복궁, 창덕궁의 모습을 한 눈에 만날 수 있습니다. 2회차 낙산구간은 이화마을과 장수마을을 둘러보고, 낙산전망대에서 인왕산의 저녁모습을 감상합니다. 3회차 목멱구간은 남산순환버스를 타고 한양도성 밖이었던 한강의 모습을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태조 때 축성되었던 성벽이 그대로 남아있어 참가시민들에게 특별한 시간이 될 것입니다. 4회차 인왕구간은 달 풍경이 멋진 행촌동을 지나, 인왕산자락길을 걷는 코스입니다. 마지막 5회차 목멱구간은 외국인 참가자를 대상으로 운영됩니다. 단, 3회차와 5회차에선 남산순환버스를 이용해야 돼 참여하는 시민들은 교통카드를 준비해야 합니다. 모든 회차의 달빛기행이 끝나는 지점에서는 소규모 국악공연이 진행됩니다. 장소는 ▲삼청공원(1회차) ▲혜화문(2회차) ▲호현당 앞마당(3,5회차) ▲수성동계곡(4회차)입니다. 이 공연은 참가자뿐만 아니라, 인근 지역주민 누구나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이번 달빛기행 참가자들의 산책길을 밝혀주는 ‘조족등(照足燈)’은 조선시대 야간순찰을 했던 순라꾼이 사용하던 등으로, 일명 도적등, 조적등(照賊燈)이라고도 했으며, 생긴 모양이 박과 같다 하여 ‘박등’이라고도 불렀습니다. 한편, 프로그램 진행과 해설은 2008년부터 매주 주말 한양도성 안내를 하고 있는 안내해설자원활동가 ‘서울KYC 도성길라잡이’ 가 맡습니다. 신청은 사전예약제로 실시하며, 참가비는 무료입니다. 예약은 서울시 공공예약서비스 시스템(yeyak.seoul.go.kr)과 서울 한양도성 홈페이지(seoulcitywall.seoul.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