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에서 그늘막텐트를 치고 휴식을 즐기는 사람들

한강공원 쓰레기 줄인다…봉투실명제, 텐트설치제한

한강공원에서 그늘막텐트를 치고 휴식을 즐기는 사람들 지금 한강은 쓰레기로 몸살 중입니다. 최근 10년간 한강공원을 찾는 이용자수는 약 2배 증가했고, 한강공원의 쓰레기발생량도 3년간 연12% 이상으로 증가했는데요. 서울시는 ‘한강공원 청소개선대책’을 마련하는 등 쾌적한 한강 이용을 위한 방안을 내놨습니다. 규격봉투 실명제, 청소인력 추가 투입, 그늘막텐트 지정 설치 등에 관한 내용이 포함돼 있는데요. 쾌적한 한강을 위해 시행되는 만큼 모두 동참해 주실거죠? 서울시는 서울시민이 즐겨 찾는 휴식공간인 한강을 깨끗하게 관리하고자 ‘한강공원 청소개선대책’을 본격적으로 실시한다. 먼저 한강공원 내 입주업체대상 쓰레기 ‘규격봉투 실명제’를 실시한다. 매점·캠핑장 등 입주업체에서 발생하는 쓰레기 분류를 위해 ‘규격봉투 실명제’를 도입하여 분리 배출을 효율적으로 관리한다. 또 한강공원 내 각종 행사 시 ‘청소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 11개 한강공원에서 진행하는 행사의 경우 청소범위, 쓰레기 배출방법 등 체계적인 ‘청소가이드라인’을 마련하여 이를 이행하도록 하고 장소사용신청서 제출 시 ‘청소가이드라인’이 적용된 계획서를 같이 제출해야한다.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추후 한강공원 행사 진행이 어려워진다. 축제 후 쓰레기가 쌓인 한강시민공원 밤도깨비 야시장 등 대규모 행사일 경우, 쓰레기(일반, 재활용, 음식물)를 한강공원 밖으로 배출하고 이를 담보하기 위해 청소이행예치금을 받을 계획이다. 만약 가이드라인을 어기거나 미흡할 경우, 향후 한강공원 내 행사가 불허하며 청소이행예치금이 반환되지 않도록 강력한 청소대책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한강공원 내 ‘그늘막텐트 허용 구간’을 지정·운영한다. 한강공원 내 그늘막 텐트는 많은 시민들이 즐기는 휴식방법 중 하나지만 녹지 훼손과 쓰레기 발생의 온상이 되고 있다. 또 공공장소에서의 부적절한 행위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어, ‘그늘막텐트 설치 허용구역’을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