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덕수변생태공원

가을 성큼, 한강에서 무료 생태체험 즐기세요~

고덕수변생태공원 달력이 한 장 넘어갔을 뿐인데, 가을의 공기가 물씬 느껴지는 9월의 시작이다. 야외로 나가기 딱 좋은 날씨, 아이들과 함께 즐거운 나들이를 고민하고 있다면? 자연 속에서 계절의 변화를 느껴보는 '한강 생태체험'을 추천한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9월 한 달간 유아·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61종의 한강 생태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프로그램이 열리는 장소는 ▲고덕수변생태공원 ▲강서습지생태공원 ▲여의도샛강생태공원 ▲암사생태공원 ▲잠원한강공원 ▲뚝섬한강공원 ▲이촌한강공원 ▲잠실한강공원 ▲한강야생탐사센터 ▲난지생태습지원 총 10곳이다. 특히, 고덕수변생태공원은 모래톱과 산림 등의 자연요소를 갖춘 생물다양성이 풍부한 공원으로, 올해 개원한 지 15주년을 맞았다. 이를 기념해 ‘고덕천 물고기따라 한강생태여행’을 9월 15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 두 차례 진행한다. 각 회차별로 초등학교 3학년 이상 학생을 동반한 가족 총 100명을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세부 프로그램으로는 ▲고덕천에서 한강까지 하천 산책 ▲고덕천에 사는 물고기 알아보기 ▲한강 모래톱 둘러보고 가족사진 찍기 ▲나만의 물고기 에코백 만들기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잠원자연학습장 - 잠원누에생태교실 또한, 잠원자연학습장에서는 누에의 성장과정을 관찰하고 누에고치에서 비단실을 뽑는 체험이 가능한 ‘잠원누에생태교실’이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 진행된다. 최대 5명까지 가족 단위로 신청이 가능해 온가족이 즐기기에 좋다. 그밖에 뚝섬한강공원에서는 가을 나뭇잎을 이용한 ‘생태손수건 꾸미기’, 수크령, 강아지풀, 억새 등 가을에 나는 식물을 이용한 ‘가을풀꽃놀이’ 등 가을을 맞아 변화한 한강의 자연을 소재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 외에도 강서습지생태공원, 난지생태습지원, 여의도샛강생태공원, 암사생태공원 등에도 각 공원 생태 환경에 적합한 다양한 프로...
한강 생태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아이들

방학체험으로 딱! 46가지 한강 생태 프로그램

한강 생태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아이들 어느새 12월. 한해가 끝나는 달이면서 겨울방학이 시작되는 달이기도 합니다. 아이들에겐 즐거운 시간이지만, 부모들은 벌써부터 걱정이 앞서는데요. 겨울방학 체험학습이 고민이라면 한강의 생태를 보고 배울 수 있는 한강 생태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세요. 솔방울을 이용해 트리도 만들고 직접 연을 만들어 날리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습니다. 더욱 반가운 건 모든 프로그램이 무료라는 사실. 자, 이제 예약할 일만 남았습니다. 서울시는 겨울방학을 맞이하여 12월 한 달간 한강의 겨울 생태를 통해 배우고 즐기며 추위를 날릴 수 있는 한강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프로그램은 ▲뚝섬한강공원 자벌레 ▲여의도샛강생태공원 ▲강서습지생태공원 ▲잠실·잠원·이촌·뚝섬 한강공원 자연학습장 ▲고덕수변생태공원 ▲한강야생탐사센터 ▲난지한강공원 ▲암사생태공원 등 10개소에서 진행한다. 짚공예 프로그램 주요 생태프로그램으로는 뚝섬 자벌레에서 진행하는 솔방울 등 자연물을 이용한 '솔방울트리 꾸미기', 자투리 나무조각을 이용해 동물을 만들어 보는 '나무조각으로 만든 동물원', 쓸모없는 물건들을 분해해서 만들어보는 '장남감학교', 직접 주머니를 바느질해서 만드는 '허브주머니 만들기' 등이 있다. 고덕수변생태공원에서는 맛있는 동지팥죽도 먹고 볏집으로 새끼를 꼬며 전통풍속을 알아가는 '팥죽먹고 새끼꼬기', 직접 공원을 다니며 모은 자연물로 크리스마스 리스를 만들어 보는 특집프로그램 '자연물로 만드는 크리스마스 리스', 옛 서당에서 사용하던 지동목을 알아보고 무지개 도토리 팽이를 만들어 보는 '지혜가 샘솟는 지동목 이야기'등의 먹고 배우고 즐기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철새탐조 프로그램 새해를 준비하는 프로그램으로는 난지생태습지원에서 진행하는 자연에서 얻은 다양한 열매와 나무절편으로 꾸미는 '자연물 2018년 달력만들기'와 암사생태공원에서 진행하는 직접 연을 만들어 날려보며 새해의 소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