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 보이는 모든 피크닉 제품을 한번에 대여할 수 있는 ‘한강 피크닉 대여’ 서비스를 이용해 보았다

가을 끝자락 ‘한강 야외 피크닉’ 간편하게 즐기는 법

사진에 보이는 모든 피크닉 제품을 한번에 대여할 수 있는 ‘한강 피크닉 대여’ 서비스를 이용해 보았다 ‘가을’ 하면 ‘하늘’이고, 서울에서 하늘이 가장 예뻐 보이는 곳은 ‘한강’이 아닌가 싶습니다. 기자 역시 맑은 하늘을 핑계로 기회가 될 때마다 한강에 산책을 나가곤 합니다. 하지만 이제는 제법 쌀쌀해진 강바람 탓에 아쉬움을 뒤로 하고 집으로 돌아가곤 했는데요, 이럴 때 ‘바람을 막아줄 작은 텐트 하나만 있었더라면…’ 하는 생각들 해보지 않으셨나요? 그렇다고 텐트를 바리바리 싸들고 한강으로 피크닉을 가기엔 조금 부담스럽습니다. 저와 같이 차가 없는 분들이라면 더더욱 텐트는 꿈도 꿀 수 없지요. 하지만, 이런 분들을 위해 최근 한강공원 근처에서 텐트와 돗자리, 담요 등 간단한 피크닉에 필요한 모든 것을 빌려주는 서비스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업체도, 테마도 참 다양한데요. 기자는 친구 생일을 맞이하여 여의도 한강공원 근처에서 제공하는 ‘생일축하 패키지’ 피크닉 상품을 이용해보았습니다. 위 사진을 본 지인들은 집에서 참 아기자기하게도 준비해왔다며 감탄했는데요. 이 사진 속 모든 물건은 전부 피크닉 패키지에 포함된 제품들입니다. 텐트, 돗자리, 여러 조명들, 생일축하 갈런드, 작은 상, 블루투스 스피커, 담요까지! 업체에 따라 조금씩 가격이 다르지만, 1만7,000원이라는 금액으로 사진 속 모든 물건을 빌릴 수 있었고, 또 평일 이벤트 중이어서 시간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주말의 경우에는 3~4시간의 시간 제한이 있기도 하며, 또 업체에 따라 조금씩 가격이 다를 수 있다는 점 참고해주세요. 생일축하 등 특별 패키지가 아닐 경우 조금 더 저렴한 편입니다. 텐트, 돗자리, 담요 등 모든 피크닉 제품을 쉽게 끌 수 있도록 카트로 제공 받았다. 이렇게 여자 혼자의 힘으로도 끌기 편하게 카트에 잘 정리돼 있어, 누구나 어렵지 않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제공 받은 소품들로 텐트를 아기자기하게 꾸미는 과정도 피크닉의 큰 즐거움 제공된 소품들을 예...
한강공원에선 그늘막과 돗자리, 맛있는 음식과 좋은 사람들만으로 근사한 파티장이 된다.

이런 게 힐링이지! 반포한강공원서 포틀럭파티를~

한강공원에선 그늘막과 돗자리, 맛있는 음식과 좋은 사람들만으로 근사한 파티장이 된다. ‘세느강도, ‘퐁네프의 연인들’도 부럽지 않다! 우리에겐 한강이 있다!’ 지난 주말 친구들과 반포대교 아래 반포한강공원을 찾아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면서 절로 든 생각이었다. 매년 여름이면 친구들과 캔맥주와 치킨 정도 곁들여 한강의 바람을 즐겼는데, 이번엔 포트럭 파티를 해보기로 했다. 각자 음식을 만들거나 사서 반포한강공원으로 모였다. 빈손으로 와도 상관없다. 밤도깨비 야시장 푸드트럭에서 다양한 음식을 바로 구입할 수 있으니 말이다. 반포한강공원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외국인과 시민들 외국인 커플이 돗자리에 누워 한강을 바라보며 책을 읽고 있는 모습도 보인다. 외국 관광객들에게도 입소문이 난 모양이다. 세느강 말고 이젠 한강인 것이지! 각자 준비해온 음식들로 파티를 준비하였다 먼저 도착한 친구들이 그늘막을 설치해 뒀다. 덕분에 다른 친구들이 쉽게 찾아왔다. 미처 준비하지 못한 경우 포털에서 '반포한강공원 텐트대여'를 검색해 보면 1만원~1만5,000원(기본 4시간 기준) 비용으로 텐트, 돗자리 등을 대여할 수 있는 업체도 쉽게 찾을 수 있다. 기본 사용 초과 및 주말엔 추가 비용 있으니 참고하자. 푸른 하늘을 담은 듯한 시원한 와인 한잔에 이 여름이 즐겁다 금강산도 식후경 아니던가! 이젠 파티상을 준비한다. 기자는 시원하게 마시려고 과일과 허브를 넣어 화이트 와인으로 상그리아를 준비했다. 직접 만든 주먹밥을 준비한 친구부터 찐만두, 매운 닭발, 돼지껍데기를 사온 친구까지! 각자 한 가지씩 들고 왔는데 테이블 다리가 휘려고 한다. 각자 준비해 온 음식이 모여 뷔페상이 마련됐다. 사전에 ‘지인 초대 허용’해 ‘친구의 친구’까지 모인 자리라 더욱 신선했다. 다른 곳에서 만났다면 다소 어색했을 수도 있었을 텐데, 한강공원에서 만난 인연은 금세 모두를 자연스럽게 친구로 만들었다. 각양각색의 모습으로 한강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