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들섬 스케이트장!

‘노들섬 스케이트장’ 이렇게 이용하면 더 낭만적!

“1960년대, 서울특별시 지도를 보시면 아직까지 섬의 모양보다는 백사장이 남아 있음을 알 수 있다. 모래섬 안쪽에서는 이촌동 주민들이 땅콩농사를 지었고 바깥쪽으로 강 안에서는 물놀이와 배의 노를 저으며 고기 잡는 사람들로 붐볐다고 한다. 그야말로 평화롭고 풍요로운 모습이다. 그래서 1950년대와 60년대까지만 해도 사람들은 섬 동쪽의 고운 모래밭을 ‘한강백사장’이라 부르며 여름엔 피서지로, 겨울엔 스케이트장으로 이용하며 즐겼다고 한다.” - 서울시의 - 이러한 풍경이 50년 만에 다시 돌아왔다. 노들섬에서 스케이트를 타는 광경이 반 세기 만에 재현됐다. 서울시는 지난 12월 21일, 한강 노들섬 내 야외공간인 노들마당에 야외 스케이트장을 개장했다. 노들섬에서 정식으로 스케이트장이 문을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60년대 노들섬 근처에서 스케이트를 타는 아이들. 뒤에는 한강대교가 보인다. (출처 : 서울시)  용산구와 동작구 사이를 잇는 한강대교 중간에 있는 노들섬은 예로부터 시민들이 애용하는 장소였다. 넓은 백사장을 자랑했던 노들섬은 광복 이후 1960년대 중반까지 여름에는 피서지와 낚시터로, 겨울에는 스케이트장으로 시민들의 사랑을 받았던 곳이다. 그러나 1968년, 한강개발계획 중 노들섬의 모래가 강변북로 건설을 위해 세운 둑을 메우기 위한 자재로 쓰이면서 점차 사라지게 되었다. 모래가 없어지면서 한강 물이 섬 주위를 맴돌게 됐고 시민들의 발길이 뚝 끊겼다. 한강 위 외로이 홀로 있던 노들섬은 2019년 9월 28일, 시민들 앞에 다시 나타났다. 서울시는 노들섬을 개방했고, 또 하나의 랜드마크 탄생을 알렸다.  'I · Nodeul · U' 노들섬 스케이트장 개장식 ⓒ김진흥 이와 함께 겨울철 백미인 스케이트장도 설치해 옛 추억 속의 광경을 재현시켰다. 지난 12월 21일엔 노들섬 야외 잔디마당을 스케이트장으로 만들어 개장했다.  노들섬 스케이트장에서 스케이트를 즐기는 시민들 ⓒ김진흥 시민들은 새로운 공간에서 맞이하는 스케이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