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덕수변생태공원으로 생태체험교육을 나온 학생들 ⓒ김종성

한강에서 만난 뜻밖의 ‘생태낙원’

고덕수변생태공원으로 생태체험교육을 나온 학생들 한강 주변에는 난지습지생태공원, 강서습지생태공원, 여의도샛강생태공원, 고덕수변생태공원, 암사둔치생태공원, 5대 생태공원이 있다. 야생동물 서식처이자 시민에게 휴식을 선사하는 생태공원은 도심 속에 허파 같은 존재다. 겨울철에는 철새 탐조를 위한 특별한 장소가 되기도 한다. 한강 남단 자전거도로를 달리다 마치 생태낙원 같은 곳을 만났다. 한강 상류인 강동구 고덕지구를 지나다보면 강변에 울창한 숲이 보인다. ‘고덕수변생태공원’이라고 적힌 나무 안내판을 따라 걸어 들어갔다. 한강 자전거도로를 달리다 만난 `고덕수변생태공원` 강동구 고덕동에 위치한 고덕수변생태공원은 면적 168,300㎡(약 5만평) 규모 생태공원이다. 하천변 유휴지에 각종 수목, 초본류를 심어 생태를 복원하고 인근 산림지역과 함께 생물종 다양성 증대와 생태계 보전에 기여하며 시민들에게 여가 및 생태체험학습장소를 제공하기 위해 조성되었다. 공원 옆에는 고덕천과 고덕천변길이 있어 한강의 대표적인 산책길로도 손꼽힌다. 고덕수변생태공원을 품은 고덕(高德)동은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다. 고려 말 형조참의 이양중이 조선 건국을 반대하고 절개와 덕을 지켜 이 지역에 은거했다. 주위에서 덕이 높은 인물로 추앙받은 그를 기려, 이곳을 고덕이라 불렀다 한다. 버드나무, 은행나무, 두충나무 등으로 조성된 울창한 숲길 고덕수변생태공원에는 생태경관보전지역이 있다. 이 지역은 과거에 비닐하우스 단지와 농경지, 상업용 묘목을 키우는 불법 시설물 등이 많아 농약과 비료로 오염됐었다. 이에 서울시는 2001년부터 복원을 진행했고, 2003년 자연형 수변공원으로 개원했다. 그 후 꾸준하게 관리해 2008년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됐다. 생태경관보전지역은 한눈에 봐도 우거진 원시림처럼 조성되었는데, 자연을 있는 그대로 보전하는 것이 목적이기 때문에 애완동물 출입이 금지돼 있을 뿐 아니라 돗자리를 깔거나 음식을 먹어서도 안 된다. 야생동물이 자연환경 그대로 살 수 ...
AI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 출입이 금지된 강서습지생태공원

서울시, AI 조류독감 확산 방지 총력

AI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 출입이 금지된 강서습지생태공원 전국적으로 조류인플루엔자(AI)가 ‘심각’단계인 가운데 12월 16일 서울대공원 황새 2마리가 폐사, AI가 의심됨에 따라 서울시는 17일 서울대공원과 어린이대공원 동물원을 휴장 조치했다. 의심 조류에 대한 살처분 등 방역조치를 강화하는 한편, 서울시내 철새도래지에 대한 소독과 시민안전수칙을 발표했다. 1. 서울대공원 동물원 방역 대책 ① 원앙 8마리 살처분 서울동물원은 17일, 황새 사체 2마리를 AI검사 의뢰한데 이어, 18일에는 폐사된 황새와 같은 칸에 사육중인 4종 18수의 시료를 채취해 검사했다. 그 결과, 황새 사체에서 H5 양성으로 판정되었고, 원앙 5마리에서도 H5 양성을 보여 18일 원앙 총 8마리를 예방적 살처분했다. 19일에는 서울동물원 내 전체 조류(1,200여수)에 대해 분변을 수거, 국립환경과학원에 AI 정밀검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검사 결과 고병원성 AI 양성 개체에 대해서는 AI 긴급행동지침(도심지에서 발생 시 방역조치, 농림축산식품부 발간)에 따라 살처분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② 동물원 직원, 외부 차단 18일부터 동물원 사육 직원에 대한 외부 차단 조치로 최소 인원 40명은 향후 일주일 간 동물원 내에서 숙식, 근무한다. 조류와 접촉한 사육 직원 15명과 수의사 4명에게는 보호복(레벨D) 지급과 항 바이러스제제(타미플루)를 복용하도록 조치했다. 동물원 내 해수 운반 차량과 긴급 공사 차량을 제외한 모든 차량의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다. 동물 사료는 동물원 밖에서 동물원내 차량으로 옮겨서 반입한다. ③ 어린이대공원 동물원 지속 휴장, 조류사 덮개 설치 등 외부 감염 차단 어린이대공원 동물원의 조류에 대해서도 분변검사를 실시했으나 현재까지 AI 음성이었다. 어린이대공원에서는 물새장과 들새장에 대해 덮개를 설치하여 외부 조류로 인한 감염을 차단하고 있다. 서울대공원 분무 소독 모습(좌), 어린이대공원 차단 안내 표지판(우) 2. 한강 등 철새...
생태연못 위에 설치된 나무데크 무장애 산책로 모습

우리나라 최초의 생태공원, 어딘지 아세요?

생태연못 위에 설치된 나무데크 무장애 산책로 모습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시인 나태주의 ‘풀꽃’이란 시(詩)이다. 늦봄, 서울 한복판에서 계절의 순환을 五感(오감)할 수 있다면 그건 행운일 것이다. 빼곡한 여의도의 빌딩숲과 올림픽도로 사이에 숨은 듯 자리한 ‘샛강생태공원’, 번잡한 도심에서 자연이 살아 숨 쉬는 오아시스를 찾는다면 이곳으로 오라. 얼핏 보면 평범하지만 자세히 보면 예쁘고 오래보면 더 사랑스러운 생태공원이다. 샛강다리 위의 전망대(왼쪽), 여의도의 빌딩과 생태공원의 수목들이 장관을 이루고 자전거 도로에는 라이딩족이 달린다 ‘샛강’이란 큰 강의 줄기에서 갈려나가 중간에 섬을 이루고, 하류에 가서는 다시 본래의 강과 합쳐지는 작은 강을 말한다. 여의도 샛강이 바로 그런 곳이다. 생활쓰레기, 부유물과 악취 등 열악한 환경의 저습지로 방치되어 오던 곳이 1997년 9월 우리나라 ‘최초의 생태공원’으로 탄생했다. 63빌딩 앞 여의IC에서부터 국회의사당 인근 서울마리나까지 폭 130m, 길이 4.6㎞로 이뤄진 이곳에 생태수로, 버들숲, 수질정화원, 폐쇄형 습지, 파크골프장, 광장 쉼터 등 다양한 시설과 함께 숲속 산책로 7.4㎞, 자전거도로 4.7㎞가 조성되어 있다. 지하철5호선의 지하수를 이용한 생태연못과 산책로 모습 공원은 테마에 따라 6개의 소구간으로 구성되어있다. 시작점인 여의IC 부근은 ‘여의경관구역’이다. 넓은 초지와 잔디마당, 파크골프장, 한강변 산책로에서 서울의 경관을 즐길 수 있다. 물옥잠, 부들을 심어 샛강의 수질을 정화하고 습지의 다양성을 관찰할 수 있는 ‘수질정화 습지구역’이 이어진다. 공원의 중심은 여의교~서울교 구간에 있는 ‘생태체험학습구역’이다. 버드나무, 갈대, 물억새 등이 군락을 이루고, 지하철 5호선에서 나오는 지하수로 계류폭포와 생태연못을 만들었다. 유치원 아이들이 선생님의 인솔로 공원을 찾아 놀이와 생태체험학습을 하고 있다 소풍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