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자원봉사 인권 워크숍 참가 학생들이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청소년 인권개선 정책'을 전달하기 위해 서울시교육청을 방문했다

고등학생 71명이 제안한 ‘학폭위 인권개선 정책’

청소년 자원봉사 인권 워크숍 참가 학생들이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청소년 인권개선 정책'을 전달하기 위해 서울시교육청을 방문했다 71명의 고등학생들이 자원봉사 인권 워크숍을 통해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이하 ‘학폭위’) 청소년 인권개선 정책 7가지’를 수립하고, 자신들의 목소리를 국회와 교육청에 직접 전달했다. 참여학생 대표 9인, 한국법조인협회 공익인권센터,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국회의사당 국회의원회관 정인화 의원실, 서울특별시교육청 민주시민생활교육과 방문을 통해 정책을 제안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방문은 각각 8월 13일, 16일 이뤄졌다.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청소년 인권개선 정책‘은 학폭위 구성에 당사자인 ‘학생’을 포함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총 7가지 안건으로 구성된다. 7가지 안건에는 ▲학폭위 구성 이해당사자 균분 배분, ▲학교장 종결제 요건에 있어 집단적 폭력 요건 추가 건, ▲온라인을 활용한 보복행위의 금지 건, ▲모의 학폭위 체험 프로그램 표준화 및 도입 건, ▲학폭위 사례집 제작 및 배부 관련 건, ▲학교폭력대책지역위원회 및 지역협의회 활성화 건, ▲변경된 학폭위 제도 홍보의 건 등이 있다. 이 활동은 청소년 문제에 정작 배제돼있던 청소년이 주체가 되어 자신의 권리와 책임을 인식하고, 나아가 자신의 목소리를 통해 사회에 참여하는 실질적인 경험을 제공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지난 5월부터 한국법조인협회 공익인권센터와 함께 최초로 ‘청소년 자원봉사 인권 워크숍’을 기획하고 청소년들에게 가장 밀접한 인권문제로 대두되는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주제로 선정했다. ‘학폭위, 우리가 한 번 해볼게요!’ 라는 슬로건과 함께 진행된 청소년 자원봉사 인권 워크숍은 전 과정에서 학생들이 중심이 돼 진행됐다. 71명의 고등학생들은 학폭위를 중심으로 교내 청소년 인권 정책 개선을 위한 50여 가지의 제안을 도출해내고, 이를 다시 7가지 공동 안건으로 정리했다. 변호사들은 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