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안전맨과 생활안전부 부장 선생님이 등교하는 학생의 발열 검사를 지켜보고 있다.

학교 방역, 안전맨이 지켜줄게!

※ 이 기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 전에 작성되었습니다-편집자주 지난 8월 11일,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되기 전이다.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이른 아침, 우산을 쓰고 학교로 향했다. 필자는 학교를 졸업한 지 오래되었건만 학생들과 나란히 걸어가니 다시 학창시절로 되돌아간 듯 설레는 기분이다. 한양대학교사범대학부속중학교(이하 한대부중) 교실로 들어가는 1층 입구 문이 열려 있다. 학교 건물 출입구에 거리두기 안내문이 부착되어 있다. ⓒ윤혜숙 바닥에 ‘잠시만 기다려주세요’라는 안내문이 보인다. 거리두기에 따라서 학생들이 한꺼번에 몰려드는 것을 막으려는 조치다. 학생들은 우산을 접고 일단 걸음을 멈춘 뒤 한 명씩 차례대로 입장한다. 학교안전맨과 생활안전부 부장선생님이 학생의 발열 검사를 지켜보고 있다. ⓒ윤혜숙 안쪽 간이책상에 카메라가 장착된 컴퓨터가 있다. 그리고 두 분의 선생님이 등교하는 학생들을 맞이하고 있다. 한 분은 학교안전맨이고, 나머지 한 분은 생활안전부 김수연 부장 선생님이다. 발열 검사에서 경고음이 울린 학생은 시간을 두고 다시 체온을 측정한다. ⓒ윤혜숙 학생이 마스크를 잠깐 내리고 컴퓨터 화면을 바라보면 자동으로 발열 검사가 이루어진다. 정상인 학생은 교실로 가지만 ’삐’하는 경고음이 울리면 부장선생님이 체온계로 다시 체온을 측정한다. 그래도 체온이 높으면 잠시 의자에 앉아 있게 한다. 학생들이 바쁘게 걸어오느라 일시적으로 체온이 올라가는 예도 있다. 그런데 오늘은 자리에 앉아 있는 학생을 10분씩 간격을 두고 여러 번 체온을 측정해도 체온이 떨어지지 않았다. 보건 선생님이 학생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윤혜숙 이때 교장 선생님의 호출을 받고 보건 선생님이 왔다. 보건 선생님이 일시적 관찰실로 학생을 데려간 뒤 학생의 보호자에게 전화를 건다. 그동안 체온이 올라가서 선별진료소로 간 학생들이 있긴 했지만, 다행히 아직 양성 반응을 보인 학생들은 없었다. 보건 담당 이수연 선생님은 “등교가 시작된...
서울시 공무원 임용시험을 앞두고 소독이 한창이다 ⓒ연합뉴스

서울시, 모든 학교에 방역비용 긴급 지원

서울시 공무원 임용시험을 앞두고 소독이 한창이다 서울시는 학교 내 메르스 차단을 위하여 서울시교육청에 방역소독 관련 19억 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지원내역은 관내 2,230개 모든 유치원·초·중·고교 건물의 방역소독비 4억 원과 서울시 전체 45,000학급에 비접촉식 체온계 구입비 15억 원입니다. 이는 지난 14일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학교 방역소독 관련 지원 요청을 받고, 당일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학생 및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신속히 예산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것입니다. 서울시는 이번 긴급 지원으로 학생들의 건강을 수시로 체크하고 메르스 방역대책을 철저히 시행함으로써 안전하고 위생적인 학교환경을 유지하는데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의 : 교육정책담당과 02-2133-391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