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물재생센터 조감도

국내 최대 ‘서남물재생센터’ 지하화‧현대화…9월 가동

서남물재생센터 조감도 서울시가 지난 30여 년 간 영등포·관악 등 9개 자치구 생활하수 정화·처리를 도맡아온 국내 최대 규모 하수처리시설(163만 톤/일)인 ‘서남물재생센터’를 지하화‧현대화했다. 일 처리규모 36만 톤에 대한 공사를 완료하고 9월부터 시범가동에 들어간다. 이번에 시설현대화가 완료된 하수처리시설은 기존에 지상에 있던 시설을 철거한 후 새로운 시설을 지하에 집약한 것으로, 녹조와 수질 오염을 유발하는 인과 질소를 기존 방식에 비해 보다 안정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최신 고도처리기술이 적용됐다. 또한 비가 많이 내리면 하수처리장에서 처리되지 않는 하수와 빗물이 한강으로 유입돼 오염되는 것을 막기 위한 ‘초기우수처리시설’도 지하에 새롭게 설치했다. 특히 지상에 있던 시설이 지하화 되면서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악취가 차단돼 인근 지역주민과 근무자들의 환경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악취를 근원적으로 저감하기 위한 탈취제 분사 시스템, 미생물 탈취기, 공기정화 식물 등 다단계 탈취시스템도 도입했다. 서울시는 지하화 된 하수처리시설 상부엔 공원과 광장, 체험농장, 물홍보관 같은 주민친화시설을 만들어 2021년 5월 시민에게 전면 개방하고, 나머지 하수처리시설도 단계적으로 완전 지하화 한다는 계획이다. 서남물재생센터 전 시설이 완전 지하화·현대화되면 센터에서 방류하는 수질이 더욱 강화돼 한강의 수질환경이 개선되고, 고질적인 악취 문제도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서구에 부족한 시민 편의시설, 녹지 공간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남물재생센터 시설물배치도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의 ‘서남물재생센터 1단계 현대화사업’ 완료했다고 밝히고, 시설 지하화․현대화에 따른 5대 효과를 소개했다. 1단계 사업은 전체 처리용량(163만 톤/일) 가운데 36만 톤/일 규모의 시설로 2009년에 착공해 약 2,703억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5대 효과는 ①최신 고도처리기술 적용을 통한 방류수 수질 강화 ②...
`내숭 : 제니티스` 한지 위에 수묵과 담채, 콜라쥬, 2017(☞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김현정의 그림한컷] 새해 나들이 코스는 너로 정했다!

`내숭 : 제니티스` 한지 위에 수묵과 담채, 콜라쥬, 2017(☞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추운 날씨에 잔뜩 몸을 움츠리고 있다면, 조금 따뜻해지는 주말에는 라이딩에 도전해보는 것이 어떨까요? 김현정 작가의 내숭녀는 서울시민의 발이 되어주는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서울새활용플라자’로 가볍게 라이딩을 나섰습니다. 내숭녀에겐 서울시 1,028개 대여소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따릉이’가 고급 승용차 ‘제니티스’라네요~. 사실 ‘따릉이’는 시민이 뽑은 `내일연구소 서울 2017년 10대 뉴스`에서 당당하게 1위를 차지했을 만큼 이미 서울시민에게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답니다. '서울새활용플라자' 앞에는 달리기 좋은 광장이 펼쳐져 있고, 자전거 전용도로도 연결돼 있어 ‘따릉이’를타고 달리기에 좋습니다. 2017년 9월 개관한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재료 수거부터 가공, 제품 생산과 판매까지 모두 가능한 세계 최초의 ‘새활용’ 복합공간인데요. 단순 재활용을 넘어 버려지는 자원에 디자인을 더하거나 활용방법을 바꿔 새로운 가치를 만든 특별한 전시물 및 아이디어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서울새활용플라자’ 바로 옆에는 같은 시기에 개관한 ‘서울하수도과학관’이 붙어 있으니 함께 둘러보세요. 하수처리의 과정을 쉽고 재미있게 살펴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체험시설 및 놀이방, 물순화테마파크 등이 있어 방학을 맞은 아이들에게 추천합니다. 추운 겨울이라고 집에만 있기보다는 새활용플라자, 하수도과학관 코스로 따릉이 타고 함께 둘러보세요! 몸과 마음의 활력뿐 아니라 즐거운 추억까지! 새해 첫 나들이는 바로 이 코스로 정하세요! 한국화가 김현정 작가는 전통 한국화 기법과 리얼한 일상의 이미지를 결합한 ‘21세기 풍속화’를 그려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겉과 속이 다른 ‘내숭’을 희화화한 ‘내숭이야기’ 시리즈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에서 선정하는 '2017 30세 이하 영향력 있는 30인'에 한국 미술인으로는 첫 번째로 선정...
생활하수는 어떻게 다시 깨끗한 물이 될까?

생활하수는 어떻게 다시 깨끗한 물이 될까?

서울하수도과학관의 야외시설에서 시민들이 다양한 체험을 즐기고 있다. 오염된 하수를 깨끗하게 처리해 한강을 맑게 지켜내고, 시민들에게 친화적인 공간을 제공하고자 노력해 온 중랑물재생센터가 우리나라 최초 ‘하수도과학관’으로 재탄생했다. 중랑물재생센터는 우리나라 제일 하수처리장으로 불리며 지난 40년간 서울 강북과 노원 등 10개 구 하수를 정화 처리해 한강으로 보내는 역할을 해왔다. 한강 물을 맑게 살리는 좋은 일을 하는 곳임에도 불구하고 한때는 시민들에게 기피시설로 인식되기도 했다. 새롭게 탄생한 ‘하수도과학관’은 오래된 하수처리장을 현대화하면서 일부 시설을 지하로 옮기고, 그 위에 조성한 시민 공간이다. 이곳 1층에는 세계 하수처리의 역사와 기술, 미래 등 하수도 전반에 관한 내용을 소개하는 상설 전시관이 있다. 하수처리 과정을 패널과 영상물을 통해 생생하게 전시한다. 또한 중랑물재생센터 안팎 주요 시설물을 모형으로 살펴볼 수 있고 하수 정화를 돕는 유용한 미생물까지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서울하수도과학관 전경 하수처리 과정을 간략히 살펴보면 가정에서 버리는 생활하수와 빗물 등의 폐수는 먼저 센터의 침사지(沈砂池)를 거치면서 모래, 진흙, 비닐 등의 부유물질이 걸러진다. 이렇게 걸러진 물은 유입펌프장으로 끌어올려지고, 물에 산소를 공급해 유기물을 분해하는 공기공급소와 최종 오염물을 제거하는 침전지(沈澱池)를 거쳐 한강으로 방류된다. 오염된 하수가 깨끗하게 처리되는 하수처리과정과 물 재생에 관련된 다양한 전시물도 일목요연하게 관람할 수 있다. 우리나라 하수도 모습은 1920년 일제강점기부터 그 모습이 갖추어지기 시작했고, 서울 하수도 공사는 전쟁 후 복구를 시작한 1950년대 후반부터 시작됐다. 1950년대 청계천 복개를 위한 공사 장면과 1991년 낙동강 페놀 오염 사건 당시 항의하는 시민들 모습 등도 빛바랜 사진으로 만날 수 있다. 하수도 역사, 기술 등 하수도 전반에 관한 상설 전시가 열리는 1층 전시실 익산 왕궁면 왕궁리 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