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폿집 찰떡궁합, 빈대떡 열전

비 오는 날 더 생각나는 지글지글 빈대떡 열전

대폿집 찰떡궁합, 빈대떡 열전 지글지글, 타닥타닥. 비 오는 날이면 넓은 철판 위에 기름 넉넉히 둘러 부쳐내는 빈대떡이 자연스럽게 떠오른다. 서울에서 즐기는 최고의 한 접시를 만나보자. 대중가요는 당대 사회를 반영한다. 유행가의 가장 큰 주제는 역시 남녀 간의 사랑인데, 불과 20여 년 전과 최근의 노래 가사는 상당히 거리가 있다. 시대 흐름에 따라 조금 다르지만 남성보다 여성이 훨씬 사랑에 주도적이며, 사랑에 대한 감정도 ‘쿨’하다는 걸 알 수 있다. 이처럼 유행가를 통해 인간사의 세세한 사정을 엿볼 수 있는데, 그렇다면 다음 노래는 어떤가. “비단이 장수 왕서방 명월이한테 반해서/ 비단이 팔아 모은돈 퉁퉁 털어서 다 줬소/ 띵호와 띵호와 돈이가 없어서도 띵호와/ 명월이하고 살아서 왕서방 기분이 좋구나.” 1938년에 발표된 김정구의 노래 ‘왕서방 연서’의 한 대목이다. 이 노래는 단순히 흥미로운 중국인을 묘사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당시 한국인과 중국인의 갈등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는 게 학계의 지배적인 해석이다. 중국인(화교)이 대거 조선 땅에서 상업에 종사하며 많은 돈을 벌어간다는 비판에 직면했던 시기의 노래라는 것이다. 사실 여부를 떠나 당시 사람은 대체로 그렇게 생각했다. 다음 노래도 한 토막 읽어보자. “양복 입은 신사가 요릿집 문 밖에서 매를 맞는데/ 왜 맞을까 왜 맞을까 원인은 한 가지 돈이 없어/ 들어갈 땐 폼을 내어 들어가더니 (중략) 돈 없으면 대폿집에서 빈대떡이나 부쳐 먹지/ 한 푼 없는 건달이 요릿집이 무어냐 기생집이 무어냐.” 1943년에 발표된 한복남의 ‘빈대떡 신사’다. 이 노래는 지금도 라디오 등에서 흔하게 들을 수 있을 만큼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리메이크도 여러 번 이루어졌다. 이 노래에서 우리는 대폿집에 주목한다. 대포란 큰 술잔을 의미한다. 막걸리는 예나 지금이나 싼 술이다. 거기에 빈대떡도 마찬가지였던 모양이다. 노래에서는 비꼬는 대상으로...
2014010611024655_mainimg

말(馬)과 관련된 서울의 말말말

올해는 갑오년(甲午年) 청색 말띠 해이다. 오래 전부터 말(馬)은 중요한 운송 및 교통수단으로써 서울은 말과 관련된 지명과 이야기를 많이 품고 있는 편이다. 조선시대 역촌이었던 말죽거리, 윗방아다리, 아랫방아다리, 이 세 마을을 합친 '삼라리'가 강남구 '역삼동(驛三洞)'이다. 현재 벤처기업의 요람이라 불리는 테헤란밸리가 바로 그곳이다. 그리고 조선시대 관리들이 장거리 여행을 할 때 말이 쉬어 갈 수 있는 역(驛)이 있었던 은평구 '역촌동(驛村洞)'이 역(驛)이 들어가는 대표적인 곳이 있다(참고자료 : 위키백과사전). 서초구 양재역 사거리 '말죽거리'는 지방에서 서울 도성으로 들어가는 길목으로 여행자들이 여장을 풀고 말에게 죽을 끓여 먹였다는 데서 유래했다는 설이 유력하며, 또 다른 설로는 1624년 이괄의 난 때, 인조 임금이 피난가면서 말 위에서 팥죽을 먹었다는 얘기도 있다. 맛집 골목으로 유명한 현재 종로구 '피맛골'도 말과 관련된 지명이다. 피맛골은 조선시대 서민들이 고관들의 말을 피해 다니던 길이라는 뜻의 피마(避馬)에서 유래했다. 서민들이 많이 오가면서 자연스럽게 주막과 식당이 생겨나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조선시대 때, 전국으로 소식이나 명령 등을 보내는 '파발마'를 기르고 관리하는 곳을 양마장(養馬場)이라고 하는데, 성동구 마장동과 광진구 자양동, 화양동에 있었다. 양마장의 말들은 주로 제주도에서 올라왔는데 암말은 자양동으로 보내졌고, 수말은 마장동 목장에서 길렀다고 한다. 마장동은 조선시대 우시장과 함께 축산물 시장도 있었다. 이 세곳은 한강변에 만들어진 비옥한 자연 벌판이 많은 곳으로 말을 방목하기에 유리한 곳이었다(참고자료 : 성동구 마장동 주민자치위원회, 마장도 이야기). 지금의 화양동은 2009년 4월 20일에 모진동에서 그 이름이 바뀌었는데, 여기에도 말과 관련된 설화가 남아있다. 조선시대 이 일대의 양마장(養馬場)에서 방목된 말이 지금의 건국대학교 정문 근처에 있던 수렁에 실족하여 빠져 죽게 되자, 이곳 여...
02sum_1009151

청일집과 피카디리극장 기억나세요?

  종로는 서울의 역사가 묻어있는 곳이다. 또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곳이기도 하다. 서울의 중심부나 다름없는 곳에 위치한 종로는 그런 여러 가지 의미에서 서울의 중심이자 상징과도 같은 곳으로 600년 서울의 역사를 함께 해왔다. 지난 달 13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는 '종로 엘레지(Jongno Elegy)'는 서울 반세기를 정리하고 종합하는 첫 기획 전시라는 점에서 뜻깊은 특별전이다. 서울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 여러 곳 있는데도 종로가 앞으로 이어질 서울 반세기 특별전의 첫번째 선택을 받은 것은 그만큼 서울에서 차지하는 의미와 가치, 비중이 높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특히 우리네 일상, 서민들의 애환을 느낄 수 있기에 더욱 친숙하게 다가오는 종로는 지금도 현재진행형으로 다양한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얻을 수 있는 몇 안 되는 곳으로 유명하다. 그래서 종로 엘레지는 종로를 위한 것이라기보다 우리 스스로에게 바치는 특별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듯했다.   이번 전시에는 종로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공간을 비롯해 그 곳에서 우리가 얼마 전까지 사용하거나 지금도 흔히 볼 수 있는 다양한 물품, 도구들이 전시돼 있었다. 오늘날에도 종로의 상징으로 사람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보신각을 비롯해 현대 종로의 상징과도 같은 종로 타워, 종로의 명물로 자리 잡은 광장시장 등 현대와 전통을 아우르는 공간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소개돼 있다. 하지만 그보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지금은 사라지거나 재개발로 인해 서서히 옛 맛을 잃어가고 있는 공간에 대한 추억을 느낄 수 있는 곳들이다. 르네쌍스 다방, 종로 양복점, 피카디리극장과 스타 광장, 세운상가, 창신동 봉제공장, 피맛골 청일집 등 종로의 역사를 담은 공간들이 기획전시실에 옛 모습 그대로 재현돼 그때의 정취를 이번 특별전에서나마 느낄 수 있는 것은 종로에 대한 오랜 추억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꽤 색다르게 다가올 것이다. 개인적으로 가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