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_최현준, 남정연 `너와 나의 상상 속 서울 이야기`

‘너와 나의 서울’ 이야기 8일 깜짝 플래시몹 시상식

서울시는 서울브랜드 아이서울유(I·SEOUL·U) ‘너와 나의 서울’ 스토리텔링 공모전 최종 수상작을 발표했다. 대상은 아침부터 밤까지 서울의 바쁜 일상 속에 숨은 이야기를 재미있는 상상들로 풀어낸 ‘너와 나의 상상 속 서울이야기’가 선정됐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 10월 20일부터 11월 20일까지 진행됐으며 글, 영상, 포스터 부문에 총 645편이 접수되었다. 각 부분에서 최우수1편, 우수2편, 장려10편씩이 선정됐으며, 영상에서 대상이 나와 총 40편이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 대상을 받은 영상 ‘너와 나의 상상 속 서울이야기’는 전문가 심사와 온라인 시민투표에서 모두 인기가 있었던 작품으로, 서울 시내 엘리베이터를 움직이기 위해 티라노사우르스가 출근을 하고 한강 오리배가 치열하게 자리싸움을 하는 등 재기발랄한 상상력이 돋보였다. 대상_최현준, 남정연 `너와 나의 상상 속 서울 이야기` 글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함경도 여자와 함경도 남자의 서울이야기’는 탈북민의 이야기로, 북한에서 집안사정이 어려워 대학을 중퇴한 여자와 12년간 군복무를 하느라 북한에서 대학공부를 하지 못한 남자가 서울에서 만나 생의 동반자가 되는 운명적인 삶을 담았다. 사선을 넘나드는 뜨거운 열정 안에서 서울에서 공존하기 위한 그들의 희망찬 성장이야기가 감동적으로 다가왔던 작품이다. 이번 공모전에는 멕시코, 이집트, 중국 등 외국인 참여도 눈에 띄었다. 처음에는 관광객으로 두 번째는 대학생으로 서울을 찾은 멕시코 유학생 이야기는 서울에서 고향처럼 친철한 사람들을 만나 ‘모두를 위한 더 좋은 곳’을 만들기 위해 삶의 대부분을 서울에서 보내고 싶다는 희망이 담겼다. 외국인 시선으로 바라본 서울은 다양한 문화가 가득하고 매우 특별한 도시로 성장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장려상, `멕시코 유학생의 서울 이야기`(좌), 최우수상, `함경도 여자와 함경도 남자의 서울 이야기`(우) 한편 서울시는 바쁘고 지친 일상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가고 있는 시민들의 삶을 응...
3번

[현장포토] 서울관광으로 뜨거웠던 중국 광저우

메르스로 침체된 서울 관광을 살리기 위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직접 중국을 찾아갔습니다. 순방 일정 첫날인 2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한류스타 그룹 미쓰에이(Miss A)의 ‘페이’, ‘지아’와 함께 광저우의 명동으로 불리는 베이징루 보행전용로에서 플래시몹과 거리 홍보전을 통해 유커잡기 총력전을 펼쳤습니다. 이날 거리에는 수천 명의 사람들이 모여 인산인해를 이루었습니다. 그 뜨거웠던 현장을 사진으로 만나보세요. ...
2013041910510268_mainimg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지하철은 도서관이 된다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서울의 지하철은 도서관이 된다. 약 120여 명의 시민들이 전동차 안에서 1시간 20분 동안 책을 읽으며, 2호선 지하철을 한 바퀴 도는 플래시몹이 진행되기 때문이다. 플래시몹을 활용한 '책읽는 지하철' 캠페인은 북피알미디어가 주관하고, 서울시가 후원한다. 서울시는 최근 지하철 이동 중 스마트폰 이용이 급증하는 가운데 '책읽는 지하철'이 책 읽는 도시 서울 및 공유문화 정착을 위한 자발적 시민운동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20일(토) 열린 '책읽는 지하철' 플래시몹에는 평소 다독가로 알려진 박원순 시장도 동참한다. 박 시장은 오후 1시 30분부터 시민청 활짝라운지에서 시민 120여 명과 함께 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북콘서트'를 가진 후, 2호선 을지로입구역으로 이동해 전동차에 탑승, 문래역까지 직접 가져온 책을 읽으며 시민들과 함께 캠페인을 펼칠 계획이다. 이 날 참가자들의 '책읽는 지하철'은 뚝섬역까지 이어지며, 이후 서울숲에서 독서토론도 진행될 예정이다. '책 읽는 지하철'은 도심 속 책여행이라는 슬로건 아래 스마트폰에 밀린 책의 위상을 회복하고, 지하철에서의 책읽는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지난 1월부터 시작됐다. '책읽는 지하철'에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책읽는 지하철' 홈페이지(http://bookmetro.org)를 통해 사전에 신청하면 된다. 문의 : 서울혁신기획관 사회혁신담당관 02-2133-6314    ...
2012120505343845_mainimg

지하철 승객들이 갑자기 체조를 한다면?

5·6·7·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도시철도공사는 12월 7일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전동차와 역사 10여 곳에서 스트레칭 플래시 몹을 선보인다. 이번 행사는 야외활동이 줄어드는 겨울철 시민들의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는 스트레칭 동작을 재미있고 색다른 방법으로 소개하고자 마련됐다. 플래시몹(flash mob)이란 미리 정한 장소에 모여 아주 짧은 시간동안 약속한 행동을 한 후, 바로 흩어지는 일련의 군중 행위를 말한다. 이날 이벤트는 아메리카 핫요가 소속의 전문 요가 강사 5명이 깜짝 등장하여 열차 승객들이 자투리 시간에 쉽게 할 수 있는 10여 가지 동작들을 소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8호선 천호역에서 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까지 이동하면서 각 역사와 열차 안에서 5∼20분가량의 스트레칭 시범을 총 10회에 걸쳐 선보일 계획이다. 스트레칭은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고,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는 한편, 우리 몸을 부드럽고 편안하게 만들어 근육과 관절의 부상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최근 IT기기들의 발달과 스마트폰의 급속한 보급으로 지하철 내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많아졌다. 이에 '거북목증후군' 같은 척추관련 질환이 나타나는데, 스트레칭은 이를 예방하는데도 도움을 준다. 시민들이 보고 따라할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동영상으로도 제작해 역사와 열차 LCD모니터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기도 하다.  문의 : 서울도시철도공사 홍보실 02)6311-207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