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하나의 프로포즈 명소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또 하나의 프로포즈 명소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작품 전시 전경 서울 새 명소로 떠오른 ‘서울로7017’에 유명 작가들의 미디어아트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대형 ‘미디어캔버스’가 개장한다. 시민 누구나 사랑하는 사람에게 영상으로 프로포즈를 신청할 수도 있다. 서울시는 만리동광장 앞 우리은행 중림동 지점 벽면에 가로 29m, 세로 7.7m 대형 미디어스크린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를 설치하고, 9월 21일부터 다양한 미디어아트 작품을 선보인다. 운영시간은 주중 오후6시 ~ 밤11시, 주말 오후5시 ~ 밤11시로, 서울로7017 야경을 더욱 빛내줄 것으로 기대된다. 미디어아트 작품 상영과 시민영상 작품 상영 및 시민참여 이벤트는 약 6:4 비중으로 표출될 예정이다. 무엇보다 관람만 가능했던 기존 미디어파사드(건물 외벽에 콘텐츠 영상물을 투사하는 전시기법)와 달리 시민들의 실시간 참여를 통해 쌍방향 소통이 가능하다는 점이 가장 차별된다. 시민 누구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 신청하면, 영상·사진·텍스트 등을 통해 사랑하는 연인에게 프로포즈를 하거나(로맨틱 캔버스), '서울로7017'에서 내가 찍은 사진을 대형 화면으로 선보일 수 있다(방울방울캔버스). 이와 관련해 시는 실시간 시민 참여를 위한 채널로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라는 이름의 앱을 21일 출시한다. 앱스토어(아이폰)와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에서 '서울로캔버스(또는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를 검색 후 내려 받을 수 있다. 한편,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개장과 함께 김기라·김형규, 김세진, SMSM, 신승백·김용훈, 정연두 등 전문작가 5인의 미디어아트 작품과 시민작가 8인의 영상작품이 석 달 동안 시민들을 맞는다. 전시는 9월21일~12월20일 약 3개월 간 진행되며, 이후 전시를 위한 전문작가와 시민 작품을 별도 모집할 예정이다.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개장식은 21일 저녁 6시 만리동광장에서 개최된다. `서울로 미디어 캔버스` 위치 및 조감도 ...
광진교에서 8번가

외로워지는 가을, ‘광진교 8번가’로 가보세요

광진교에서 8번가로 내려가는 출입구를 알리는 안내판 모습 추석이 지나니 가을이 더욱 익어간다. 이따금 불어오는 소슬한 바람으로 외로움을 타기 쉬운 이 가을, ‘인생의 길동무’라도 만난다면··· 생각만 해도 마음이 따뜻해온다. 혹시 그대가 간직한 애틋한 사랑을 전할 사람이 있다면 주저 말고 ‘광진교8번가’로 오라. 다리 교각하부에 매달린 ‘전망대’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문화 이벤트가 당신의 ‘사랑 고백(Propose)’을 오래도록 기억하게 할 것이다. ‘광진교8번가(Riverview 8th Avenue)’는 광진교의 8번째 교각 위에 세워진 이색적인 문화공간으로, 북쪽의 공연장과 남쪽의 전시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프랑스의 ‘비라켐 다리’, 일본의 ‘레인보우 브릿지’와 함께 전세계에 3개밖에 없는 교각 하부 전망대 중 하나이다. 드라마 ‘아이리스’와 ‘씨티헌터’의 촬영지로 유명세를 타면서 데이트족이 몰리고, 한류와 함께 입소문을 탄 외국인들까지 찾아오는 서울의 명소로 발돋움하고 있다. ‘광진교(廣津橋) 보행교’를 걸어오다가 중간쯤에서 교각으로 연결된 계단을 타고 내려가면 공연장이 나온다. 한가운데 놓인 그랜드피아노가 클래식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공연장 바닥의 사각형 투명유리는 금방이라도 방문객을 한강 속으로 빨아들일 것 같아 비명이 나온다. 바로 이곳에서 매주 금·토·일 요일별로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펼쳐진다. 공연장 바닥의 투명유리 아래의 한강물을 내려다보는 관람객 우선 금요일 저녁 7시 30분에는 해설이 있는 '금요명화감상회'가 개최된다. 10월 첫 금요일인 2일 ‘우리 방금 결혼했어요’를 시작으로, ‘첨밀밀(10/09)’, ‘동갑내기 과외하기(10/16)’, ‘왓 위민 원트(10/23)’ 그리고 '오싹한 연애(10/30)'의 감상회가 진행된다. 특히 로맨틱 장르를 주제로 서울예대 연기과 학과장을 역임한 배우 임우형 교수가 해설을 맡아서 명화를 더욱 맛깔나게 감상을 할 수 있다. 토요일에는 다양한 콘텐츠의 '토요문화살롱'이 펼쳐진다. 첫 토요일(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