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올 여름 집중호우, 태풍 같은 풍수해에 대비하기 위한 ‘2019년 풍수해 안전대책’을 20일에 발표했다

폭우 대응 한발 빠르게! 2019 풍수해 안전대책 5가지

서울시는 풍수해에 대비하기 위한 ‘2019년 풍수해 안전대책’을 20일에 발표했다 서울시는 올 여름 집중호우, 태풍 같은 풍수해에 대비하기 위한 ‘2019년 풍수해 안전대책’을 20일에 발표했다. 5월 15일부터 10월 15일(5개월 간)까지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해 이번 대책을 본격 가동한다. 특히 25개 자치구별 강우량과 침수위험지역을 예측하는 ‘침수예측시스템’을 개발해 올 여름 폭우부터 선제적 대응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2019년 풍수해 안전대책’은 ①침수예측시스템 운영 및 하천 고립사고 대책을 포함해 ②방재시설 및 침수방지시설 확충 ③수해취약지역 및 방재시설물 점검 ④사전 모의훈련 및 관계자 교육 ⑤시민참여, 유관기관 협력 바탕 재난대응, 5개 분야 세부대책으로 추진된다. 2018년 서울시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 가동 모습 ‘침수예측시스템’ 가동, 25개 자치구 강우량과 침수위험지역 예측 첫째, 올해부터 새롭게 가동되는 ‘침수예측시스템’은 기상청 레이더 자료를 활용해 비구름의 이동경로를 추적‧모니터링해 25개 자치구별 침수위험도를 예측하는 시스템이다. 위험이 예상될 경우 자치구가 대응준비 시간을 사전에 확보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자치구에 위험상황을 통보, 예비비상을 발령한다. 또한 시는 강우량과 강우지속시간에 따른 80개 시나리오를 마련하고, 각 시나리오별 침수위험도도 새롭게 작성했다. 이와 함께, 집중호우시 순식간에 불어나는 하천 물로 인한 고립사고 예방을 위한 ‘하천출입 원격차단시설’(올해 11개 하천 127개소 설치)은 기존 수동방식이 아닌 상황실에서 원격조종이 가능하도록 해 대응력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시민들의 신속한 대피 유도를 위한 ‘예‧경보시설’도 지속적으로 설치한다. 올해는 자동경보시설 3개소, 문자전광판 6개소, CCTV 29개소를 설치한다. 34개 침수취약지역 해소 2021년까지 완료 목표 둘째, 2010년‧2011년 침수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