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맛 콘서트 교육

건강한 맛을 보여주마! 어린이 ‘맛 콘서트’

어린이 맛 콘서트 교육 자녀의 입맛이 패스트푸드에 길들여질까 걱정됐다면 서울시 ‘어린이 맛콘서트’에 함께 참여해보자. 시는 부모와 아이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체험형 식생활교육 프로그램으로 ‘어린이 맛콘서트’를 연중 운영한다. 3월 17일부터 12월까지 매월 셋째주 토요일에 서울혁신파크내 맛동에서 열리며, 어린이 프로그램과 동시에 ‘부모맛 워크숍’도 진행해 식생활 교육 효과를 높일 예정이다. ‘어린이 맛콘서트’는 6세 아동부터 초등학교 1~3학년 학생이 대상이며 밥상에 자주 올라가는 음식이 어디서 오고,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아이들이 직접 맛을 보고 요리하면서 배우는 체험형 식생활 교육이다. 4월은 설탕, 5월은 소금과 양념 등 매월 새로운 주제로 실시하며 식생활교육 전문기관인 (사)푸드포체인지의 전문강사가 진행한다. 참여 부모를 위한 ‘부모맛 워크숍’은 식품 육아 자유기고가이자 두 아이의 아빠인 김산씨가 진행한다.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지식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부모로서 아이들 먹거리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눌 예정이다. 참가 신청은 서울시식생활종합지원센터 또는 (사)푸드포체인지에서 하면 된다. ‘어린이 1인과 부모 1인’의 1가족 참가비는 2만5천원이며 부모 1인 또는 어린이 1인 추가당 5천원이 추가된다. 원활한 교육을 위해 1회당 20가족(40여명)을 신청 받을 예정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어린이 맛콘서트를 통해 아이들이 소위 ‘단짠’ 음식에 자극받기 보다 스스로 음식 재료 고유의 맛을 알아가며 건강한 먹거리를 찾는 계기를 만들기를 바란다.”며 “어린이와 부모가 함께 참여함으로써 건전한 식생활에 관심을 갖고 실천하는 변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 어린이 맛콘서트’ 회차별 교육 주제 ○ 1차 - 3월 17일(토) : 우리 아이를 먹여 살리는 유제품(우유, 치즈, 요구르트) ○ 2차 - 4월 21일(토) : 우리 아이를 먹여 살리는 설탕과 당 ○ 3차 - ...
thumb

‘입’도 ‘몸’도 즐겁게 먹자

서울시에서는 경제적 여건으로 광고를 하기 어려운 비영리단체나 사회적기업 분들을 위해 시가 보유한 홍보매체를 무료로 개방하여 지원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저희 '내 손안에 서울'에서도 이들의 희망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세 분의 시민기자님들이 공동으로 취재 기사를 연재하고 있습니다. 그 희망의 메시지, 함께 들어보시죠! 희망광고기업 (8) 올바른 음식문화를 알려 세상을 변화시키는 '푸드포체인지' 살기 위해서, 배고픔을 잊기 위해서 먹던 시대는 지나고 좀 더 건강하고 맛있는 것을 찾는 것이 중요한 고민거리가 되었다. 광고나 포장에 현혹되어서 중요한 것을 놓치는 것은 아닌지 먹는 것에 대한 관심이 필요한 시기이다. 건강하고 좋은 식재료를 고르고, 올바른 음식문화를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는 일을 하는 곳이 있다. 희망광고기업에 선정된 '푸드포체인지'라는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푸드포체인지 (Food for Change)'라는 영문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음식을 통해 세상을 변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식생활 캠페인과 교육을 통해 올바른 식문화가 식생활의 표준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푸드포체인지'의 바른먹거리 교육 푸드포체인지는 '식생활 교육의 보편화, 다양화, 전문화'를 미션으로 지난 2012년에 설립되었다. 제일 중점적으로 하는 사업은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으로 식품표시 확인, 영양과 미각교육을 통해 자라나는 아이부터 성인까지 '어디서, 어떻게 누구에 의해서 음식이 만들어졌는지'를 알아보고, 바른 음식을 구별, 선택하는 힘을 길러주는 일이다. 그리고 먹거리에 대한 소중함과 먹거리를 만들어주는 자연과 농부에 대한 감사의 마음도 가질 수 있게 해 준다. 지금 현재 바른 먹거리 캠페인 교육은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교 3~4학년을 대상으로 직접 유치원과 학교를 찾아가 진행하고 있다. 유치부 교육은 60분씩 2회 운영되며, 제철 식재료 미각체험, 맛 비교, 영양균형 동화구연과 보드게임, 간단한 요리 실습으로 구성된다. 아이들이 지루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