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선숲길

MT 가던 기찻길, 낭만 가득한 숲길로

경춘선숲길, 가 보셨나요? 기차가 다닐 때에는 소음과 진동, 일상을 가로막던 장벽이었고, 폐선 후에는 쓰레기장과 불법주차장이었던 이곳이 공원으로 바뀌었는데요. 1단계 구간 개장 후 많은 이들이 찾을 만큼 만족도가 높은 곳입니다. 오는 19일에는 2단계 구간을 추가 개방합니다. 2단계 구간은 경춘철교~서울과기대 입구까지 1.1㎞ 구간으로, 과거 경춘선 기차를 타고 춘천이나 대성리로 엠티 가던 시절의 향수를 느낄 수 있도록 조성했습니다. 공원에서 즐기는 추억여행, 한 번 떠나보실래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작년 5월 ‘경춘선숲길’의 1단계 구간(공릉동 일대, 1.9㎞)이 개장한 데 이어, 오는 19일 2단계 구간(경춘철교~서울과기대 입구, 1.1㎞)이 추가 개방된다.  ‘경춘선숲길’은 2010년 12월 열차 운행이 중단된 경춘선 폐선부지(광운대역~서울시계)를 공원화 하는 사업이다. 2013년부터 3단계 구간으로 나눠 현재 단계별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1단계 구간(공덕 제2철도 건널목~육사 삼거리)은 작년 5월에 개방했으며, 2단계 구간은 올해 11월, 2단계 잔여구간(무허가 건물지역)과 3단계 구간은 내년 5월에 최종 완료해 전 구간을 개통할 예정이다. 공사 단계별 위치도 ‘경춘선숲길’ 2단계 구간은 과거 경춘선 기차를 타고 춘천이나 대성리로 엠티 가던 시절의 향수를 느낄 수 있도록 조성했다. 1939년부터 2010년까지 71년간 중랑천을 연결하는 철길로 사용됐던 ‘경춘철교’를 리모델링해 기차가 다니던 철교를 시민이 거닐 수 있는 보행교로 재탄생시켰다. 철교 양쪽 끝에는 중랑천과 연결하는 계단과 승강기를 설치해 시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배려했으며, 특히 철교에서 바라보는 중랑천과 서울시내 모습이 백미다. 또 과거 경춘선에 운행하던 무궁화호 객차 2량을 설치해 관리사무소와 주민편의공간으로 리모델링했다. 경춘선 2단계 조감도 철길 주변에는 옛 경춘선에서 볼 수 있었던 관목(개나리...
연남동 경의선숲길공원에 시민들이 앉아 더위를 식히고 있다

새로 뜨는 ‘연트럴파크’를 아시나요?

공간에 대한 호기심은 작정하고 길을 나서게 만든다. 사람들에게 회자되고 대중매체에 간간이 그 공간에 대한 소식이 전해져서이기도 하지만 내가 사는 곳과 별반 다르지 않았던 소박한 동네가 어느 날부터인가 이슈의 중심에 있었다. 특별히 주목받지 않았던 소박했던 동네에 사람들이 몰리는 까닭이 궁금해졌다. 서울시 도시공간지원단이 진행하는 서울 도시‧건축 답사는 그래서 더욱 반가웠다.반갑다, 경의선숲길공원! 연남동 경의선숲길공원에 시민들이 앉아 더위를 식히고 있다공항철도 홍대입구역 3번 출구를 나서자 최근 핫한 공간으로 떠오른 연남동 경의선숲길공원이 펼쳐졌다.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미국의 센트럴파크에 빗대어 경의선숲길공원을 ‘연트럴파크’ 라 불렀다. 연남동 경의선숲길공원은 잘 조성된 산책로와 잔디밭, 곳곳에 만들어진 휴식 공간 등으로 센트럴파크 부럽지 않을 만큼 도심 속 녹색 휴식공간의 역할을 하고 있었다. 연남동을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경의선숲길공원은 연남동 주민들뿐 아니라 이 공간이 궁금한 타 지역 사람들에게도 호기심 이는 장소였다. 과거 연남동은 경의선 철길이 동네 중앙을 관통하면서 양쪽으로 단절된 느낌을 줬던 곳이다. 하지만 경의선 철길과 공항철도가 지하화 되고, 옛 철길 부지는 지형 그대로를 살려 긴 공원으로 바뀌었고 사람들은 그 경의선숲길공원이 궁금해 이곳을 찾기 시작했다. 연남동 구간에는 세교실개천이 유유히 흐르고 있다경의선숲길공원 연남동 구간이 위치한 곳의 옛 지명은 세교리, 잔다리 등이었다. 고지도를 통해 옛 수계(지표의 물이 점점 모여서 한 물줄기를 이루며 흐르는 하전의 본류나 지류의 계통)를 확인해 보면 이 지역엔 작은 물길이 여러 갈래로 지나갔다고 한다. 공원을 만들면서 긴 공원을 따라 작은 실개천을 만들고 이름도 옛 지명의 의미를 넣어 ‘세교(細橋)실개천’이라 했다. 세교실개천은 경의선 철도와 공항철도의 지하 유출수를 이용해 시간당 150톤 정도가 지상으로 올라와 흐르면서 공원 안의 정겨운 실개천을 만들고 있었다. 폐품으로 만든 기차 모형. 철길이었...
경의선숲길 연남동 구간ⓒnews1

서울 속 기찻길 산책, 경의선 숲길로 소풍가요~

경의선 숲길 연남동 구간 ‘칙칙폭폭~~’ 기차를 타고 여행을 떠나는 설렘, 기차를 타고 오는 누군가를 기다리는 그리움... 그래서 그런 걸까요? 더 이상 기적소리는 울리지 않지만 그 여운이 제법 오래도록 남는 곳이 바로 폐철길이 아닌가 싶습니다. 서울에도 이런 멋진 곳이 있다는 사실 아세요? 경의선 철도 폐선 부지를 공원으로 조성하는 ‘경의선 숲길’ 도시재생 프로젝트가 마지막 3단계 구간(와우교·신수동·원효로 총 1,446m) 공사를 마무리하고 21일 시민들에게 개방됩니다. 지금부터 감성 돋는 서울 폐철길 산책을 떠나보실까요? 내 손안에 서울이 각 장소별 매력과 이용 포인트를 소개해드립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경의선 숲길’ 프로젝트는 2005년 지하화를 시작한 경의선 상부 유휴부지를 시민휴식공간으로 만드는 사업입니다. 2011년부터 시작된 조성공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용산문화센터에서 마포구 가좌역까지 총 길이 6.3km, 면적 10만 2,008㎡에 이르는 도심 녹지축이 들어서게 됐습니다. 특히 작년 6월 개장한 연남동 구간은 ‘연트럴파크’라 불리며 서울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매김했습니다. 경의선 숲길 조성 구간 연남동 구간 공사 전 → 후 서울시는 ‘경의선 숲길’ 전 구간 개통을 기념해 21일, 오후 12시부터 5시까지 ▴새창고개 구간 ▴와우교 구간 ▴연남동 구간, 3개 구간에서 ‘경의선숲길로 소풍가는 날’을 주제로 개원행사를 연다고 밝혔습니다. 행사는 각 지역 협의체 주도로 진행됩니다. 시는 공원 운영의 패러다임을 기존 관 주도에서 시민 중심으로 전환, 경의선 숲길을 서울시 최초로 시민 주도로 운영되는 공원으로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이와 관련해 경의선 숲길 운영을 담당하는 ‘경의선숲길 지역 협의체’가 21일 발족합니다. ■ 구간별 행사개요 1. 새창고개 구간  - 주제 : 연결(부제 : 너와 나의 연결고리)  - 주요내용 : 문화예술 공연, 거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