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청년인생설계학교’ 여름학기 참여자를 모집한다

‘청년인생설계학교’ 참여자 모집…23일까지 신청

서울시가 ‘청년인생설계학교’ 여름학기 참여자를 모집한다 서울시가 스펙 쌓기와 구직 활동에 내몰린 청년들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청년인생설계학교’ 여름학기 참여자를 모집한다. 서울에서 생활하는 만 19~34세 청년을 대상으로 총 35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청년인생설계학교’ 모든 과정은 무료로 진행되며, 참여 신청은 6월 16일부터 23일까지 서울청년포털에서 할 수 있다. 올해 여름학기는 7월부터 9월까지 10주 동안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망라해 운영된다. 올해부터는 ▴베이직 코스 ▴워크앤라이프 코스 ▴프로젝트 코스로 나눠 원하는 코스를 선택해 신청할 수 있다. 모든 과정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관련 지침을 준수하여 운영되고, 참여 시 여행력 혹은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참여가 제한된다. 우선 ‘베이직 코스’ 프로그램은 청년들의 주체적인 진로 모색을 위한 소그룹 워크숍, 주제 강연 등으로 구성됐다. 온라인으로 신청 가능하며, 무작위 전산 추첨을 통해 총 250명을 선발한다. ■ 베이직 코스 ○ 공통자격 : 서울시를 생활권(거주지, 대학, 직장 소재지)으로 하는 만19세~만34세 청년(1985.1.1.~2001.12.31. 출생) ○ 우선선발 : 건강보험료 월부과액이 직장가입자 160,546원, 지역가입자 160,865원 이하인 사람(증빙서류 제출) ○ 일반선발(80%) : 소득기준 무관(제출서류 없음) 구분 A반 B반 C반 D반 E반 일정 월 10-13시 수 16-18시 수 19-21시 금 19-21시 토 15-18시 월 16-18시 수 19-22시 금 19-22시 토 10-13시 토 19-21시 정원 50명 40명 50명 50명 60명 ‘워크앤라이프 코스’는 직장인끼리 모여 건강하게 일하며 사는 법을 나누는 그룹 활동이...
'모두의 학교' 시민이 주도하는 평생학습종합센터

‘모두의 학교’ 시민이 주도하는 평생학습종합센터

성별·나이·출신에 관계없이 시민 누구나 원하는 분야를 스스로 발굴하고 공부하는 `모두의학교`가 문을 연다 ◈ 모두의학교-지도에서 보기 ◈ 남녀노소 누구나 원하는 분야를 스스로 발굴해 학습하는 평생학습종합센터 ‘모두의 학교’가 문을 연다. 모두의 학교는 금천구 독산동 옛 한울중학교를 리모델링해 조성했으며 오는 10월 28일 개관식을 갖고 정식 출범한다. 모두의 학교는 시민이 학습 주제 발굴, 방법부터 실천까지 전 과정을 주도한다. 시는 실제 삶과 직결된 생활 이슈, 지역 문제 등을 시민이 스스로 고민하고 해결하도록 해 시민 역량을 강화하고 이를 지역사회에 환원할 계획이다. 학교 건물은 지상 5층, 연면적 2,462㎡ 규모로 조성됐다. 지상 1층에는 시민소통광장, 시민플랫홈, 다목적강당이 지상 2층에는 도서실과 휴게실, 지상 3층에는 미술가꿈교실, 마루교실, 지상 4층에는 강의실과 그룹스터디룸, 실습실이 마련됐다. 또한 건물 주변에는 산책로와 쉼터를 조성해 시민들이 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서울시는 올해 '서남권 지역 문제와 세대 간 갈등 해결 방안' 라는 주제로 시범 운영기간을 갖고 2018년 3월부터는 다양한 시민 주도형 프로그램을 연차별 계획을 통해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0월 28일 오전 11시~오후 5시 박원순 서울시장, 시민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민이 초대하고 초대받다, 환대'라는 주제로 개관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개관식에서는 ‘모두의 어쿠스틱 밴드’ 개관 축하 공연과 시민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가 진행된다. 시민과 함께 하는 토크콘서트는 '학교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서부터 출발해 우리의 삶에서 왜 배움이 필요한지에 대해 시민 스스로 질문하고 답을 찾아가는 시간을 갖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본인이 원하는 문제를 탐구하고, 배우고, 깨우치고, 일상 속 문제까지 스스로 해결하는 평생교육이 스스로 행동하는 시민을 만들고 새로운 시대를 이끌 힘이 될 것”이라며 “모두의 학교를 통해 평생학습의 새로...
올해 10월말 개관 예정인 `모두의 학교` 조감도

‘모두의 학교’ 공간이 꿈꾸는 평생교육

올해 10월말 개관 예정인 `모두의 학교` 조감도 (글=김경완 성균건축도시설계원 연구실장)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모두의 학교’ 프로젝트 운영회의에 참여했다. 필자에게 주어진 과제는 시민들의 경험과 일상의 지혜, 학습 활동이 공유되고 성장할 수 있는 평생학습 공간을 디자인하는 것. 서울시 금천구 소재 한 중학교 건물과 부지를 평생학습 종합센터인 ‘모두의 학교’로 다시 창조해내는 이 작업은, 20여년 건축과 도시 언저리에서 일하고 있는 필자에게 공간과 교육 관계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지금까지 우리는 어떤 공간에서 학습을 해 왔을까? 그 공간이 우리 교육과 학습 방식에 미친 영향은 무엇일까? 학교교육에서 평생교육으로 이행하는 요즘, 우리는 어떤 학습공간을 상상해야 할까? 이러한 질문을 따라, 먼저 우리나라 근대학교 형성 과정과 특징을 간단히 살펴보고자 한다. 우리가 지금까지 경험한 학교 공간은 그다지 오래 되지도, 많은 변화가 있지도 않았다. 감시와 통제를 통해 효율적으로 인재를 육성하는 경제적인 수단이었다. 시민들이 옛 한울중학교 공간 활용법 마련에 동참하기 위해 학교 시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일제 강점기 이전의 교육 공간 조선 말기 신분제가 붕괴되고 유학이 보편화되면서 성균관과 사학 등 관학의 역할이 축소되었고, 민간 교육 중심을 담당했던 서원, 향교 등도 변질되었다. 이를 대체하여 지방에서 초등교육을 담당하는 서당이 증가했다. 서당 교육 특징은 바로 지역 공동체와 밀접한 관계를 가진다는 것이다. 서당은 향촌의 자치 결속력을 강화시키며 해당 지역의 집단 활동 거점이자 중심지 역할을 했다. 근대 학교가 지역 사회와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것과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 개화기에 나타난 학교는 관‧공립학교, 민족계 사립학교, 선교계 사립학교로 나눌 수 있다. 학교는 전통 가옥이나 교회 건물을 사용하다 점차 그 형태가 근대적인 학교 건물로 바뀐다. 일제 강점기 근대교육 공간 일제 강점기 근대 학교는 일정한 크기의 교실이 일렬로 배치...
교복을 입고 퍼레이드에 참여한 서울시 자치구 구청장들

배워보겠다는데, 내 나이가 어때서?

지난 4일(금), 코엑스 평생학습박람회장이 소란스러워졌다. 어디선가 교복을 입고 나타난 ‘중년의 무리’ 때문이었다. 놀랍게도 이분들은 김영철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을 비롯해 유종필 관악구청장, 이해식 강동구청장, 박홍섭 마포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김영종 종로구청장 등 서울시 자치구 구청장들이었다. 교복을 입고 퍼레이드에 참여한 서울시 자치구 구청장들 서울평생교육박람회 개막식 후, 이들은 교복을 입은 채 박람회장을 돌며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들 뒤로 학사모를 쓴 사람들과, 울긋불긋 가발에 인형 옷을 입은 사람들이 피켓을 들고 따라다니며 장내를 뜨겁게 달구었다. 그리고 교복을 입은 채 ‘서울 평생학습 동행토크쇼’에 패널로 참석했다. 서울 시민들과 함께 즐기는 장(場)을 마련하기 위해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와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이 공동으로 주관·기획한 토크쇼에서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장인 유종필 관악구청장은 “밥 안먹어도 배부릅니다”를 외치며 평생학습박람회 개막의 기쁨을 드러냈다. 이 자리에서 각 구청장은 자신이 생각하는 평생학습이란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을 나누었다. “평생교육진흥원은 열심히 공부하고 재미있게 공부하는데 뒷바라지 하는 곳이니, 많이 이용해 주십시오” 김영철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의 당부로 토크쇼는 시작됐다. 이날 홍일점으로 토크쇼에 참석한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평생학습이란 엄마의 마음”이라면서 “엄마가 아이들을 위해 헌신하고 공부에 밑거름이 돼주듯이 평생학습도 즐겁게 공부할 수 있게 밑거름이 돼주는 것”이라고 말하자 여기저기서 고개를 끄덕였다. 또, 이해식 강동구청장이 “육체적인 건강, 정신적인 건강 다 중요 하지만 학습을 통해 즐거움, 행복을 얻어야 완전한 삶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평생학습은 행복 100세”라고 하자 뜨거운 박수가 터져 나왔다. 이 자리에 나온 구청장들은, 권위는 잠시 벗어 두고 교복으로 갈아입고 박람회에 나온 시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100세 시대 평생교육의 즐거움과 중요성을 전했다. 시민들은 구청장들의 이야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