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하루는 쉬고 싶다

[카드뉴스] 편의점도 하루는 쉬고 싶다

명절 하루는 쉬고 싶다 #1 편의점주 A씨는 이번 설날에 아르바이트생을 구할 수 없어서 명절당일 휴업을 본사에 요청하였으나, 휴업 시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 #2 편의점주의 평균 노동시간은 주당 65.7시간 일반 자영업자에 비해 주당 평균 17.4시간 이상 더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10명 중 8명은 명절 자율영업을 원한다고 답변하였다. #3 근무 중 식사시간 평균 15.6분 근무 중 한끼 식사시간은 평균 15.6분으로 대부분 정상적인 식사를 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4 월 평균 쉬는 날은 평균 2.4일 조사대상의 37.9%는 아예 쉬는 날이 없다고 응답하여 노동강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5 편의점 장시간 근무로 인한 건강이상 증세 10명 중 7명 소화기질환이 57%로 가장 많았으며, 디스크질환, 불면증 등의 순이 높게 나타났다. #6 편의점주의 가장 큰 부담 중 하나는 바로 365일 24시간 의무영업 82.3%는 작년 추석 때 영업을 하였고, 전체 93.1%는 현재 심야영업을 하고 있다고 답변하였다. #7 조사대상 편의점주 명절 당일 자율영업 86.9% 찬성 심야영업 중단 62.0% 찬성 명절 자율휴무제 시행 시 불편할 것이라 응답한 비율 39.5% 심야시간 자율휴무제 시행 시 불편할 것이라 응답한 비율 27.7% #8 사회적 합의를 통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휴일, 심야영업은 소비자에게 편리함을 주지만 영세 자영업자와 비정규직 노동자의 영업환경을 약화시킬 수 있다. 편의점뿐만 아니라 자영업자 및 근로자의 휴식권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통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 중인 한 청년

아르바이트 할 때 꼭 알아둬야 할 8가지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 중인 한 청년 함께 서울 착한 경제 (65) - 아르바이트 임금체불 대응 방법 3년간 영업이익 ‘100억 원’, 1년간 아르바이트 임금체불 총액 ’83억7,200만 원’. 외식 업계 매출 1위 기업의 이와 같은 실태가 알려지며, 그동안 떼먹은 아르바이트 임금으로 영업이익을 낸 것 아니냐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해당 기업의 임금 체불 사례들을 조목조목 들여다보면, 우리 사회에 만연한 관행이라는 것이다. 게다가 가맹점이나 개인 사업장의 경우,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이와 같은 임금 체불이나 부당대우를 당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피해를 보았을 때 어디서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 함께 알아보았다. 성신여대지하철 역 이랜드파크 매장 앞에서 진행된 성북구 노동권익센터의 아르바이트 권리 찾기 캠페인 “연차·연장·야간수당 등 기본적인 수당 같은 것도 잘 모르고, 근로계약서를 왜 써야 하는지도 모르는 분도 많아요. 작성한 근로계약서는 한 부씩 교부 받아야 하는데, 지켜지는 경우도 드물죠. 주휴수당 같은 경우는 생각보다 많이 알고 있는데, 차마 사장님한테 말은 못하고 나중에 어떻게 받나 대응방법을 많이들 물어보시죠. 사실 계약관계가 되면 갑과 을로 나뉘기 때문에, 본인이 을이 되는 입장이라 최저임금이 있다 하더라도 달라고 하기가 쉽지 않죠.” ‘서울시 아르바이트 청년권리지킴이’ 김광호 씨의 설명처럼, 아르바이트 청년들은 몰라서 제대로 챙겨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지만, 알면서도 을 중의 을이다 보니 속수무책 당할 수밖에 없다. 실제 지난해 서대문근로자복지센터에서 진행한 인근 1,225개 사업장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1,193개의 사업장(97.4%)이 1개 이상의 관련 기초노동법(근로계약서 작성 및 교부, 최저임금, 휴게시간, 연차휴가, 퇴직금 등)을 준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임금체불 및 부당사례는 가맹점이나 개인사업장으로 가면 더욱 심각해진다. 이랜드파크의 경우 본사 직영으로 운영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