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로 문을 연 유기동물 보호소이며,주민 누구나 즐겨찾을 수 있도록 접근성 높은 도심 속 카페형 문화공간이다. ​

지차체 최초 유기동물 분양센터, ‘리본’에서 입양하세요

일상생활에서 사람과 반려견이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은 이제 흔한 풍경이 되었다.  반려동물을 가족 같이 귀한 존재로 키우는 가구수가 증가하면서 '펫팸족(pet과 family의 합성어)'이라는 신조어도 생겨났다. 펫팸족의 증가와 함께 반려동물을 펫샵에서 사지않고, 유기동물 분양센터 등에서 입양을 고민하는 사람들 또한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어디서, 어떻게 데려와야 하는지, 반려동물을 데려올 때에는 어떤 점을 고려해야 하는지…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세히 알지 못한다. 이에 대한 도움을 받고자 유기동물 입양 전 상담과 교육을 통해 고민을 해결해주고, 똑똑한 입양을 돕는 '강동리본센터'을 찾아가 봤다.​유기동물보호소 강동 '리본(Reborn)센터'는 누구나 즐겨 찾을 수 있는 도심 속 문화공간이다. ⓒ김민채강동 리본(Re:born)센터는 지난 2017년 11월, 전국 최초로 문을 연 유기동물 보호소이다. 주민 누구나 즐겨 찾을 수 있도록 접근성 높은 도심 속 카페형 문화공간으로 구성했다. ​'리본(Re:born)'이라는 이름에는 입양과 교육을 통해 반려동물과 주인을 다시 묶어준다는 의미가 담겨져 있다. 한 사진관의 재능 기부로 입소 이후 모든 유기견들이 '증멍(강아지들이 찍는 증명사진)사진'을 찍는다. 예비 입양자들과 유기견의 첫 만남은 바로 이 '증멍사진'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입양하는 과정에서 큰 도움이 된다.입양을 기다리는 '도니'의 증멍사진  (출처: 강동 리본센터 인스타그램)입양을 기다리는 '참깨'의 증멍사진 (출처: 강동 리본센터 인스타그램)​강동 리본센터는 총 3층 건물로, 1층에는 20~25마리의 유기견을 수용하는 유기동물 분양센터와 반려견 놀이장, 카페가 함께 마련되어 있다. 반려견 놀이장은 분양 확정자와 봉사자만의 출입을 허용한다. 유기견의 스트레스 최소화를 위한 조치라고 한다. 2층에는 입양 절차와 교육 상담이 이루어지는 입양 상담실이 있고, 3층은 반려견 관련 프로그램과 행동전문가 양성교육 등을 위한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리본카페. 강동사랑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