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으로 만나는 이야기, 놀이, 상상’ 팝업 전시회 포스터

팝업 동화책, 서울도서관서 직접 보고 만들어보세요

‘팝업으로 만나는 이야기, 놀이, 상상’ 팝업 전시회 포스터 책을 펼치면 입체적 그림으로 튀어나오는 ‘팝업북’. 서울도서관에서 이예숙 작가의 작품을 다양한 형태의 팝업을 만날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서울도서관은 13일부터 25일까지 1층 기획전시실에서 ‘팝업으로 만나는 이야기, 놀이, 상상’ 전시를 개최한다. 전시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예숙 작가는 ‘고양이 민국이와 사람 민국이(국민서관/2018)’, ‘영혼을 파는 가게(꿈초/2018)’, ‘불 꺼진 아파트의 아이들(리틀씨앤톡/2017)’, ‘사라진 조우관(사계절/2016)’, ‘참 괜찮은 나(좋은책어린이/2015)’ 등의 어린이 도서에 그림을 그리며 활동 중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총 85점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그 중 50점은 다양한 팝업 작품으로, 이예숙 작가의 동화책 속 그림과 팝업으로 재현된 작품을 비교해볼 수 있다. 또 ‘책’과 ‘쉼’을 주제로 그린 35점의 작품도 함께 전시한다. 꽃 모양의 팝업카드로 구성된 ‘겨울에 만나는 꽃밭’은 관람객들을 ‘꽃밭’으로 초대하고자 하는 작가의 바람을 담았고, ‘영혼을 파는 가게(꿈초/2018)’ 속 한 장면은 터널을 지나가는 느낌이 들도록 터널북으로 제작됐다. 관람객이 팝업북을 직접 만들어 전시실 중앙에 마련된 나무에 직접 매달아보는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작가는 전시기간 동안 관람객에게 직접 전시내용을 설명하고 관람 방법도 안내한다. ■ ‘팝업으로 만나는 이야기, 놀이, 상상’ 전시○기간 : 2018.11.13.~11.25 (매주 월요일 및 공휴일 휴관) ○장소 : 서울도서관 기획전시실 ○홈페이지 : 서울도서관 ○문의 : 서울도서관 02-2133-0246 ...
12월 20일 `서울시민 문화권 선언식`이 열린 서울도서관 입구ⓒ김윤경

서울도서관에서 ‘보는 책, 노는 책, 만드는 책’

12월 20일 `서울시민 문화권 선언식`이 열린 서울도서관 입구 모두가 꿈꾸는 문화도시 서울 “문화로 행복한 서울, 시민의 손으로 만듭시다!” 12월 20일 조용하던 서울 도서관이 웅성거렸다. 문을 열자 평소와 달리 로비 계단에 앉은 시민들이 눈에 띄었다. 바로 3년 동안 시민과 전문가들이 논의했던 ‘서울시민 문화권 선언식’이 진행되고 있었다. 선언의 내용은 예술과 문화가 특정인이 아니라 시민이 모두 누려야 할 삶이 되어야 한다는 것. 그러기 위해서는 시민의 문화적 권리는 보호해야 되며 이를 통해 서울시는 시민은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보통 폐쇄된 공간에서 엄숙하게 진행되던 방식에서 벗어나 이번 선언식은 개방된 공간에서 이뤄졌다. 각 계층 각 세대가 한 조문씩 읽는 선언문 영상은 서울시민 누구나 문화를 누려야 한다는 선언문의 취지와 잘 맞아떨어졌다. 낭랑한 목소리의 학생이나 점자로 읽는 시각장애인, 한국말이 조금 서툰 외국인도 모두 하나가 되어 문화권 선언에 한 목소리를 높였다. 선언식 장소에 책 모양의 이불이 놓여서 지나는 시민들의 시선을 끌었다. 박원순 서울 시장은 ‘시민이 문화의 중심이자 권력의 주체’라는 핵심을 잊지 말자며 실천과제를 발표했다. 이어서 박시장이 선언식 장소 주변에 배치에 두었던 커다란 책 이불과 책 방석에 눕자 여기저기서 웃음이 터져나왔다. 시민도 같이 어울려 사진을 찍었다. 선언식은 노래를 들으며 색종이 공에 소원을 써서 던지는 세레모니로 마무리됐다. 정말 선언문처럼 모두가 함께 문화를 누리는 서울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보는 책, 노는 책, 만드는 책` 전시장 버려진 책, 팝업북이 되다 선언식이 끝나고 도서관 곳곳을 둘러보는 데 발길을 사로잡는 곳이 있었다. 서울도서관 기획 전시실에는 ‘보는 책, 노는 책, 만드는 책’ 전시가 열리고 있었다. 도서관 안에 잘게 찢어지고 구겨진 책이 쌓여있었다. 헌 책이 팝업 북으로 재탄생 하는 과정을 볼 수 있는 곳이었는데, 시민들도 호기심 어...
청계천 헌책방거리와 청계천 오간수교 아래 산책로에서 열리는 `헌책산책`행사

헌책이 주는 설렘 ‘청계천 헌책산책’

청계천 헌책방거리와 청계천 오간수교 아래 산책로에서 열리는 `헌책산책` 행사헌책의 매력과 설렘을 느낄 수 있는 헌책 문화행사 ‘청계천 헌책 산책’이 청계천 헌책방거리와 청계천 오간수교 아래 산책로에서 열린다. 행사는 10월 12~15일 낮 12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토요일은 오후 6시까지이다.이번 행사는 서울도서관이 점점 활기를 잃어가는 평화시장 헌책방들을 지키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헌책방 주인들과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헌책방 주인의 추천 희귀 책 전시를 통해 헌책방 운영자들이 엄선해 선보이는 희귀한 책을 만나볼 수 있다. 헌책이 중고물품이라는 의미를 넘어 ‘구하기 힘든, 헌책방에서만 구할 수 있는 책’의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 전시된 책은 구입도 가능하다.청계천 헌책방거리 부활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연세대 동아리 ‘책잇아웃팀’은 ‘설레어함’을 준비했다. ‘설레어함’은 헌책방 주인이 추천하는 책 두세 권을 테마별 무작위(랜덤)로 담은 책상자이다. ‘설레어함’ 구매자들은 각자에게 어울리는 책을 처방해주는 ‘설렘약방’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또한, 헌책 동화책을 이용하여 팝업북을 만들어보는 헌책 관련 체험 프로그램도 즐길 수 있다. 안선화 팝업북 아티스트와 함께 헌책을 활용해 나만의 팝업북을 만들어 볼 수 있다.이 밖에도 평화시장 헌책방을 비치한 ‘사다리 책장’에서는 시민들이 직접 다양한 헌책을 구입할 수 있고, 헌책을 구입한 시민들은 ‘헌책다방’ 카페 공간에서 음료를 마시며 책을 읽을 수도 있다.‘청계천 헌책산책’ 행사는 책을 사랑하는 시민 누구나 청계천 헌책방거리와 오간수교 산책로에 방문하면 참여가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서관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문의 : 서울도서관 02-2133-0209 청계천 헌책방거리에서 열리는 `청계천 헌책 산책` 책 축제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