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섬역 상점가 거리 풍경

주목! 계속 진화하는 성수동 ‘뚝섬역 상점가’

뚝섬역 3, 4번 출구 사잇길은 성동구 성수동 상원길이다. 뚝섬역 3번 출구에서 시작해서 살곶이다리에 이르는 500m 남짓한 거리다. 상원길은 2차선 차도가 있고 도로변에 상점들이 즐비해 있다. '뚝섬역 상점가'라고 부르는 곳으로 필자가 지금껏 발품 팔아서 다녀본 여느 상점가 거리와는 시각적으로 많이 달라 보였다. 뚝섬역 상점가 차도에는 아스팔트 위에 미끄럼방지제가 깔려 있다. ©윤혜숙 우선 바닥에 아스팔트 대신 붉은색의 미끄럼 방지제가 깔려 있다. 초등학교 앞 도로에서 볼 수 있는 그런 바닥재다. 운전자가 차선 시인성을 확보하고, 차량의 운행 속도를 내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목적이다. 평상시에 뚝섬역 상점가를 찾는 손님들로 오가는 행인들이 많다. 이런 곳에서 운전자가 갑자기 속도를 낸다면 아찔한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는데 이를 방지할 수 있다. 뚝섬역 상점가 인도에는 밝은색 보도블록이 깔려 있다. ©윤혜숙 차도가 그렇다면 인도(人道)는 어떨까? 사람이 통행하는 길바닥은 밝은색의 보도블록으로 단장되어 있다. 골목길 재생사업이 시행된 성동구 용답동에서 마주했던 적이 있는 보도블록이다. 뚝섬역 상점가에 미니 소방서가 설치되어 있다. ©윤혜숙 길 중간에는 뚝섬역 상점가 미니 소방서가 있어서 소화기가 비치되어 있다. 화재가 발생하면 대피 먼저하고 119에 신고해야 하지만, 작은 불씨라면 옆으로 번지기 전에 소화기로 불을 끌 수 있다. 상점가의 특성상 상점들이 붙어 있고, 또 불을 다루는 음식점이 많다. 따라서 화재가 발생하기라도 하면 순식간에 번질 수 있어 뚝섬역 상점가엔 두 곳의 미니 소방서가 마련되어 있다. 뚝섬역 상점가 담벼락 곳곳에 조선왕조의 역사가 기록되어 있다. ©윤혜숙 뚝섬역 상점가를 지나다 보니 붉은 벽돌로 지은 건물 담벼락에 조선의 역사가 새겨져 있다. 알다시피 조선을 건국한 인물은 이성계다. 이성계가 조선을 건국한 뒤 도읍지를 한양으로 정했다. 지금의 사대문 안이 한양 도성이다. 그 당시 이곳 왕십리도 도읍지 후보들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