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임대차, 일자리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 ‘내 삶을 바꾸는 10년 혁명’을 추진한다.

무방문 신용보증, 엄마손 케어 등 ‘시민 삶’ 보듬는다

서울시는 임대차, 일자리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 ‘내 삶을 바꾸는 10년 혁명’을 추진한다. 먹고 사는 일만큼 절박하고 중요한 문제가 또 있을까요? 서울시가 ‘내 삶을 바꾸는 10년 혁명’ 슬로건 아래 자영업, 임대차, 돌봄, 주거, 일자리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시 산하 24개 투자‧출연기관도 이에 동참하기로 하고 혁신방안의 큰 틀과 주요 내용을 발표했는데요. 투자‧출연기관이 함께 하면서 시민이 체감하는 변화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은 시민의 삶을 바꿀 각 기관의 혁신방안을 살펴봅니다. 서울시가 선언한 '내 삶을 바꾸는 10년 혁명'의 완성을 위해 시 산하 24개 투자‧출연기관도 혁신 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한다. 서울시는 24개 기관별로 수립한 혁신방안의 큰 틀의 방향과 주요내용을 발표하고 논의하는 ‘서울시 민선7기 투자‧출연기관 혁신보고회’를 10일 오후 3시 서울월드컵경기장 리셉션홀에서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서울시와 투자‧출연기관에서 총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혁신안은 지난 7월부터 24개 투자‧출연기관별로 자체 혁신 TF를 가동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해 혁신안 초안을 마련하고, 서울시 혁신자문단 회의 등을 거쳐 마련됐다. 시는 관계부서 간 협의를 마치는대로 각 기관별 구체적 혁신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현재 2만대인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2020년까지 4만대로 확대된다. 공기업 | 따릉이 정비 ‘동네 자전거방’에 맡기고, 전동차 ‘스마트트레인’으로 관리 무너진 골목경제를 주민 중심의 ‘지역 선순환 경제 생태계’로 되살리려는 다양한 시도도 이뤄진다. 서울시설공단은 현재 2만대인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2020년까지 4만대로 확대하는 가운데, 따릉이 정비와 수리를 각 지역의 동네 자전거방(424개소)에 맡길 계획이다.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지역의 공유자산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다시 지역에 재투자하는 방식의 ‘지역재생기업’을 육성한다. 서울교통공사는...
서울시청

5년간 9,801명 일자리창출…노사정 서울협약

서울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 등 서울시 투자·출연기관이 내년에 임금피크제와 정년퇴직으로 생기는 일자리에 청년 9,000여명을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15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박태주 노사정 서울모델협의회 위원장, 19개 투자·출연기관 노사 대표가 모여 이런 내용을 담은 '서울시 투자, 출자·출연기관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사·정 서울협약(이하 '서울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서울협약의 주요 내용은 ▲정원의 3%(법정비율) 이상 청년고용 준수 ▲청년·고령자 일자리 창출을 위한 창·취업 프로그램 마련 ▲노사합의를 통한 임금피크제 실시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 방안 마련 ▲직접 고용 확대 ▲채용박람회 개최 등입니다. 우선 19개 투자·출연기관은 우선 2016년 임금피크제와 정년퇴직으로 발생하는 신규채용 인원(1,006명)을 청년일자리로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법적 청년의무고용 인원(정원의 3%)인 660명보다 346명을 추가로 채용하는 것으로 내년 시행 후 확대방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또 내년부터 임금피크제를 도입하는 기관의 임원들은 연봉의 5% 상당액을 자발적으로 반납, 이를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등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종잣돈로 활용하고, 투자·출연기관이 보유한 유휴 사무공간, 빈 임대매장을 청년창업자에게 저가로 임대해 주기로 했습니다. 임금피크제를 적용받고 퇴직한 근로자의 심리적 상실감에 대한 보상 측면에서 이들을 위한 취·창업 프로그램도 마련했습니다. 투자·출연기관별로 실정에 따라 현재 1인당 연 20~90만 원 수준인 정년퇴직 예정자에 대한 교육비 지원을 최대 200만 원 이상으로 늘리고, 시는 장년창업센터, 인생이모작지원센터 등을 통해 이들이 경력과 전문지식을 활용해 제2의 커리어를 쌓을 수 있도록 돕는다는 계획입니다. 근로자의 일·가정 양립을 보장하고 더 나아가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서울형 근로시간 단축모델’도 2016년 중에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서울시의 비정규직 전환 정책을 지속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