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청영화제

“주말엔 시민청이 좋아” 영화제·토크콘서트 개최

서울시 시민청은 25일~27일까지 ‘한강의 재발견’을 주제로 ‘제4회 시민청영화제’를 개최한다. 또한 26일~27일엔 ‘시민과 영화’ 시네마 토크콘서트가 펼쳐진다. 시민청영화제 : 25일(금)~27일(일) 10:00~18:00 시민청 일대 시민청에서는 영화감독 멘토와 시민이 함께 서울과 관련된 영화를 제작하는 문화 소통프로그램 ‘사랑방워크숍’을 운영해 오고 있다. 올해는 6개 대학 8개팀 45명의 대학생이 7월부터 9월까지 6차례의 워크숍을 진행한 후 이번 영화제를 통해 작품을 선보인다. 심사를 진행한 결과 한강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통찰 및 탄탄한 구성이 엿보인 홍익대1팀의 ‘휴일’과 고려대2팀의 ‘네거티브’, 명지대팀의 ‘괴담’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25일 오후 7시 바스락홀에서 서울시장상 및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상을 수여하는 시상식이 진행된다. 8개 팀이 만든 영화는 25일부터 27일까지 시민청 활짝라운지, 바스락홀, 워크숍룸에서 수시로 상영되며, 지난 9월부터 10월까지 진행한 ‘15초 스마트폰 영화 공모전’에 출품작과 초청독립영화 8편도 영화제 기간 동안 시민청 일대에서 상영된다. ☞ 상영시간표 및 영화 설명 리플렛 보기 시네마 토크콘서트 : 26일(토)~27일(일) 14:00~16:00 활짝라운지 영화제와 연계해 11월 ‘토요일은 청이좋아(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열리는 시민청 대표 프로그램)’는 영화음악 공연 및 팝칼럼니스트 김태훈, 영화감독 봉만대가 진행하는 시네마 토크콘서트로 꾸려진다. 26일 오후 2시 활짝라운지에서 기타리스트 김세형이 엽기적인 그녀의 ‘캐논’, 타이타익의 ‘My heart will go on’ 등 영화음악 연주를 시작으로, 팝칼럼니스트이자 영화평론가인 김태훈이 ‘대중영화의 이해’를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진행한다. 이어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시민청영화제’에서 수상한 홍익대1팀, 고려대2팀, 명지대팀이 이성은 감독과 함께 영화제작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는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27일에는 보컬...
SUM

믿고 듣는 인디밴드 총출동, 언플러그드 음악축제

서울시 시민청에서는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에 ‘토요일은 청이좋아’ 행사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4월의 마지막 주 토요일인 30일에는 봄을 맞아 더욱 싱그러운 언플러그드 음악 공연이 펼쳐집니다. 30일 오후 12시부터 4시까지 ‘활짝라운지’에서는 시민청예술가 5팀과 ‘가을방학’ 등 유명 인디밴드의 언플러그드 공연이 이어집니다. 전기악기를 사용하지 않아 더욱 싱그럽고 자유분방한 언플러그드 음악축제는 시민청예술가의 공연으로 시작됩니다. ‘김기타’의 기타연주, ‘불핀치’의 모던록, ‘아카펠라그룹with’의 아카펠라 공연 및 ‘아웃오브캠퍼스’, ‘여울비’의 언플러그드 공연이 이어집니다. 이후 인기 밴드인 ‘플레이모드’와 ‘안녕하신가영’, ‘가을방학’의 보컬인 계피의 공연이 이어져 잔잔한 어쿠스틱 음악을 좋아하는 시민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됩니다. 가을방학, 안녕하신가영, 플레이모드(왼쪽부터) 오후 4시부터 5시까지는 세계 유일의 시각장애인 오케스트라인 ‘하트체임버 오케스트라’가 바스락홀에서 오케스트라 연주를 진행합니다. 바스락홀을 어둡게 만들어 눈을 감고 마음속으로 연주를 그려보는 독특한 오케스트라 ‘정전’(停電, 情傳)은 시민들에게 뭉클한 ‘희망’의 메시지를 선사할 것입니다. 한편, 공연과 함께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오후 12시부터 5시까지 시민플라자에서 진행됩니다. ‘보물지도 그리기’ 체험프로그램은 자유롭게 그림을 그리고 심리상담사가 시민이 그린 그림을 토대로 스트레스와 불안감 등 마음상태를 진단하고 상담하는 치유 프로그램입니다. 또한 ‘캐리커쳐’ 및 ‘페이스페인팅’도 진행해 시민청을 방문하는 아이들에게 재미를 더할 예정입니다.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이며 오전 11시 50분부터 현장에서 신청할 수 있습니다. 김영환 서울시 시민소통담당관은 “봄날 시민청에서 따뜻한 어쿠스틱 음악을 즐기고 심리상담을 통해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도 갖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의 : 시민소통담당관 02-2133-6419, 시민청 홈페이지 www.seou...
롤러장

80년대여 응답하라! ‘추억의 롤러장’

11월 마지막주 토요일 오후, 기자는 지난 2월 28일 성황리에 진행되었던 시민청 추억의 롤러장이 재개장한다는 소식을 듣고, 분주히 발걸음을 옮겼다. 다행히 비는 내리지 않았지만 쌀쌀한 늦가을 날씨에도 불구하고, 시민청에는 귀에 익은 7,80년대 흥겨운 댄스뮤직과 함께 활짝라운지를 중심으로 가족과 연인 그리고 친구들끼리 손에 손을 잡고 뒤뚱거리며 롤러를 타고 있었다. `돌아온 추억의 로-라장(부제 : 롤러의 추억)`은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시작해 40분간 롤러장과 20분간의 쇼타임시간으로 편성돼, 폐장시간인 오후 7시까지 모두 9번의 롤러장이 펼쳐졌다. 접수처에서 신분증을 내고 인적사항을 간단히 적으면 무료로 롤러스케이트와 장비 등을 대여하여 롤러스케이트를 탈 수 있었다. 추억의 로-라장 행사장 입구(좌), 장비 무료 대여소(우) 접수데스크 옆 화이트 보드에 메모지를 붙여 신청곡을 신청하면 추억의 교련복과 빨간 머플러를 한 디스크 자키 형님이 뮤직비디오와 함께 흥겨운 댄싱곡을 틀어주었다. 또한 쇼타임 시간에는 퀴즈쇼를 비롯해 6,70년대 하이틴을 떠올리는 추억의 뮤지컬 그리스 갈라공연이 펼쳐져 쉬는 시간동안 즐거운 눈요기도 할 수 있었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참여시민들의 이색 체험을 위해 신청곡 부스와 복고교복 체험 부스가 마련됐다. ‘그대 나를 두고 떠나지 마라’,‘부기우기부기우기 댄싱슈즈’,‘백만스물 한바퀴째!’,‘신들린 발놀림 다탔으면 오라이~’,‘OTL 좌절금지’,‘니들이 로-라를 알아?’,‘타랬더니 걷고 있냐?’ 등 재미있는 말들이 롤러장 주변에 걸려져 있어 피식 웃음을 짓게 했다. 그리스 갈라쇼(좌), 추억의 담벼락 포토존(우) 이와 함께 롤러장 옆에는 7,80년대 교련복, 교복 등을 입어 볼 수 있는 ‘복고교복체험’코너와 요즘 인기리에 방영중인 ‘응답하라 1988’에서 나오는 골목길 집 담장 사진 앞에서 그때 그 시절을 추억하며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는 ‘추억의 담벼락’코너가 마련되어 있고 그 옆에는 올해 화제가 된 서울시정 ...
지하 바캉스

시민청서 시원한 ‘지하 바캉스’ 함께 하세요!

올 여름, 휴가를 미처 갔다 오지 못했다면 가족들과 함께 서울시청 지하 시민청에서 록콘서트를 즐기고 세계 여행을 떠나보시는 건 어떨까요? 시민청에서는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마다 시민들을 위해 ‘토요일은 청이좋아’ 행사를 열고 있는데요, 8월 마지막주 토요일(29일)에는 시민들이 직접 준비한 ‘지하 바캉스’ 프로그램을 준비했습니다. 이 날 시민청을 방문하시는 시민들은 인기밴드와 함께 시원한 록콘서트로 더위를 잊고, 하루만에 떠나는 세계 여행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이날 시민청 활짝라운지에서는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시민청 예술가(투스토리, 이매진)와 록밴드 크라잉넛, 랄라스윗, 전기뱀장어 등이 출연하는 록콘서트가 열립니다. 또, 시민플라자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세계 6지역(아시아·오세아니아·남미·북미·유럽·아프리카)의 특색을 담은 포토존, 의상체험, 볼풀장 등의 행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아시아’에서는 다양한 한복을 입고 포토존 앞에서 사진촬영을 할 수 있으며, ‘오세아니아’는 볼풀장과 썬베드를 설치해 해변을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했습니다. ‘남미’에는 우유니 소금사막을 재현한 대형 포토존이 설치돼 있으며, ‘북미’에서는 자유의 여신상 포토존에서 다양한 의상을 입고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아프리카’에서는 아프리카 전통의상 체험과 전통 악기를 연주할 수 있으며, ‘유럽’에는 그리스 산토리니를 배경으로 한 포토존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6개의 모든 지역을 거쳐 스탬프를 모은 시민들에게는 시민기획단이 직접 준비한 봉지음료를 무료로 나누어 드릴 예정입니다. ■ 공간구성 ■ 행사구성 구분 공연 지하바캉스 활짝라운지 아시아 오세아니아 남미 북미 유럽 아프리카 12:00 (리허설) “궁”한복체험 및포토존 “비치볼”어린이볼풀놀이장 “소금사막”포토존  “자유의” 여신상포토존 “달톡봉”달고 톡쏘는봉지음료 “세렝게티”타악기체험 12:30 13: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