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상상나라에서 직접 체험하며 즐거워하는 어린이들

어린이날 주간, 상상나라 무료 프로그램 가득!

서울상상나라에서 직접 체험하며 즐거워하는 어린이들 서울상상나라는 5월 2일부터 7일까지 어린이날 주간 체험프로그램을 다채롭게 운영한다. 6일 동안 ‘활짝! 꿈 바구니’(2일), ‘소망나무’(3일), ‘꿈을 담은 가방’(4일), ‘꿈을 품은 비치볼’(6일), ‘튼튼 꿈의 다리’(7일)가 지하 1층 교육실에서 종일 무료로 진행된다. 특히, 5월 5일 어린이날에는 삐에로 풍선 선물, 캐릭터 인형과 찰칵!, 페이스 페인팅, 반짝반짝 희망 풍선, 이야기보따리 프로그램이 1층 로비와 지하1층 교육실 등에서 종일 무료로 열린다. ■ 서울상상나라 어린이날 주간 무료 가족체험 프로그램 일자 프로그램명 시간 (소요시간) 장소 대상 및 인원 2일(화) 활짝! 꿈 바구니 10시~17시 (30분) 지하1층 창의놀이실 4세 이상 어린이와 부모 150가족 3일(수)석가탄신일 소망나무 만들기 상 동 상 동 상 동 4일(목) 꿈을 담은 가방 상 동 상 동 상 동 5일(금)어린이날 삐에로 풍선선물 10시~17시 1층 로비 모든 어린이 캐릭터 인형과 찰칵! 상 동 상 동 상 동 페이스페인팅 상 동 상 동 상 동 반짝반짝 희망풍선 10시~17시 (30분) 지하1층 창의놀이실 4세 이상 어린이와부모 300가족 이야기보따리「괴물이다 괴물」 2시, 4시 (20분) 2층 생각놀이터 4세 이상어린이 20명 6일(토) 꿈을 품은 비치볼 10시~17시 (30분) 지하1층 창의놀이실 4세 이상 어린이와부모 150가족 7일(일) 튼튼한 꿈의 다리 상 동 상 동 상 동 서울상상나라는 쾌적하고 안전한 관람환경 유지를 위해 하루 2,500명으로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있으므로, 사전에 홈페이지(www.seoulchildrensmuseum.org)를 통해 예약 후 방문하는 것이 좋다. ■ 서울...
서울무용교육원의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프로그램에 참가 중인 어린이들

“예술로 놀자” 서울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서울무용교육원의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프로그램에 참가 중인 어린이들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문화예술체험에 참여할 수 있는 학교 밖 토요문화학교가 개학했다. 바로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이 함께 운영하는 ‘서울 꿈다락 토요문화학교’로, 53개의 교육운영단체가 서울 각지에서 58개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서울 꿈다락 토요문화학교’는 2012년부터 주5일 수업제의 전면실시에 따라 학교에 가지 않는 주말, 학생과 가족들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다채로운 문화예술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도 자신만의 놀이를 창작해보는 대림정보문화도서관(영등포구)의 ‘엉뚱한 놀이 실험실’, IT기기를 활용해 나만의 음악을 창작해 보는 증산정보도서관(은평구)의 ‘뮤비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 이 외에도, 연극과 그래피티(Graffiti)를 접목한 ‘그래! PLAY’, 창의적 신체 탐구를 통해 미디어 아트로 표현하는‘딴지놀이’, 대중음악, 영화, 문학 등을 음악으로 표현하는 ‘싱어송라이터’, 그림자 연극을 경험하는 ‘북극곰예술여행’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무료로 만나볼 수 있다. 개별 프로그램에 따라 운영단체별로 참여자를 모집하며, 교육기간은 4월부터 11월까지이다. 서울에 거주하는 학령기 아동․청소년은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프로그램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www.sfac.or.kr) 또는 서울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www.e-sac.or.kr) 홈페이지를 통하여 확인할 수 있다. ☞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세부프로그램 서울지역 곳곳에서 이루어지는 58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신청은 각 교육운영단체로 해야 한다. ...
꿈다락 프로그램이 즐거운 아이들

토요일마다 떠나는 해외문화 탐험

꿈다락 프로그램이 즐거운 아이들 “니 하오!” “새-응 배-노!” “아쌀로무 알라이쿰!” 아시아에 있는 우리 이웃 나라들, 그들은 처음 만날 때 어떻게 인사하고, 어떤 음식을 먹으며, 청소년들은 무얼 하며 노는지 궁금한 학생들에게 주말마다 지구탐험여행을 떠날 수 있는 프로그램이 탄생했다. 토요일 학교밖 문화예술교육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프로그램 중 하나인 ‘지구여행 탐험대’가 바로 그것이다. 지구여행 탐험대는 12주에 걸쳐 중국, 몽골, 우즈베키스탄 출신의 다문화 강사들이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아시아문화를 소개한다. 가깝지만 생소하게 느껴졌던 이웃 나라의 문화와 생활을 직접 체험하면서 북아트 강사와 함께 나만의 세계여행 아트북을 만들어보는 이채로운 프로그램이다. 첫 수업은 신성초등학교 맞은 편 서점 북션에서 열렸다 다문화전문 사회적기업 ㈜아시안허브가 진행한다. 지난달 26일 오전, 지구탐험을 떠나기 위해 모여든 아이들의 목소리가 시끌벅적한 교실. 중국 사회와 문화를 생생하게 알려줄 이미미 다문화강사가 앞에 서자 학생들은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색은 무슨 색이예요?” “중국 국기에 있는 별은 무슨 뜻인가요?”라며 평소 궁금했던 질문을 쏟아냈다. 선생님은 학생들이 궁금증을 풀 수 있게 자세히 설명해주었다. 북아트 신동선 선생님은 학생들과 다문화 선생님께 보고 들은 것을 정리하여 아트북을 만들 예정이라고 한다. 오대양 육대주 각 대륙의 집들을 설명하며 미리 만들어온 아트북을 보여주자 학생들은 “우리도 그런 걸 만드는 거예요?”라며 호기심을 드러냈다. 아시아의 세 나라를 설명하고 있는 신동선 선생님 자료를 수집하고 정리하여 한 권의 책으로 만드는 과정에 자신의 글과 그림을 엮어 자신 만의 책을 완성하는 북아트는 작가, 화가, 디자이너, 편집자, 제작자, 제본사 등 다양한 역할을 체험할 수 있어 학생들에게 큰 인기다. 학생들이 선생님 설명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에 어떻게 참가하게 됐나를 묻는 질문에 안지현(신성초 5학년) 양은 “작년에 참...
2012032702551037_mainimg

귀가 솔깃, 문화예술 체험하는 토요문화학교

서울문화재단 산하 서울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가 주관하는 '2012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프로그램이 오는 3월 31일부터 매주 토요일 초·중·고등학생과 가족을 대상으로 남산예술센터와 서울 각 지역에서 운영된다. 어린 시절 경험한 우연한 예술체험이 감수성 예민한 시기에 청소년의 잠재된 재능을 일깨워주고, 새로운 자신을 발견하게 하고, 외부와 소통하는 능력을 키워준다는 건 두말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꿈다락 토요문화학교'는 크게 '아우름' 프로그램과 '차오름' 프로그램으로 나뉜다. ① 아우름 프로그램 - 다섯 가지 예술장르 융합 프로그램, 연극으로 마무리 먼저 '아우름 프로그램'은 건축·문화·국악·연극·애니메이션의 다섯 가지 장르로 구성된 장르융합 프로그램이다. 서울의 중학생 12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서울의 문화공간 탐방을 통해 우리 문화의 숨어있는 예술적 가치를 재발견하고, 각 공간과 연결되는 다양한 예술적 요소들을 체험하면서 창의력과 상상력을 가지고 일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이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의 주제를 드러내는 또 다른 이름이 바로 '서울, 어디까지 가봤니? - 문화예술로 서울 다시보기'다. 국악을 통한 '내 속에 숨은 감각 깨우기', 애니메이션을 통한 '나만의 캐릭터 만들기'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 체험 프로그램이 있고, 현장탐방과 창작이 곁들여진다. 게다가 어릴 적 꿈을 실현한 배우와 감독들의 특강도 기다리고 있다. 11주 과정으로 3월 31일부터 12월 1일까지 총 3차에 걸쳐 운영되며, 각 기수별로 선착순 40명을 모집한다. 체험활동이 많은 프로그램 특성상 참여인원을 소수로 정한 것이 못내 아쉽지만 참가자들의 프로그램 몰입도와 만족도만큼은 높을 것이다. 1차 참가자 모집은 오는 3월 29일(목)까지. 서울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홈페이지(www.e-sac.or.kr)에서 신청하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 문의 : 서울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02) 758-2031, 2034 ② 차오름 프로그램 - 13개 문화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