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코스타리카 광장 등 서울 속 다른 국가 지명이 들어가 있는 장소 세 곳을 소개한다

진짜 서울 맞아? 이국적인 이름의 색다른 장소 3곳

서울시에 테헤란로를, 테헤란시에 서울로를 명명한다는 표시 ⓒ김진흥 테헤란로는 서울시 강남구의 대표적인 도로다. 강남역에서부터 종합운동장역에 이르기까지 약 4.1km로 쭉 뻗어있다. 서울시민이라면 한 번쯤 들어봄직한 테헤란로는 강남을 비출 때 빼놓지 않고 보여주는 길이다. 테헤란로는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따왔다. 1977년 6월 17일 방한한 골람레자 닉페이 테헤란 시장이 당시 구자춘 서울시장과 서울-테헤란 간 도로명 교환에 합의하면서 도로 이름이 '테헤란로'로 바뀌었다. 즉, 서울과 테헤란이 자매결연을 하면서 그 기념으로 양측 국가에 서로의 지명을 교환한 것이었다. 이란 테헤란 시에도 '서울로'가 있다. 서울시에는 이외에도 다른 국가 지명이 들어간 장소들이 존재한다. 테헤란로처럼 대중적으로 알려졌거나 화려한 곳은 아니지만 인근 주민들이 종종 드나드는 장소이다. 필자는 서울 속 다른 국가 지명 장소 세 곳을 소개한다. 용산구 라틴아메리카 공원 우리나라와 중남미 국가들 간 많은 교류가 있길 바라는 취지에서 조성된 라틴아메리카 공원 ⓒ김진흥 라틴아메리카 공원은 하얏트 호텔 근처에 위치해 있다 ⓒ김진흥 지금으로부터 16년 전, 용산구 남산 인근에 라틴아메리카 지역 국가들의 대사 및 외교사절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당시 반기문 외교통상부장관과 이춘식 서울시 부시장, 구자훈 한-중남미협회장 등 여러 인사들도 함께했다. 2004년 10월 15일, 용산구 하얏트 호텔 입구 근처에 라틴아메리카 공원이 개장했다. 라틴아메리카 공원은 우리나라와 중남미 국가들 간의 상호 이해와 협력의 폭이 증대되는 상황에서 더욱 많은 교류들이 이뤄지기를 바라는 취지에서 조성되었다. 라틴아메리카 공원 규모는 크지 않다. 하얏트 호텔에서 남산으로 향하는 길 중간에 있어서 작은 휴식 공간 역할을 띠고 있다. 선향나무 등 2,000여 나무들이 심어졌고 중남미인들의 힘을 형상화한 3m 높이의 조형물(베네수엘라 작가 작품)이 중앙에 위치해 있다. 용산 마을버스 03번 종점에 ...
테헤란로에 위치한 광교옥 곰탕

[정동현·한끼서울] 대치동 곰탕집

테헤란로에 위치한 광교옥 곰탕 ◈ 광교옥 곰탕-지도에서 보기 ◈ 정동현 맛있는 한끼, 서울 (28)강남구 광교옥 테헤란로는 황량하다. 신이 쌓아올린 것처럼 거대한 빌딩 사이로는 햇볕조차 들지 않고 음지에 머무는 골목길 위에는 얼음이 쉽게 언다. 꼬리를 물고 도로를 지나는 차들 때문에 늘 신호가 밀리고 그 사이로 사람들은 몸을 비틀어 길을 건넌다. 나는 이곳에 매일 같이 머물며 한 끼를 해결해야 하는데 제대된 식당 찾기가 쉽지 않다. 본래 황량했던 이곳이 신화적인 개발을 통해 주목을 받은 것은 실제 얼마 되지 않았다. 사람이 식사를 하는 것은 가장 안전한 장소에서 무방비 상태가 됨을 의미한다. 그러기 위해 충족되어야 할 조건은 장소가 오래 되어 안정감을 주고 또 편안하게 대해주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 이 모두 업력이 쌓여야 가능하다. 그러나 손님을 객단가라는 지표로 환산해 이익의 원천으로 여기는 이 시대에 그런 곳을 찾기는 쉽지 않고 테헤란로에서는 더더욱 힘들다. 나 역시 매일 같이 컴퓨터를 바라보며 똑같이 사람을 평가하고 환산하는 일을 한다. 하지만 그런 내가 바란 것은 크고 원대한 소망이 아니었다. 내가 먹는 음식이 무엇인지 인식하고, 나의 감각이 느끼는 맛에 대해 생각하며, 그 장소를 기억할 수 있으면 그것으로 족했다. 나는 그 곳을 찾아 테헤란로 언덕배기를 올랐다. 오래된 친구를 만나기로 한 날이었다. 영하 10도를 우습게 넘기는 북극 바람을 헤쳤다. 언덕 위로 ‘광교옥’이란 이름이 쓰인 간판이 보였다. 세 음절의 단순한 이름, 하지만 수식이 많지 않은 그 이름에 괜히 마음이 놓였다. 이 식당의 명물처럼 느껴지는 광교옥 간판 내가 가장 피하고 싶은 일은 사람이 북적이는 식당 앞에 줄을 서서, 누군가 내 차례를 뺐지 않을까 의심하고, 또 식사를 하는 사람이 빨리 일어나지 않는다고 미워하며 딱 한 시간 밖에 되지 않는 점심 시간을 보내는 것이다. 나는 누구도 의심하고 싶지 않고 누구도 미워하고 싶지 않았다. 이른 점심 시간인지라 여유 있는 ...
강남구 테헤란로

서울거리, 느리게 걷고 싶은 이유가 생겼어요

강남구 테헤란로 전경 공사 후 강남구 테헤란로 전경 공사 전 팍팍한 삶에 숨통을 틔워주는 '정원'. 도시민들에게 정원은 그야말로 이상향 같은 존재인데요, 그렇기 때문에 아무리 작은 정원일지라도 있고 없고에 따라 도시의 삶은 달라지기 마련입니다. 서울시는 비록 몇 만 평에 이르는 근사한 정원은 아니지만 도로변 유휴공간을 활용해 ‘가로정원’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올 연말까지 서울시내 총 10개 구간에 총 2,000여 평의 가로정원이 생긴다고 하니, 주변 살필 겨를 없이 빠르게 굴리기만 했던 발걸음에 그나마 작은 여유가 생기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오늘 은 도심 속 오아시스와 같은 ‘가로정원’에 대한 얘기로 시작하겠습니다. 일주일의 피로가 제법 축적되는 목요일, 서울시내 가로정원으로 가볍게 산책을 떠나보시는 건 어떠신지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서울시내 보행로 따라 2,000평 가로정원 조성  - 서울시 ‘가로정원 조성사업’ 강남구 테헤란로 등 10개소(4.9㎞, 7,203㎡) 추진  - 7곳 조성 완료, 3곳 연내 마무리… 2016년, 2017년도 각각 6개소 추가 조성 예정  - 통행에 지장주지 않으면서 보행로에 꽃·나무 심고 의자·벤치 등 설치 대형 고층건물이 즐비한 강남구 테헤란로(역삼역~선릉역). 직장인들의 쉼 없는 발걸음이 가득한 이곳에 작은 정원이 만들어졌습니다. 정원이 만들어지자 삼삼오오 모여 커피를 마시고 담소를 나누는 사람들이 생기면서 단순히 스쳐 지나가는 보도 공간이 여유를 느낄 수 있는 머물고 싶은 공간으로 바뀌었습니다. 서울시는 이처럼 통행에 지장이 되지 않는 범위에서 차로와 보행로 사이 공간을 활용해 꽃과 나무를 심고 휴게시설을 만드는 ‘가로정원 조성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도로 유휴공간에 단순히 꽃과 나무를 심는 게 아니라 가로 유형(상업가로, 업무가로, 주거지 인접가로 등)과 주변 환경에 맞춰 정원을 설계하고 경관을 조성하는 것인데요, 시각적으로 복잡하고 불량해 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