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등ⓒ뉴시스

‘구르미 그린 달빛’처럼…북촌서 풍등 만들어요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의 풍등 축제를 기억하시나요? 세자저하와 라온이의 달달한 데이트와 함께 하늘을 가득 채운 풍등이 명장면으로 꼽히는데요. 북촌한옥마을에서 풍등을 직접 꾸밀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됩니다. 이 행사는 북촌문화센터의 ‘11월 전통문화체험’ 행사 중 하나로 진행되며, 풍등만들기 외에도 매듭 팔찌, 털실 액세서리 등을 만들 수 있습니다. 풍등을 날리며 세자저하와 라온이처럼 소원도 빌어보세요. 당신의 간절한 소원이 이뤄지길 기원합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2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종로구 계동에 있는 북촌문화센터에서 ‘11월의 전통문화체험’ 행사가 열린다. 서울시는 북촌 고유의 장소성과 역사성을 반영한 문화프로그램 개발의 일환으로 매월 넷째주 토요일 또는 고유절기에 맞춰 북촌문화센터에서 전통문화체험행사를 정례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2016년 마지막 토요체험행사인 이번 행사는 ‘칠보 소원 풍경 만들기’, ‘한국화 소원 풍등 그리기’, ‘매듭 팔찌 만들기’, ‘털실 액세서리 만들기’ 등의 체험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프로그램은 현장에서 접수 후 참여할 수 있다. 칠보 풍경 만들기 풍경은 바람이 불면 맑은 소리를 내는데, 반가운 소식을 들려준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칠보 풍경 만들기'는 강명숙 강사가 금속 위에 칠보유약을 올려 가마에서 구워내는 전통공예 기법으로 진행한다. 물고기 동판을 아름다운 빛깔의 칠보유약으로 꾸민 후 소망을 적은 종이와 종을 매달아 세상에 하나뿐인 ‘소원 풍경’을 만들 수 있다 . 소원풍등 만들기 풍등은 대나무와 한지로 만들어 열기구의 원리를 통해 공중에 띄우는 일종의 풍선으로, 임진왜란 때는 군사용으로 활용됐다는 기록되어 있으나, 현재는 소망을 담아 하늘에 띄워 보내는 민속놀이로 전해지고 있다. 김미중 강사가 진행하는 '한국화 소원 풍등 그리기'는 먹과 물감을 이용해 풍등에 나만의 소원을 그리거나 적을 수 있다. 털실 액세서리 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