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부터 서울택시 승무복 착용 실시ⓒnews1

서울택시기사 13일부터 ‘청색체크셔츠 유니폼’ 입는다

13일부터 서울택시 승무복 착용 실시 밝은 청색 체크무늬 셔츠와 검정색 조끼. 앞으로 서울택시에서 만날 수 있는 기사 유니폼입니다. 지난 2011년 자율화 된 후 지금까지 반바지나 슬리퍼, 모자 등 불량복장에 대한 승객 민원이 많았는데요. 승무복 부활에 대한 논의는 있었지만 비용 부담으로 미뤄지다 이번에 실현된 것입니다. 아울러 택시기사의 복장뿐 아니라 열악한 처우도 개선할 예정입니다. 서울택시의 달라진 점, 자세히 살펴보시죠. 13일부터 서울택시 운수종사자들이 6년 만에 부활한 승무복을 입고 승객을 맞는다. 총 255개 법인택시(3만5,000명)의 경우 지정 승무복장 착용을 연내 계도기간을 거쳐 내년부터 의무 착용하고, 개인택시의 경우 권장복장을 자율적으로 착용하게끔 유도할 예정. 지난 2011년 11월 정부의 규제완화 정책으로 택시기사 복장이 자율로 바뀐 이후, 반바지, 슬리퍼, 본인확인이 어려운 모자착용, 혐오감을 주는 금지복장 착용으로 승객들의 불만족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했다. 이후 택시노사도 서비스 혁신을 위해 지정된 승무복장이 반드시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렇듯 계속되는 승객민원과 택시노사의 지원요구에도 비용 부담 문제로 난항을 겪어왔던 복장개선사업은 이번에 시비 16.1억 원을 확보·시행하게 됐다. 이와 관련해 지난 3월 택시 운수종사자 노사 간 협약이 체결됐다. 협약에 따라 시행 첫해인 올해는 서울시가 복장개선비용을 전액 부담하고 추후 택시업계에서 자체적으로 비용을 마련하기로 했다. 과거(2009~2011년) 택시기사 복장 - 법인택시(왼쪽에서 1,2번째), 개인택시(왼쪽에서 3,4번째) 택시 승무복장 최종 선정은 255개 법인택시 업체와 노동조합의 의견 수렴 과정과 공정한 심사를 거쳐 이뤄졌다. 상의는 밝은 청색 체크무늬 셔츠(동·하절기 공통)와 검정색 조끼(동절기)다. 하의는 정장 형태의 바지를 착용하도록 권장한다.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에서는 서울시의 지원을 받아 운수종사자 한명 당 셔츠...
thumb

여성 택시 이용…편리함과 불안함 사이

서울 택시 나는 평소 택시를 거의 타지 않는다. 택시는 약속 시간에 늦을 것 같을 때, 마땅한 교통편이 없을 때, 밤이 너무 늦어 막차가 끊겼을 때 아주 유용한 수단이다. 하지만 그러한 유용성에도 불구하고 택시 타기를 주저하게 되는 이유가 있다. 버스나 지하철보다 2~3배 비싼 요금도 요금이지만, 직접 겪거나 주변에서 전해 들은 불쾌한 경험들 때문이다. 숨 막히던 그 시간 여자 셋이서 작은 도시로 여행을 떠난 적이 있다. 저녁을 먹기 위해 유명한 식당에 가서 맛있는 저녁을 먹고 숙소로 떠나려고 했는데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 인터넷에 찾아보니 차로 1~20분 정도 거리에 야경이 예쁜 호수가 있다고 해서 다 같이 가보기로 했다. 가려고 한 건 좋았는데, 외딴 곳이라 그런지 교통편이 마땅치 않았다. 10시가 다 된 늦은 시간이라 좀 불안하기도 했지만, 그래도 셋인데 무슨 일이 있으랴 싶어 택시를 탔다. 술집이 많은 곳이라 택시를 타는 것 자체는 어렵지 않았다. 택시 기사는 우리들에게 어디서 왔는지, 학생인지, 대학 생활은 어떤지 이것저것 물어보았다. 우리가 서울에서 온 대학생이라고 답하자 그때부터 기사는 기나긴 이야기를 시작했다. 두서가 없었고, 앞뒤가 맞지 않았던 이야기를 정리하자면 ‘웃으며 살자’, 뭐 그런 거였다. 이야기가 길고 재미없기만 했다면 차라리 나았겠다. 우리를 불쾌하게 한 것은 말 중간 중간에 농담을 가장해 성희롱이 섞여 들어갔다는 것이었다. 택시 기사는 그런 식으로 이야기를 아주 재미있게 만들고 있다고 생각했던 모양이지만, 우리는 점점 기분이 나빠졌다. 하지만 차마 표현할 수가 없었다. 우린 길을 전혀 몰랐고, 주변은 어둡고 차도 별로 없었고, 조수석에도 친구가 타고 있는 상황이었다. 우린 그저 핸드폰으로 ‘택시 아저씨 때문에 기분이 나쁘다’ 같은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얼른 도착하기를 바라는 수밖에 없었다. 택시에서 내렸을 때, 겨우 20분 정도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정말 숨 막히는 시간이었다. 불쾌해도 말하지 못하는 이유 누군가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