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50803492383_mainimg

가전제품처럼 간편하게 사용하는 태양광 발전기

서울시가 짧은 일조시간과 높은 임대료 및 공사비 등으로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소규모 태양광 발전시설을 활성화하기 위한 지원정책을 내놨다. 소형 햇빛발전소는 주로 건물 옥상에 설치되어 전기를 생산해 판매한다. 핵심은 용량 50kW 이하의 소규모 태양광 발전 시설이 1kWh를 생산할 때마다 50원씩, 즉 발전 실적에 따라 보조금을 지원하는 '서울형 발전차액 지원제도'다. 아울러 SK 등 발전사가 최대 100개 태양광 발전 사업자의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를 책임지고 구매하기로 하기도 했다. 아울러 시는 개인 단위의 햇빛 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서울 지역 모든 건물과 주택의 옥상에 대해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가능 여부와 용량을 알려주고 옥상 임대 신청까지 가능하게 해주는 '서울시 햇빛지도'를 공개한다. 한편 아파트 발코니에도 간편하게 설치 가능한 '미니 태양광 발전시설'을 100가구에 시범 도입하기로 했다. 이번에 시가 공개한 '서울시 햇빛지도'(http://solarmap.seoul.go.kr)는 발전사업자뿐 아니라 시민들이 직접 태양광 발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서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집 옥상, 학교 옥상, 아파트 옥상 등 모든 건물과 주택의 옥상에 대한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가능여부와 발전용량을 찾아 볼 수 있다.  발전시설 설치 시 연간 수익, 온실가스 감축량 등도 파악 가능하다. 이런 정보를 통해 시민들은 자신의 옥상에 발전시설을 직접 설치할 지, 임대를 해야할 지 판단 할 수 있다. 옥상을 발전사업자에게 임대하고자 하면 사이트를 통해 임대 신청도 가능하다. 임대 신청이 접수되면, 태양광 발전사업을 하고자 하는 업체에서 견적을 보내고, 건물주는 견적 비교를 통해 가장 좋은 조건의 업체를 골라 임대사업을 할 수 있다. 이미 태양광 발전 시설이 옥상에 있는 경우 직접 사이트에 등록할 수도 있다. 시는 향후에는 태양광 설비 고장 시 A/S 신청도 사이트를 통해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태양광 발전...
2013041603202985_mainimg

잡으세요! 신재생에너지로 바꿀 기회

서울시, 정부 주택지원사업과 연계해 신재생에너지 보조금 2억 4천만원 지원 서울시가 정부 주택지원사업과 연계해 태양광, 태양열, 연료전지 등의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에 대한 보조금을 지원한다. 정부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은 지식경제부에서 주관하고 에너지관리공단의 신재생에너지센터에서 시행하는 사업으로 2012년까지 시행된 그린홈 100만호 사업이 지식경제부 <신재생에너지 설비의 지원 등에 관한 규정>개정에 따라 명칭이 변경된 것이다. 정부 주택지원사업과 연계한 보조금액은 총 2억 4천만 원으로, 태양광이 최대 120만원(40만원/kW), 태양열이 최대 80만원(4만원/㎡), 연료전지는 70만원/kW, 지열은 정부지원금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원한다. 시는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과 연계해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한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추가 보조금을 2008년부터 해마다 지원해오고 있다. 2012년 현재까지 정부 주택지원사업과 연계하여 지원을 받은 가구는 총 1038가구로 에너지원별로 태양광 840가구(총 3,104kW), 태양열 15가구(총 331㎡), 연료전지 181가구(총 181kW), 지열 2가구(총 35kW)이다. 시는 올해부터는 에코마일리지(ecomileage.seoul.go.kr) 가입자에 한해 정부 주택지원사업과 연계한 사업 보조금 지원이 가능토록 추진한다. 그러므로 아직 에코마일리지 회원이 아닌 경우에는 에코마일리지 가입 신청서를 함께 제출해야 한다. 이는 에코마일리지 회원의 에너지 사용량을 수집하여 신재생에너지설비 설치효과 분석 자료로 사용하고 마일리지 적립을 통해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에너지 절약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보조금 신청서 접수는 12월 13일까지 가능하다. 신재생에너지 설비 준공 후 보조금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시청 녹색에너지과로 신청서를 구비하여 우편 또는 방문으로 접수하면 된다. 문의 : 녹색에너지과 02-2133-3570    ...
2012042604363615_mainimg

햇빛 도시 서울 … 1만여 개 건물옥상에 태양광발전 설치

서울시가 '에너지 수요 절감, 신재생에너지 생산 확대'를 주요 골자로 한「원전하나줄이기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원전 하나 줄이기'는 에너지 절약과 생산 확대를 종합해 원자력발전소 1기분의 전력생산량을 대체하겠다는 것으로, 이는 원전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현재 상태에서 벗어나 에너지 자급률을 높이겠다는 서울시의 의도가 담겨 있다. 이를 통해 서울시는 현재 2.8%에 그치는 전력 자급률을 2014년 8%, 2020년 20%까지 올릴 계획이다. 「원전하나줄이기 종합대책」의 10대 핵심 사업은 ▴햇빛도시 건설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건물 에너지효율 향상 ▴LED를 통한 스마트조명도시 구현 ▴도시계획 심의 강화 ▴신축건물 에너지총량제 ▴수송체계의 친환경 고효율화 ▴녹색일자리 4만 개 창출 ▴에너지절약 시민 실천문화 형성 ▴녹색에너지재단 등 설치·운영이다. 1. 햇빛도시 건설 … 1만여 건물 옥상·지붕에 태양광발전소 설치 서울시는 서울 전체 주요 건물 옥상 및 지붕에 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하는 '햇빛도시' 건설, 1자치구 1에너지 자립마을 조성 등을 통해 중앙집중식 전력 공급이 불러올 수 있는 전력대란에 대비하고 서울의 전력 자급 능력을 키운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14년까지 공공청사, 학교, 주택, 업무용 건물 등 1만여 공공·민간 건물의 옥상과 지붕에 290MW의 <햇빛발전소>를 설치하는 한편, 지역공동체나 협동조합이 발전사, 공익법인 등과 함께 공공시설 26개소에 <나눔발전소> 30MW를 설치한다. 신재생에너지를 자체 생산, 외부로부터 받는 에너지를 최소화하는 <에너지 자립 마을>은 동작구 성대골, 마포구 성미산마을 등 2014년까지 자치구별로 1개소 이상씩 25개소를 조성한다. 2. 에너지 자립 …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131개소 설치 대규모 비상 정전에도 도시기반시설이 마비 없이 운영되도록 자체 상시 전력 공급이 가능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가 131개소 건립된다. 또 작은 낙차에서도 발전 가능한 <소수력 발전소>를 5개소에 ...
2011090602301062_mainimg

전기요금이 7만 원에서 6천 원으로~

간혹 지붕 위에 커다란 금속판을 이고 있는 집을 볼 수 있다. 바로 태양광주택인데, 이는 태양에너지를 전기로 변환시키는 태양광 모듈을 지붕이나 옥상, 창호 등에 설치해 발생하는 전기를 직접 이용하는 집이다. 단독주택이나 공동주택에 이와 같은 태양광주택 등 신재생에너지 생산시설을 설치하면 설치비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올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시설을 설치하는 민간주택 578가구에 총 16억 3천 3백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지원은 서울시 자체 태양광 설치 지원 시범사업(총 410가구, 9억 8천 4백만 원), 정부 그린홈 100만 호 보급사업과 연계한 지원 사업(총 168개소, 6억 8천 9백만 원) 두 가지다. 우선 서울시가 자체 시행하는 ‘태양광 설치 지원 사업’은 설치 수요가 많은 태양광 설비를 주택에 시공하는 가구를 대상으로 올해 처음 시범 실시하는 것. 지원 금액은 가구당 최대 240만 원(3kW 설치 기준)이며 이를 태양광 보급 규모로 계산하면 총1,230kW이다. 월 전기요금이 70,500원 정도 나오는 집을 태양광 설비로 바꾸면 6,600원 정도로 줄어 91%나 절감효과를 볼 수 있다. 실제로 주택용 전력(저압)은 누진제라서 전력 사용량이 많은 가정일수록 전기요금 절감효과는 더욱 크게 나타난다. 오는 9월 14일부터 20일까지 1차, 10월 10일부터 14일까지 2차, 이렇게 두 번에 걸쳐 태양광 설비 시공업체로부터 지원신청서를 접수해 심사로 최종 지원 대상가구를 선정하며 태양광설비 설치가 완료되면 가구주의 계좌로 직접 보조금을 지급한다. 단 1차 지원신청서 접수결과 확보예산이 모두 소진되면 2차 신청은 받지 않는다. 두 번째로 서울시는 정부에서 추진하는 ‘그린홈100만 호 보급사업’과도 연계해 서울지역 대상 주택인 총 1백68개소(단독주택 166곳, 공동주택 2개소)에 설치비 총 6억 4천 9백만 원을 추가 지원한다. 그린홈100만 호 보급사업은 정부가 전국 신재생에너지주택 100만 호를 목표로 신재...
2011010704572141_mainimg

“선생님, 지구가 병에 걸렸나요?”

“여러분 지구가 점점 더워지는 병이 걸렸어요. 혹시 학생들 중에 이 병의 이름을 아나요?” “선생님, 지구온난화 아닌가요?” “네. 맞아요. 우리가 쓰는 화석연료에서 나온 이산화탄소들이 온실가스를 만들어 지구를 아프게 하고 있어요. 우리가 지구를 지켜주고 보살펴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는지 한번 살펴보아요.” 2011년 1월 5일 오후2시, 서울 수유3동에 위치한 강북구청 4층 대강당에는 겨울방학을 맞아 특별한 체험교실이 열렸다. 바로 ‘강북구 어린이 기후변화 체험교실’이다. 강북구청 환경과는 7년 전부터 강북구에 위치한 학교 등 단체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어린이 기후교실을 운영해왔다. 이번엔 개별 신청을 받았다. 1일 어린이 기후변화 체험교실에는 초등학교 4학년부터 6학년까지 강북구 지역학생 100명이 참가했다. 기후교실 담당자인 강북구청 환경과 주무관 이상효씨는 “겨울방학을 맞이하여 아이들에게 환경문제와 에너지절약에 대한 이야기들을 들려주고 함께 신재생에너지에 관한 체험시간을 가지면서 자연스레 환경공부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싶어 이런 자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진행된 기후변화 체험교실은 지구온난화에 대한 강의와 신재생에너지인 태양열을 이용한 태양광 자동차 만들기 순으로 진행됐다. 지구온난화의 강의를 맡은 녹색위원회 지정 체험학습연구개발협회 서혜승씨는 지구온난화에 관한 동영상을 보여주면서 그 심각성을 설명했다. 서혜승 강사는 석유, 석탄, 천연가스 등의 화석연료 사용 후 나오는 이산화탄소가 온실가스를 만들어 지구가 더워지는 지구온난화가 생긴다고 이야기했다. 지구가 계속 더워지면 남극에 사는 펭귄과 북극에 사는 북극곰들은 더 이상 지구상에서 볼 수 없다고 말하자, 이 이야기를 듣던 아이들의 표정이 심각해졌다. 서 강사는 지구온난화를 줄이기 위해서는 에너지절약에 힘쓰고 신재생에너지를 개발하고 사용해야한다고 했다. 또한 우리나라는 일본이나 영국, 프랑스 등의 나라보다 더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에너지를 과...
2010092702051915_mainimg

마곡에서 태양이 더 빛나는 이유?

연간 5백 가구가 1년 내내 사용 가능한 160만KWh의 무공해 전력생산 강서 마곡지구 서남물재생센터에 수도권 최대 규모의 태양광발전시설이 들어선다. 2007년 4월 한국중부발전(주)과 '신재생에너지 개발 양해각서' 교환에 이어 같은 해 11월 '서울태양광 발전소 건설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하며 시작된 이번 건설은 발전용량 1,300KW의 대용량 발전소로 올해 11월 30일 준공을 목표로 28일(화)에 첫 삽을 뜬다. 서울시는 그동안 공공건축물 등에 수십 kw급 소규모의 자체전력 충당용 태양광을 보급하여 왔으나, 민자유치 서울태양광발전소 건설을 계기로 1,000kw 이상의 대용량 태양광발전시설 확충의 모델을 제시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물재생시설의 유지보수에 지장이 없도록 지상 약 5m 상부에 태양전지모듈을 설치하면서도 순간 초속 60m의 강풍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되었으며, 발전소 유지관리는 서울화력발전소에서 무인원격관리하고 일상 관리는 서남물재생센터에서 할 예정이다. 주요자재인 태양전지판, 인버터, 전력계통 연계장치 등은 이미 제작을 시작하였으며, 11월말 준공 시 일일 4,370KWh, 연간 약 160만KWh의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이는 약 5백여 가구에 1년간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또한, 친환경 전력을 생산함으로써 약 989톤CO2/년의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거두고 170ha의 대체 산림 식재효과도 기대된다. * 중부지방 소나무(수령 20년) 온실가스 흡수량 : 5.83톤CO2/ha(출처 : 에너지관리공단) 서울시와 에너지공기업과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협력사업의 첫 결실 친환경에너지원으로 각광받고 있는 태양광은 단위용량에 비해 지나치게 넓은 면적의 부지를 필요로 하는 단점이 있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서울시는 시가 운영 중인 물재생센터 최종침전지 상부를 태양광 부지로 제공하고 거기에 중부발전(주)의 자본과 기술을 접목함으로 향후 도심지내에 태양광 설치 부지를 확보할 수 있는 해결책을 제시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