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여름, 전기요금 폭탄을 막는 에너지 절약 꿀팁7

전기요금 폭탄 피하는 에너지 절약꿀팁 7가지

# 뜨거운 여름, 전기요금 폭탄을 막는 에너지 절약 꿀팁 7 # 무더운 날씨로 인해 에너지 소비가 급증하는 7월, 전기요금 폭탄을 막는 에너지 절약 꿀팁 7가지를 소개합니다. # TIP1. 태양광 미니발전소 집에 태양광 미니발전소 하나 들이면 어떠세요? 전기요금도 줄이고 설치비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 TIP2. 에너지 컨설팅 소상공인의 사업장에 직접 찾아가 맞춤형 에너지 절약방법을 알려드리고 절전제품도 제공해드립니다. # TIP3. 에코 마일리지 에너지(전기, 수도, 가스)를 절약한 만큼 마일리지 형태로 쌓아 상품권도 받고 기부도 할 수 있어요. # TIP4. 전기코드 뽑기 대기전력으로 가정의 전력이 6%나 낭비된다고 해요. 사용하지 않는 TV, 컴퓨터, 충전기 등의 플로그는 뽑아둡니다. # TIP5. 에어컨 필터 청소하기 먼지가 껴서 더러워진 에어컨 필터만 청소해도 냉방효율이 3~5% 증가합니다. # TIP6. ‘블라인드’와 ‘커튼’으로 빛 차단 햇빛이 강렬한 여름, 블라인드와 커튼을 치면 한낮의 뜨거운 직사광선을 차단하여 실내온도를 낮출 수 있어요. # TIP7. 냉장고 공간 비율 체크 냉장실은 냉기가 순환되도록 전체의 60%만 채우고, 냉동실은 반대로 냉기가 잘 보존되도록 꽉꽉 채워주세요. # 효과적인 에너지 절약법으로 올 여름을 더욱 알뜰하고 시원하게 보내세요~ ...
대서울시 인재개발원 주차장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기 ⓒ서울사랑

[서울사랑] 쨍하고 ‘해뜰날’ 돈이 생겼다

대서울시 인재개발원 주차장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기 서울시와 시민이 힘을 합쳐 에너지 자립에 나섰다. 태양광으로 전기를 생산해 환경도 보호하고 비용도 아끼는 ‘태양의 도시, 서울’. 에너지 시민의 열기로 서울은 더욱 뜨거워졌다.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우리 집 햇빛 발전소 송파구 거여1단지 아파트 지붕에는 대형 태양광 발전기가, 각 세대 베란다에는 소형 태양광 발전기가 수백 개 달려 있다. 관리사무소 건물 지붕에도 태양광 발전기가 설치됐다. 6개 동에 설치한 옥상 태양광 발전기는 시간당 135.2kW의 전기를, 아파트 관리사무소 건물의 태양광 발전기는 시간당 3kW를 생산한다. 1,004세대 중 270세대에 설치된 베란다형 태양광 발전기는 시간당 260W를 생산한다. 엘리베이터, 가로등, 지하 주차장 전등 등에 필요한 전력의 50%를 옥상 태양광 패널로 해결한다. 공동 전기 요금은 2014년 3,911만 원, 2015년 3,565만 원에서 2016년 3,268만 원으로 줄었다. 특히 2016년에는 주택용 전기료 누진세가 적용 돼 6,000만 원이 나왔을 공동 전기 요금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효과를 봤다. 베란다형 태양광 발전기를 설치한 각 세대는 5,000~6,000원씩 전기 요금을 아끼고 있다. 베란다형 태양광 미니 발전소 금천구 시흥동 삼익아파트는 총 786세대 가운데 100여 세대에 설치해 외부에서 보면 에어컨보다 태양광 발전기가 더많이 눈에 띈다. 한 아파트 주민은 “시와 구의 지원으로 모듈 2대를 저렴하게 설치했다. 평균 200kWh이던 전력 사용량이 100kWh대로 떨어져 전기 요금이 2만~3만 원에서 1만 원대로 줄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동대문구 홍릉동부아파트는 지난 5월 이후 아파트 전경이 크게 바뀌었다. 전체 371가구 중 350가구(94%)가 태양광 미니 발전소를 설치했기 때문이다. 아파트 옥상에도 발전소를 설치했으며, 소형 태양광 발전기가 장착된 벤치, 발전기와 텃밭이 연결된 태양광 텃밭도 있다. ...
집에 설치한 `태양광 미니발전소` ⓒ김영옥

20만원 전기료를 4만원으로 줄인 비법은?

집에 설치한 `태양광 미니발전소` 매년 본격적인 여름을 앞둔 이즈음이면 전기료 때문에 걱정이 앞서신다고요? 에어컨 사용도 많아지고, 냉장고 여닫는 횟수도 늘다 보니 집집마다 전기료 걱정이 높아지는데요, 이와 같은 고민 중이던 시민기자단 한 분이 전기절약을 할 수 있는 방법들을 총동원해서 직접 실천해 보았습니다. 오래된 가전제품 교체에서부터 주택용 절전할인제도, 주택용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까지, 이렇게 해서 20만원이나 나가던 전기료를 무려 4만원으로 줄일 수 있었다는데요, 그 자세한 비법을 들어볼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아무 생각 없이 전기를 쓰던 시절의 반성문 바쁘다는 핑계로 아무 생각 없이 전기를 썼고, 전기료가 나오면 나오는 대로 내고 살았던 시절이 있었다. 매달 전기료를 15~20만 원씩 내야 했던 2년 전 4월, 식구가 5명, TV 3대, 컴퓨터 2대, 냉장고 3대(김치냉장고 포함), 스탠드 에어컨 1대에 벽걸이 에어컨 3대 등을 고려한다 하더라도 좀 심하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전기료 때문에 고민 중이던 기자는 ‘우리 집의 새는 전기 잡기’ 계획에 돌입했다. 2010년 가입한 서울시 에코마일리지(ecomileage.seoul.go.kr)에 접속해 전반적인 에너지 추이를 살폈다. 또한, 할 수 있는 방법은 다 동원했다. 대기 전력을 막기 위해 쓰지 않는 가전제품의 코드를 부지런히 뽑는 것은 물론 집안의 모든 콘센트를 멀티탭으로 바꿨다. 식구들에게도 사용하지 않는 전기는 꼭 끄도록 신신당부했다. 하지만 효과는 미미했다. 특단의 조치가 필요했다. 초기 비용이 좀 들긴 했지만, 집안 모든 전등을 LED로 바꿨다. 발열감 때문에 전기료가 상대적으로 많이 나오는 거실 PDP TV 또한 10여 년 만에 LED TV로 교체했다. 570~610kWh를 넘나들며 20만 원이 넘었던 전기료는 500kWh 초반대를 유지하게 됐고, 전기료는 6만~7만 원이 덜 나왔다. 월평균 약 15만 ...
일상생활 속 에너지 절약 꿀팁 BEST5

[영상] 돈 모으는 에너지 절약법

각종 마일리지 제도부터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팁까지, 전기비를 아낄 수 있는 꿀팁 다섯 가지를 소개합니다 #1 우리 집에 만드는 미니 발전소?! 태양광 미니발전소 - 서울시에서 아파트 베란다에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 - 서울시 소재 건물이면 시민 누구나 이용 가능! - 2017년 11월 30일까지 선착순으로 접수(예산 소진시 종료) - 신청방법 : 서울시와 한국에너지공단이 선정한 보급업체를 통해 신청한 후 각 자치구를 통해 보조금 지원 요청 - 자세한 사항은 녹색에너지과 햇빛발전팀(02-2133-3565, 3567)로 문의 #2 절약한 만큼 마일리지 득템! 에코마일리지 - 에너지를 절약한 만큼 마일리지 형태로 쌓아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서비스 - 에코마일리지 홈페이지(ecomileage.seoul.go.kr)에서 온라인으로 회원 가입 후 이용 가능 - 에코마일리지(1점=1원)는 모바일 상품권, 티머니 충전권, 아파트 관리비 등으로 사용 가능! #3 마일리지도 받고 환경도 아끼는 방법! 승용차 마일리지 - 연간 주행거리의 감축량에 따라 포인트 제공,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감축할 수 있는 시민 실천 운동! - 가입 대상은 서울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12인승 이하 비사업용 승용차와 승합차 소유자 - 최대 감축률 30%이상 또는 감축량 3000km이상 달성 시 7만 포인트 제공! - 제공받은 포인트는 지방세, 공공요금 납부, 티머니 충전권, 문화상품권 등에 사용 가능! #4 가만히 있어도 새는 전기 막는 방법! 대기전력 차단 - 대기전력이란? 전자기기를 실제로 사용하지 않는 상태에서 소비되는 전력 - 하루 종일 콘센트에 연결되어 있지만, 사용량이 적은 제품들의 코드를 뽑는 것만으로도 전기를 절약! - 버려지는 대기전력만 절약해도 각 가정에서는 연간 3만3,000원, 전국적으로는 5,000억 원 절약 가능! - 이렇게 절약된 에너지는 원자력발전소 1기의 건설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우리집에 발전소를 세운다고

[영상] 연간 6만원 전기세를 절약하는 방법

우리집에 발전소를 세운다고? A : “헉, 이게 도대체 얼마야? 무시무시한 전기세 폭탄. 여름이 되면 더 심해질 텐데, 좋은 방법 없을까?” B : “있어! 집에다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세우는 거야!” A : “뭐? 집에다 발전소를 세운다고?” B : “그렇다니깐! 서울시에서는 내가 쓰는 에너지를 직접 생산할 수 있도록 ‘태양광 미니발전소’라는 사업을 시행 중인데 태양광 모듈을 콘센트에 꽂아만 주면 실시간으로 전기를 생산하고 소비할 수 있는 시스템이야.” A : “콘센트에 꽂기만 하면 발전소가 돌아가는 거야? 와! 그럼 얼마나 아낄 수 있는데?” B : “260W급 미니발전소를 설치하면 우리가 사용하는 양문형 냉장고의 전력량만큼을 생산할 수 있어! 서울시 월평균 전기사용량 기준 연 64,200원의 절감효과가 있다고 하니 설치할 만하지? - 생산 전 사용량 45,250원 (304kWh/월) - 생산 후 사용량 39,900원 (279kWh/월) B : ‘게다가 베란다나 옥상 등 햇빛만 잘 들어오는 곳이라면 작은 공간이어도 충분히 설치할 수 있도록 거치식(베란다 등 난간)과 이동식(옥상 및 마당), 고정식(벽면 부착) 총 세 가지 유형으로 준비되어 있어.” A : “내가 직접 전기를 만들어 쓰니까 전기료 부담도 덜고 환경도 지키고 너무 좋을 거 같긴 한데··· 설치비용이 너무 비싸진 않을까?” B: “비용도 걱정 하지마! 서울시에서 설치비의 최대 75%까지 지원해주니까! 게다가 5년간 무상 A/S와 생산물배상책임보험에 가입된 제품이니 설치 후 관리도 안심할 수 있어! 혹시 세입자라 걱정이야? 에이, 서울시에서 지원하는 태양광 미니발전소는 에어컨이나 세탁기 같은 가전제품처럼 이전 설치가 가능해서 그 점도 걱정하지 않아도 돼! 건물의 경우에도 신청이 가능하도록 건물형 상품도 따로 있으니 자세한 내용은 햇빛지도 홈페이지(solarmap.seoul.go.kr)를 참고해줘! 매일아침, 해가 뜰 때마다 우리 집에서도 에너지가 숑숑! 생긴다고 생각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