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보신각 제야의 종 타종행사

‘보신각 제야의 종’ 누가 울리나…시민추천 1위는?

2018 보신각 제야의 종 타종행사 올해도 어김없이 보신각에서 제야의 종이 울립니다. 보신각 타종은 조선초기인 태조5년(1396년)부터 도성의 4대문과 4소문을 일제히 여닫기 위해 종을 친 것이 유래가 됐는데요. 보신각이란 명칭은 고종32년(1895년)부터 불렸으며, 흔히 종루(鐘樓)로 불렸습니다. 올해는 많은 이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시민대표들이 타종행사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특히 EBS 자이언트펭TV의 캐릭터 ‘펭수’, 이춘재·고유정 등 다수의 살인사건 및 강력범죄 수사에 참여한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교수 등 각 분야에서 희망과 용기를 준 인물 11명이 선정됐습니다. ‘제야의 종 타종행사’를 보며 희망찬 ‘경자년’ 새해를 열어볼까요? 시민대표 11명 타종 참여…‘펭수’시민 추천 1위로 선정 서울시는 12월 31일 자정, 보신각에서 시민들과 함께 제야의 종을 울리며 한 해를 마무리하고 힘찬 새해를 맞는다. 올해 타종에는 매년 정례적으로 참여하는 서울시장·서울시의회의장·서울시교육감·서울경찰청장·종로구청장과 서울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추천받은 다양한 분야의 시민대표 11명이 참여한다. 시민이 뽑은 타종인사 중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국민캐릭터 ‘펭수’, 범죄심리학자로 이춘재·고유정 사건 등 다수의 강력범죄 수사에 참여하여 스토킹 방지법 법안을 마련하는데 앞장선 이수정 님(여, 55세),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볼링 종목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를 수상한 신다은 님(여, 20세)이 포함됐다. 펭수는 시민이 뽑은 타종인사 중 가장 많은 추천을 받았다 또 1세대 벤처기업인으로 서울 경제 혁신성장, 공정거래 발전에 기여한 한병준 님(남, 58세), 기술지식기반의 여성 스타트업 발굴·육성에 앞장선 박미경 님(여, 49세), 장애인 권익보호에 힘쓴 김동현 님(남, 37세), 2017년 주한 유럽연합 대표부 대사로 부임하여 한국과 EU간 국제협력 및 교류에 앞장선 미하엘 라이터러 님(남, 65세)...
2015년 12월 31일 제야의 종 타종 행사ⓒ뉴시스

31일 제야의 종, 집회와 겹쳐…市 안전대책 마련

2015년 12월 31일 제야의 종 타종 행사 올해도 어김없이 보신각 제야의 종은 울립니다. 서울시는 올해 ‘제야(除夜)의 종’ 타종행사에 참여할 시민대표 11명을 선정하고 31일 종로 보신각에서 타종행사를 진행합니다. 특히 올해는 타종행사와 촛불집회가 한 날 열리는 만큼 더욱 많은 이들이 거리로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시는 타종행사에 참석했다가 늦은 시각 귀가하는 시민을 위해 버스, 지하철 막차를 연장하고, 안전대책을 강화합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복지대상 수상자 등 시민대표 11명 타종 참여 올해 타종에는 매년 정례적으로 참여하는 고정인사와 함께 다양한 분야의 시민대표 11명이 참여한다. 시민대표 11명에는 안전·봉사·모범납세 등 사회 각 분야에서 시민에게 귀감이 되고 희망을 나누어 준 인물, 어려운 여건을 극복하고 자기 분야에서 정상에 선 인물 등이 선정됐다. 지하철 쌍문역 심정지 환자를 심폐소생술 시행으로 소생시킨 홍예지 학생(여, 21세)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 활동 하는 길원옥 씨(여, 89세), 중증 장애인 병원 이동 차량봉사대를 운영하고 있는 2016년 서울시 복지대상 수상자 경봉식 씨(남, 76세), 촛불집회 쓰레기 봉투 기부자 박기범 씨(남, 21세) 등이 시민대표로 타종행사에 나선다. (☞ 시민대표 11명 보기) 시는 보신각 특설무대를 마련해 타종 전·후 축하공연, 시장 신년인사 등 타종행사 현장을 찾은 시민들이 함께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식전 프로그램으로 오프닝 레이저쇼, 서울은 바운스 영상 등이 있을 예정이다. 타종 이후에는 시민과 함께하는 타악공연, 인기가수 매드 클라운의 새해맞이 공연이 진행된다. 제야의 종 타종행사는 tbs교통방송과 라이브서울·라이브원순·유튜브·유스트림·아프리카TV·다음TV팟 등 온라인 방송을 통해서도 생중계 된다. 버스·지하철 막차 2시간 연장 운행, 행선지별 도...
보신각타종행사

보신각서 첫 ‘설맞이’ 타종행사

서울시는 설을 맞아 다음달 6일 ‘2016 설맞이 보신각타종행사’ 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습니다. 보신각에서 진행하는 ‘설맞이’ 타종행사는 올해가 처음입니다. 타종행사는 참여 시민 6명이 한조를 구성, 총 6개 조가  각 2회씩 총 12번 보신각종을 타종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기념촬영과 함께 서울특별시장 명의의 타종증서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또한 타종행사에 앞서 실향민, 중국동포, 다문화가족 등을 대상으로 한 설 합동차례에도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참여를 원하시는 분은 오는 26일부터 서울시 홈페이지(sculture.seoul.go.kr)에서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번행사는 당일 오전 11시 30분부터 보신각 2층에서 관람하실 수  있습니다. 강희은 역사문화재 과장은 “이번행사는 고향이 멀어 방문하기 어려운 분들의 마음을 달래고 명절의 즐거움을 함께 즐기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 이라며, 많은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문의 : 120다산콜센터 보신각터 관리사무소 : 02-2133-0983 ...
제야의 종 타종ⓒ뉴시스

‘제야의 종’ 타종인사 11명 추천해 주세요

서울시는 12월 31일 자정, 종로 보신각에서 열리는 ‘제야(除夜)의 종’ 타종 행사에 참여할 인사 11명을 오는 25일부터 12월 8일까지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를 통해 시민들로부터 공개 추천 받습니다. 2015년을 마무리하는 보신각 제야의 종의 타종 인사는 국민에게 희망을 준 인물, 나눔실천, 역경극복, 용감한 시민, 기타 화제의 인물 등 사회 각계에서 올해를 빛낸 인사들을 대상으로 추천받을 예정으로 심사를 통해 최종 명단을 선정할 계획입니다. 이번 타종인사로 최종 선정되는 11명은 매년 정례적으로 참여하는 고정인사(서울시장, 서울시의회의장, 서울시교육감, 서울경찰청장, 종로구청장)와 함께 총 33번의 종을 치는 보신각 제야의 종 타종행사 주인공으로 참여하게 됩니다. 문의: 02-2133-2614  한편, 2016년 원숭이의 해를 맞이하여 보신각 타종행사에서 신년을 맞이할 모집과 공모를 12월 11까지 함께 진행합니다. 평소 합창에 관심이 많고 음악을 사랑하는 원숭이띠 서울시민(1956년, 1968년, 1980년, 1992년, 2004년생)이라면 누구나 이메일(2016shny@naver.com)로 신청 가능하며, 사전 합창 연습에 참여한 후에는 행사 당일 보신각 무대에서 노래하는 기회를 얻게 됩니다. 또한 서울의 모습이 담긴 추억의 사진을 모집한 후 영상으로 제작하여 행사 당일 상영할 계획으로, 함께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을 동일한 이메일 주소를 통해 접수합니다. 문의: 070-4354-8350 그밖에 자세한 내용은 제야의 종 타종행사 페이스북(www.facebook.com/2016seoulhappynewyear)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
2012121011082916_mainimg

제야의 종은 누가 울릴까?

2012년 제야의 종은 누가 울릴까? 서울시는 2012년을 마무리하는 보신각 제야의 종 타종인사를 시민들로부터 직접 공개 추천 받는다. 기간은 12월11일(화)부터 17일(월)까지로,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타종인사는 국민에게 희망을 준 인물, 나눔실천, 국위선양, 역경극복, 용감한 시민, 기타 화제의 인물 등을 선정하여 추천하면 된다. 시민들에게 추천받을 '제야(除夜)의 종' 타종 인사는 총 11명으로, 이들은 매년 정례적으로 참여하는 고정인사(서울시장·서울시의회의장·서울시교육감·서울경찰청장·종로구청장)와 함께 총 33번의 종을 치는 보신각 제야의 타종행사에 주인공으로 참여하게 된다. 시는 시민 추천 인물을 심사하여 최종 타종인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제야의 종' 타종행사 문의는 서울시 120다산콜센터 또는 역사문화재과 (02-2171-2587)로 하면 된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 역사문화재과 02)2171-2587 ■ 최근 3년 제야의 종 타종인사  ○ 2011년도   마리아 베르틸데 하르트만(노트르담수녀회 수녀(독일국적)), 이정주(이주여성, 독거노인 등에 봉사),   송병권(환경미화원), 김복동(일본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 이지선(소방공무원), 장재연(1인 청년   창업가), 임은선(전업주부로 첫 번째 1일 시민시장), 혜문스님(조선왕실의궤 환수위원회 사무처장),   이윤영(어려운 환경을 극복, 서울교대 입학), 신영록(축구선수로 경기 도중 의식을 읽고 쓰러진후,   기적적으로 회복), 김재우(공병 공무 중 척추장애 극복, 희망적인 삶을 살아감)  ○ 2010년도   이민혜(갑상선암을 극복하고 광저우아시안게임 사이클 금·은메달 수상), 김윤진(영화배우),  정명화(첼리스트), 이애란(탈북여성 최초 이화여대 박사학위 수여, 경인여대 교수),   김철범(장애인이 전체 직원의 80%로 100만달러 수출탑, 한율식품 대표), 주남철(고려대 명예교수...
2011122911481297_mainimg

제야의 종은 누가 울리나?

박원순 시장 등 고정인사와 시민대표 10명이 함께 제야의 종 울려 12월 31일 올해도 어김없이 제야의 종이 울린다. 올해 타종인사로는 매년 정례적으로 참여하는 고정인사를 제외하고, 시민의 추천을 받은 10명이 선정됐다. 특히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인물은 위안부할머니였다. 위안부할머니는 12월 16일~21일까지 실시된 인터넷 추천에서 515명 중 173명이 추천할 정도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 타종행사에는 관련단체의 협의를 통해 김복동 할머니가 참여하게 됐다. 어려운 이웃에게 꿈과 희망을 나눈 사람들도 시민대표에 포함됐다. 마리아베르틸데 씨는 독일 국적으로 67년 방한하여 40년간 간호사이자 수녀로 봉사활동한 공이 인정돼 타종대표로 뽑혔다.부동산 중개업을 하는 이정주 씨는 이주여성, 독거노인 등 어려운 사람이 집을 구할 때 도움을 주었고, 송병권 씨는 노량진 성모원 아기집에 21년 동안 기부를 하는 등 나눔봉사를 실천해 왔다. 또 일제에 유출됐던 조선왕실의궤를 반환하는 데 큰 역할을 했던 혜문스님과 1일 시민시장으로 활약했던 임은선 씨도 시민을 대표해 제야의 종을 울리게 됐다. 이밖에 소방공무원 이지선 씨와 1인 청년창업가 장재연 씨, 축구선수 신영록 씨, '새해소망 빌기' 이벤트를 통해 참여기회를 잡은 대학생 김재우 씨 등이 타종행사에 참여한다. 서울시인터넷TV 등을 통해 현장 실시간 생중계 아울러 이번 제야의 종 타종행사는 인터넷 방송 및 트위터를 통해 행사 현장을 실시간 생중계된다. 온라인 생중계는 ‘서울시인터넷TV, KT올레온에어, 아프리카TV, 판도라TV'등에서 시청할 수 있다.  ● 서울시인터넷TV : http://tv.seoul.go.kr/seoul2011/live/newyear.asp?mCode=030200● KT올레온에어 : http://onair.olleh.com/seoulmania● 아프리카TV : http://www.afreeca.com/hiseoultv● 판도라TV : http://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