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상권이 활성화 되길 바란다.

남영동 먹자골목이 활기를 찾은 이유는?

"저기 서울사랑상품권(제로페이)이  된다고 써 있는데 들어가 볼까?" “서울사랑상품권으로 결제되나요?” 확실히 썰렁했던 가게마다 손님들이 늘었다. 길거리에서도 어느 가게에서 서울사랑상품권이 사용 가능한지 묻는 소리가 심심찮게 들려왔다. 필자는 서울시에서 서울사랑상품권 10% 할인 이벤트를 진행할 때, 용산사랑상품권과 중구사랑상품권을 구매해 두었다. 지난 4월 사두었던 서울사랑상품권을 사용할까 싶어, 근처 식당으로 향했다. 남영동 먹자골목 입구, 아치 조형물이 세워져 있다 ©김윤경 집에서 조금 걸어야해 자주 다니지 않았던 골목을 찾았다. 용산구 숙대입구역 인근에 위치한 남영동 먹자골목이다. 원래 남영동 먹자골목은 한강대로 84길 일대를 지칭하는데, 요즘은 남영동 인쇄 골목이 바뀐 '열정도'와 맛집과 핫플레이스가 늘어난 '숙대 정문 입'구 등을 함께 일컫기도 한다.  오랜만에 찾은 골목은 달라져 있었다. 입구에는 멀리서도 보이는 새로운 아치 조형물이 세워져 있었고, 먹자골목 안내 키오스크가 설치돼 있었다. 지난해 말, 동주민 참여 사업(동특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설치한 조형물이었다. 키오스크를 통해 다양한 식당과 카페 등을 자세히 알아볼 수 있어서 좋다 ©김윤경 키오스크에는 남영동 먹자골목을 중심으로 음식과 즐길거리, 카페, 편의시설까지 나와 있다. 음식에는 한식, 양식, 일식, 퓨전, 중식 중에서 고를 수 있었다. 한식을 선택하자 가게 사진과 이름이 나왔고, 그중 맛있어 보이는 가게를 누르자 지도에 위치와 함께 가격 정보나 주요 메뉴 등을 알려줬다. 뿐만 아니다. 디저트와 커피를 마실 수 있도록 카페가 나와 있고 병·의원과 잡화, 뷰티 같이 필요한 편의 시설도 나와 있어 찾기 수월했다. 특히 스마트폰보다 큰 화면으로 자세히 안내를 해주니 이곳을 처음 찾는 시민들에게 더욱 유용할 듯싶다. 이 먹자골목에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에 나온 한식집이나 드라마에 종종 등장하는 대포집도 있으니 유명 맛집을 찾고 싶을 때도 사용하면 좋겠다. 최신 키오스크는 외...
동대문구민체육센터

동대문구민체육센터 이렇게 바뀌었습니다

동대문구민체육센터 리모델링 준공식 ⓒ동대문구청 동대문구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 성황리에 운영 중이던 동대문구민체육센터가 2016년 안전진단 D등급을 받아 2019년 4월부터~12월까지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했다. 마침내 2020년 1월 시범개장을 했지만 1개월여만인 2월 9일부터 코로나19로 긴 휴업에 들어갔다. 조만간 코로나19가 종식되어 구민들에 더 많은 사랑을 받을 날을 기다리며 시설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동대문구민체육센터를 둘러보았다. 체육센터 곳곳에 휴게공간, 특히 옥상 휴게공간은 아차산을 조망하며 쉴 수 있다. ⓒ최병용 동대문구민체육센터 김범식 차장은 이번 리모델링 공사를 통해 인체에 해로운 석면을 철거해 구조를 보강하고 엘리베이터 설치, 옥상 휴게공간 설치, 수영장, ••탈의실 공조시설 개선, 남녀탈의실 무인 자동사물함 설치 등 체육센터를 이용하는 동대문구민들의 편의를 최대한 보장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키오스크 시스템과 자동인식 락커 시스템이 설치됐다. ⓒ최병용 센터는 입구에서부터 자동화를 도입한 점이 눈길을 끈다. 접수창구가 별도로 있긴 하지만 무인 키오스크 시스템을 이용해 일일 이용권을 출력할 수도 있고 재등록도 가능하다. 키오스크에서 발권을 받은 후 락커 번호를 출력해 해당 락커에 바코드를 인식시키면 락커를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수영장 수조와 외부 바닥에도 난방을 설치한 수영장 ⓒ최병용 체육센터의 가장 핵심인 ‘수영장’은 체온조절실을 건식에서 습식으로 변경하고, 남녀 탈의실에 천정형 에어컨과 히터를 설치했다. 수영장 내부 바닥 타일을 전면 교체하고 수영장 수조와 바닥에 난방을 설치해 동절기에 추위에 민감해 수영하기 힘든 회원들을 배려한 점이 돋보인다. 25m 6레인 성인용 풀과 유아용풀이 있다. 새롭게 단장하고 기구를 보강한 헬스장 ⓒ최병용 수영장 다음으로 많이 이용하는 ‘헬스장’도 기구를 보강하고 노후 바닥 마루를 신형으로 교체해 운동하기 편하도록 했다. 초급, 중급, 고급 수준에 맞...
일자리카페

홍대 앞 취준생을 위한 특별한 카페

취업 준비생들은 평균 10.5회 이상 자기소개서를 쓰면서도 가장 큰 어려움으로 자기소개서 쓰기를 꼽는다. 이 밖에도 인맥과 연줄, 취업 정보의 부재 등도 취업 준비생을 힘들게 하는 요건이다. 서울시는 이처럼 취업에 도전하는 청년에게 실질적 도움을 주는 일자리카페를 열어 이들의 고충을 덜어주고 있다. 대학 졸업 후 8개월째 취업을 준비 중인 엄혜영(송파구 오륜동) 씨는 계속 이력서를 보내고 있지만 취업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 커가던 중 서울시 일자리카페 소식을 알았다. “사실 자기소개서나 이력서를 쓰느라 스트레스가 컸어요. 특히 자기소개서를 쓰다 보면 너무 과장된 것은 아닌지, 너무 소극적인 것은 아닌지 판단 하기가 쉽지 않았거든요. 그동안은 부모님께 손 벌리기가 너 무 죄송해서 급한 마음에 이력서부터 제출한 것 같아요.그런데 이곳에서 이력서 작성 노하우나 면접 같은 취업 전략을 체계적으로 배울 수 있어 큰 도움이 됐어요. 여전히 취업은 불투명한 상태지만 다시 한 번 취업에 도전해볼 자신감이 생 겼어요.” 엄 씨는 카페 내부에 마련한 키오스크를 이용해 다양한 정보를 검색하느라 시간 가는 줄 몰랐다며 앞으로도 이곳을 자주 이용하겠다며 활짝 웃었다. 일자리 정보를 모아놓은 키오스크 등을 이용한다 해도 원치 않는다면 음료를 구입할 필요 없다. 우연히 일자리카페를 찾게 됐다는 직장인 김다솜(도봉구 창동) 씨도 “실질적인 내용 위주의 프로그램이 잘 짜여 있어서취업 준비생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보였다. 또다른 이용자는 “취업 준비 때문에 쌓인 스트레스를 푸는 데 도움이 되는 취미나 힐링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도 좋을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취준생의 의견 반영한 다양한 프로그램 제공 지난 5월 30일 젊음의 거리 홍대 앞에 서울시 일자리카페 1호점이 문을 열었다. 서울시가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에게 최신 일자리 정보와 취업 특강, 멘토링 같은 교육 프로그램과 스터디 룸 대여, 이력서용 사진 촬영 등 취업 준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