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15일 콜롬비아 보고타시 국방참모대학교 내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탑에서 헌화, 묵념했다.

박원순 시장, 콜롬비아 ‘한국전참전기념탑’ 추모‧헌화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15일 콜롬비아 보고타시 국방참모대학교 내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탑에서 헌화, 묵념했다.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15일 오전 9시(현지시각) 보고타시 국방참모대학교 내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탑에서 헌화, 묵념하며 6.25참전용사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기렸다. 콜롬비아는 6.25전쟁 시 유엔 21개 참전국 중 병력을 파견한 유일한 중남미 국가다. ‘한국전 참전 기념탑’은 서울대학교 안병익 교수가 설계해 1973년 12m 높이의 석가탑 모형으로 건립됐다. 탑 전면엔 “대한민국 국민이 콜롬비아군에게 드림”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이후 박원순 시장은 오후 3시(현지시각)엔 보고타시청에서 엔리케 페날로사(Enrique Penalosa) 보고타시장과 만나 차 없는 거리, 공공자전거 따릉이 등 ‘사람 중심’의 시정 철학을 바탕으로 한 서울시의 우수 정책을 소개‧공유했다. 서울시와 보고타시는 1982년 자매결연을 체결한 바 있다. 박원순 시장은 15일 엔리케 페날로사(Enrique Penalosa) 보고타시장과 면담을 갖고 ‘사람 중심’ 시정 철학을 바탕으로 한 양 도시의 혁신정책을 공유했다. 엔리케 페날로사 보고타시장은 ‘행복한 도시 운동’을 공약으로 내걸어 최악의 거주환경이었던 보고타시를 시장 임기 3년 만에 긍정과 행복의 도시로 바꿔나가고 있다. 또 자전거 도로, 공원, 보행 광장, 도서관, 학교, 보육시설 건설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특히 보고타시는 지구상에서 가장 큰 카프리 데이(car free day) 행사인 ‘시클로비아(Ciclovia)’를 운영하고 있다. 1982년 시작해 매주 일요일마다 7시간 동안 실시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젊음을 바친 콜롬비아 6·25참전용사들과 전사한 영령들에게 다시 한 번 존경과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또 콜롬비아 보고타시와 서울시가 보행, 자전거 정책을 비롯해 사람중심의 다양한 정책적 공감대를 갖고 있는...
사람 최우선 ‘박원순 교통방정식’…자전거 하이웨이 구축

사람 최우선 ‘박원순 교통방정식’…자전거 하이웨이 구축

서울을 사통발달로 연결하는 '자전거 하이웨이(Cycle Rapid Transportation·CRT)' 구축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시내 곳곳을 자전거로 안전하고 쾌적하게 달릴 수 있는 ‘자전거 하이웨이(Cycle Rapid Transportation, CRT)’가 생긴다. 서울시가 15일 ‘사람 중심의 자전거 혁명’을 선언하고, 사람의 보행과 자전거 통행을 최우선 순위에 두는 ‘보행친화도시 신(新) 전략’을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보행과 자전거를 최우선으로 하고 이후 순위로 나눔카, 전동휠 등 친환경‧미래형 교통수단과 노상주차장, 가로공원 등을 고려, 나머지 공간을 차도에 할애하겠다는 내용이다. 이와 관련해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14일, 가장 큰 규모의 차 없는 거리(car-free)로 운영되고 있는 콜롬비아 보고타의 ‘시클로비아(Ciclovia)’ 현장을 방문해 서울형 자전거 하이웨이 CRT(Cycle Rapid Transportation)를 만들어 사통팔달 자전거 간선망을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스페인어로 ‘자전거 길’(ciclo(cycle)+via)이라는 뜻의 시클로비아는 1982년부터 매주 일요일(국경일 포함)마다 보고타 주요 간선도로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의 차 없는 거리 행사다. 총 120km 구간의 도로가 7시간 동안 보행자, 자전거 이용자, 롤러스케이트‧인라인스케이트 이용자에게 개방된다. 캐노피형 하이웨이(좌), 튜브형 하이웨이(우) 기존 자전거 도로망이 차도 옆 일부 공간을 할애한 불안한 더부살이 형태였다면, 이번 서울시 CRT 구상은 차량, 보행자와 물리적으로 분리된 자전거만을 위한 별도의 전용도로 시설이란 점이 가장 큰 차이점이다. 지상구조물이나 도로 상부 등 혁신적 공간 활용으로 캐노피형 CRT, 튜브형 CRT, 도심 속 녹지공간으로 기능할 수 있는 그린카펫 CRT 등 사람을 최우선하는 도로 공간이라는 서울시 교통철학과 도시 구조물의 특색에 부합하는 형태로 추진한다. ...
박원순 시장은 11일 콜롬비아 메데진 플라자 메이어에서 열린 ‘2019 세계도시 정상회의 시장포럼(WCS)’에 참석, 첫 번째 세션의 기조발표자로 나섰다.

세계도시 시장포럼서 소개된 ‘서울스마트도시 정책’

박원순 시장은 11일 콜롬비아 메데진 플라자 메이어에서 열린 ‘2019 세계도시 정상회의 시장포럼(WCS)’에 참석, 첫 번째 세션의 기조발표자로 나섰다. 박원순 시장이 빅데이터와 ICT 신기술을 활용해 시민 삶의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드는 ‘스마트도시, 서울’의 다양한 혁신정책을 전 세계 80여 개 120여 명의 도시 시장, 정부‧국제기구 관계자 등에게 소개했다. 서울시는 중남미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이 11일 오후 1시 30분(현지시간) 콜롬비아 메데진에서 열리는 ‘2019 세계도시정상회의 시장포럼(World Cities Summit(WCS) Mayors Forum)’에 참석, 첫 번째 세션의 기조발표자로 나서 ‘신기술을 통한 지속가능한 스마트도시, 서울’을 주제로 프레젠테이션을 했다. ‘세계도시정상회의 시장포럼(WCS Mayors Forum)’은 전 세계 도시 시장과 정부·기관 및 국제기구 관계자 등이 한 자리에 모여 지속가능한 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도전과제를 공유하고 새로운 파트너십을 형성하는 자리다. 올해는 ‘높은 신뢰도시 구축을 통한 살기 좋고 지속가능한 도시’를 주제로 7월 10일부터 12일까지 콜롬비아 메데진(2016 리콴유 세계도시상 수상도시 자격)에서 열린다. 박원순 시장은 ‘시민이 시장’이라는 시정철학을 토대로 시민 참여를 활성화하고 빅데이터, IoT 기술로 끊임없는 실험과 혁신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히며 (IoT센서‧지능형CCTV‧챗봇…스마트시티 서울 구현 ☞클릭) , 올빼미버스‧다람쥐버스 , IoT 공유주차제 , 디지털시민시장실 등을 소개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에 앞서 오전 7시 30분(현지시간) ‘2019 세계도시정상회의 시장포럼’ 첫 번째 일정으로 ‘리콴유 세계도시상’ 역대 수상도시 대표단과 조찬 간담회를 가졌다. ‘리콴유 세계도시상(Lee Kuan Yew World City Prize)’은 살기 좋고 활기차며 지속 가능한 도시를 만드는 데 탁월한 성과를 보인 도시에게 ...
지난해 7월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에서 개최된 리콴유 세계도시상 시상식에서 상을 받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

‘도시재생·교통혁신’ 위해 박원순 시장 중남미 순방

지난해 7월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에서 개최된 리콴유 세계도시상 시상식에서 상을 받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시장이 8일부터 17일까지 7박 10일 일정으로 중남미 순방길에 오른다. 중남미 지역 공식 방문은 2012년 브라질‧아르헨티나 방문 이후 7년 만이다. 대한민국의 중남미 최대 교역대상국인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와 콜롬비아의 강소 혁신도시 메데진, 수도 보고타 3개 도시를 방문한다. 이번 중남미 순방의 핵심 키워드는 ‘도시재생’과 ‘교통’으로, 도시재생과 교통 혁신을 통해 지역문제를 획기적으로 해결하고 있는 우수한 정책현장 곳곳을 방문하고 서울시의 우수사례도 적극 공유해 상호 혁신적 정책사례를 수혈하는 기회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박원순 시장은 세계 최초 공중 케이블카를 대중교통 시설로 설치해 범죄의 온상이었던 산동네 빈민촌에서 도시재생의 아이콘으로 탈바꿈한 콜롬비아 메데진의 산토도밍고 지역을 방문한다. 메데진시는 산토도밍고 지역 도시재생으로 2016년 도시행정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리콴유 세계도시상’을 수상했다. 서울시 직전(서울시 2018년 수상) 수상 도시다. 산비탈 빈민가의 이동편의와 치안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메데진 고산지역의 에스컬레이터 대중교통 현장과 케이블카와 간선버스 간 무료환승 시스템이 구축된 보고타의 ‘트랜스미케이블’도 각각 시찰한다. 이어 지구상에서 가장 큰 차 없는 거리이자 세계적인 보행친화 모범사례로 알려진 콜롬비아 보고타의 ‘시클로비아’ 현장을 찾아 박원순 시장 취임 이후 가속화하고 있는 사람 중심 보행친화도시 강화 방안을 모색한다. 남미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공원인 멕시코시티의 ‘차풀테펙 도시공원’에서는 서울시가 적극 나서고 있는 도시공원 활성화에 접목할 점은 없는지 모색하고, 청년에 투자해 취약계층 청년의 미래 희망을 만들어 가고 있는 멕시코시티의 사회혁신센터 ‘필라레스(PILARES)’도 방문할 계획이다. 또한 박원순 시장은 이번 중남미 순방을 통해 서울...
카페

우리가 몰랐던 커피의 깊은 이야기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찾는다. 하루에도 여러 잔, 습관처럼 마시게 되는 커피. 가장 즐겨 마시는 커피이지만, 아는 것보단 모르는 게 많다. 내가 주로 마시는 커피의 원산지는 어디이며, 수많은 커피 전문점의 조제 과정 또한 굳이 알려하지 않았다. 쓰면 뱉고, 달면 삼키고 식의 단순무식 마인드로 지금껏 커피를 좋아한 건 아닌가. 세계 최강, 커피 생산국인 콜롬비아를 2주간 다녀온 공정무역활동가. 그녀가 들려준 우리가 몰랐던 커피의 진하고도 깊은 이야기. 18일간 12번의 비행, 콜롬비아 커피 농장을 둘러보다 지난 3월호를 통해 '공정무역과 카카오, 그리고 초콜릿'에 관해서 이미 음식남녀에 소개된 바 있는 아름다운커피의 한수정 팀장. 이번엔 콜롬비아 커피를 가지고 음식남녀 앞에 섰다. 공정무역 활동가이자 '그린빈 바이어'이기도 한 그녀는 아름다운커피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네팔에서 '생산자 조직화 및 비즈니스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진행한 이력을 갖고 있기도 하다. 18일간 열 두 번의 비행기를 갈아타며, 콜롬비아 커피 농장을 샅샅이 훑어보고 온 그녀의 보따리 안에는 어떤 이야기가 숨겨져 있을까. 지난 4월 9일, 경복궁역과 바로 연결된 아름다운커피 경복궁점엔 15명의 음식남녀가 저마다의 기대를 안고 한 자리에 모여 앉았다.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부터 평소 공정무역에 관심 많은 이들, 회사원, 공정여행가, NGO 단체에서 일을 하는 사람까지 직업과 사는 곳마저 다양한 음식남녀들. 한수정 팀장이 콜롬비아에서 공수해온 커피를 음미하며, 두 시간여 동안 향기 가득한 이야기 속에서 쉽게 헤어나질 못했다. 참고로 콜롬비아 커피는 좋은 산미가 특징이다. 이는 매우 높은 고산지대와 미네랄 성분이 풍부한 토양에서 자란 커피이기 때문. 아울러 콜롬비아는 케냐처럼 1년에 두 번 수확을 하는 곳으로도 유명. 이는 건기와 우기가 뚜렷하지 않아서 가능한 일이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콜롬비아 커피 문화 경관 공정무역활동가로서, 또 커피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