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과 건강이 흐르는 양재천 물길

봄바람이 살랑~양재천에 설레는 봄이 왔어요!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가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감염 예방행동수칙을 꼭 지키고 틈틈이 면역력 높이는 데에도 심혈을 기울어야 할 것이다. 개천가나 강변처럼 사방이 탁 트이고 한갓진 곳에서 꾸준히 운동을 하는 것도 큰 도움이 된다. 만물이 겨울잠에서 깨며 봄이 왔음을 알린 경칩에 양재천을 찾았다. 늦은 오후 징검다리가 보이는 양재천 수변 ©염승화 양재천은 경기도 과천과 서울 남부지역을 지나는 자연 생태하천이다. 서초구를 거쳐 흐른 하천이 강남구 대치동에서 탄천으로 합류된다. 길게 이어지는 만큼 물가로 들어가는 길목이 여러 군데이다. 이 중 3호선 지하철 매봉역, 도곡역, 학여울역 등이 가깝게 연결된다. 분당선 구룡역이나 개포동역, 대모산입구역도 가깝다. 시민기자는 양재천의 옛 이름 중 하나인 학여울역에서 내려 수변으로 들어갔다. 양재천 끄트머리쯤인 이 지역에서 물길을 거슬러 올라갈 요량이다. 수변으로 내려오자마자 가장 먼저 눈길이 쏠린 곳은 다름 아닌 징검다리다. 성큼성큼 돌다리를 밟아 섰다. 그리고는 제자리에 구부리고 앉은 채 가만히 귀를 기울여 보았다. 따뜻한 햇살 아래 흐르는 물소리가 이름 모를 새 소리와 섞이며 더욱 정겹게 다가오는 것 같다. 서둘러 주변 풍경을 몇 점 카메라에 담은 뒤 본격적으로 산책길에 나섰다. 양재천의 걷기 편한 산책로 ©염승화 영동2교에서 내려다본 양재천. 산책로가 3가지 길로 나타난다©염승화 여느 하천과 마찬가지로 양재천에도 하천 좌우 수변에 산책로가 깔끔하게 조성되어 있다. 자전거 전용로와 보행로가 구별되어 있는데, 이곳의 보행로는 특징이 있다. 보통 하천 둔덕에 하나의 보행로가 있는 것에 비해 이곳의 보행로는 이단으로 설치되어 있다. 둔덕 중턱과 둔덕 위에 보행로가 각각 개설되어 있는 것이다. 높낮이가 다른 두 개의 산책로 가운데 보행자가 취향에 맞춰 길을 선택하면 된다. 두 산책로의 주변 풍경은 느낌이 사뭇 다르다. 봄맞이 단장 준비가 한창인 양재천 수변 ©염승화 물이 잔뜩 오른 버드나무 가지 뒤로 ...
코로나19 확산 멈추기 위해, 우리 모두 ‘잠시 멈춤’

코로나19를 멈추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잠시 멈춤’을 위해서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기간: 2020년 3월 4일-3월 15일 서울시가 묻습니다. #“코로나19를 멈추기 위해 우리도 잠시 멈춰요“ #서울시는 코로나19가 더 이상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2주간의 ‘잠시 멈춤’ 시민운동을 시작합니다. 2주간의 잠시 멈춤 실천수칙 하나, 외출 자제, 모임 연기 등 타인과 만남 자제 둘, 온라인으로 소통하며 지인과 몸은 멀리, 마음은 가까이 셋,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 준수 #지금이 마지막 골든타임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잠복기인 2주간 개개인이 거리를 두기 위해 노력한다면 감염을 상당 정도 차단할 수 있습니다. 평상시처럼 활동해서 얻는 이익보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얻게 될 일상 회복 속도와 사회적 이익이 몇 십 배 더 클 것입니다. #지금은 우리가 일상을 잠시 멈춰야 하는 어려운 시기입니다. 이 멈춤을 생활 속에서 효과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더 다양한 생각들이 필요합니다. “집밥을 먹으며 저녁을 보내면 어떨까요?” “나만의 시간에 인생 영화를 다시 보고 싶어요” “중소기업도 재택근무를 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지원해주세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잠시 멈춤’을 위해서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시민 여러분의 생각을 들려주세요. 바로가기 ☞ 클릭 서울시가 묻습니다. 시민이 제안하고 시민이 결정하는 민주주의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