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카드ⓒ뉴시스

잔액이 얼마나 남아 있어야 버스환승 가능할까?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61) 수도권통합요금제에서 궁금한 것들 2004년 7월 서울시 교통개편에서 요금 측면의 변화는 버스와 지하철 요금이 통합되었다는 것이다. 예전에는 버스 따로 지하철 따로 요금을 냈었지만, 2004년부터는 둘을 합쳐 이용한 거리만큼만 요금을 내도록 바뀌었다. 이 때문에 승객들은 지하철과 버스를 섞어 최적의 경로를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 자동차에 비해 대중교통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었고, 이에 따라 전체 요금이 인하되는 효과도 생겼다. 제도가 도입된 지 벌써 12년째. 그동안 통합요금제도는 경기도와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전체로 넓어졌고, 여러 예외들도 추가되어 좀 더 복잡해졌다. 그동안 애매하게만 느껴졌던 수도권 통합요금제를 이번 기회에 문답으로 정리해보자 1. 내릴 때 카드를 꼭 찍어야 하나? 지하철은 안 찍으면 나갈 수 없으니 당연히 찍는 건데, 버스가 애매하다. 하차시 카드를 찍는 이유는 이 승객이 몇 km를 이동했는지 측정하기 위해서이다. 따라서 거리비례제도상 원칙적으로는 찍는 게 맞다. 다만 예외가 있다면 서울버스나 경기도의 단일요금제 버스(예: 마을버스)를 한번만 이용할 때는 안 찍어도 된다. 모든 서울버스는 한번만 타면 추가요금이 안 붙지만, 경기도의 거리비례제 버스는 한번만 타도 내릴 때 거리요금이 추가된다. 이 때문에 내릴 때 카드를 찍는 여부가 달라지는 것이다. 다만 서울버스를 한번만 탈 요량으로 찍지 않고 내렸다가 다시 다른 버스나 지하철을 타게 되면 손해를 보니, 웬만하면 모든 버스에서 찍고 내리는 습관을 들이는 게 좋다. 2. 잔액이 적은데 환승할 수 있을까? 선불카드를 쓰다보면 환승이용 도중 잔액이 크게 줄어드는 경우가 있다. 아예 없으면 모르겠는데, 간당간당하게 남았을 때 다음 버스나 지하철을 탈 수 있을지가 궁금해진다. 결론부터 말하면 잔액이 250원 이상만 남으면 다음 버스를 탈 수 있다. 다만 내릴 때 문제가 될 수 있으므로 서둘러서 충전하면 좋다. 환승 이용을 하는 도중에서도 선불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