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는 출생신고를, 반려견은 동물등록제 신고를 마쳤다

[DOG박육아일기] 아기와 강아지, 진짜 가족이 된 날

아이는 출생신고를, 반려견은 동물등록제 신고를 마쳤다 #1 너의 이름과 출생신고 임신기간 중 생각이 날 때마다 틈틈이 휴대폰 메모장에 아이의 이름을 적어보았다. 왠지 엄마가 직접 지어주는 이름이 좋을 것 같아서 예쁘다 생각이 드는 이름은 죄다 기록해뒀다. 하지만 남편에겐 예쁘게 느껴지지 않았는지 결국 아이가 태어나고 한참 후에도 이름을 정하지 못했다. 결국 우리 부부도 작명소에 아이가 태어난 시를 알려주며 이름 추천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다음 날 한 아이가 평생 불릴 이름이 자판기 음료마냥 뚝딱 나왔다. 조금 다른 점이라면 세 이름의 후보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는 것. 한자의 뜻과 음이 적힌 이름 후보는 모바일 메신저로 양가 부모님을 비롯해 이리저리 전해졌고 투표가 시작되었다. 그렇게 하나의 이름이 정해졌다. 출생신고를 위해 작성한 서류 나의 아들 윤우. 아이의 이름을 정하니 남편은 서둘러 출생신고를 하자고 했다. 출생신고는 신생아 출생시 가족관계등록부 및 주민등록에 등록하기 위하여 시·읍·면의 장에게 신고하는 민원으로 출산한 병원에서 출생증명서와 신분증을 갖고 가까운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2018년 5월 8일 이후부터는 온라인 출생신고도 가능하다고 하니 방문이 어려운 경우엔 집에서 전자가족관계등록시스템에서 할 수 있다. 우리 부부는 주민센터가 가까워 직접 방문했다. 작명소에 준 아이의 한자 이름을 보며 행여나 틀릴까 한 자, 한 자 꼼꼼히 작성했다. 우리동네 보육반장 신청서 출생신고와 더불어 양육수당과 아동수당을 신청했다. 대한민국의 한 아이 엄마로 복지혜택을 받게 되니 기분이 묘했다. 수당 신청 이후 담당 공무원은 ‘우리동네 보육반장'이란 서비스를 소개해주셨다. 육아와 관련된 물적·인적 자원을 지원하는 지역거점형 원스톱 육아서비스다. 주로 가까운 의료기관, 어린이집을 비롯해 시기별로 필요한 유아장난감을 대여해주는 곳 등 엄마에게 필요한 육아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었다. 신청한 후 담당 보육반장으로부터 문자가 오는데 다양한 교육프로그램...
2014031006350691_mainimg

`출생신고, 양육수당 신청` 등 유사 민원 한 번에~

앞으로 서울시 민원서비스 이용이 한층 편리해 진다. 우선 '출생신고, 양육수당 신청', '기초노령연금 신청,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과 같이 유사하지만 제각각 시민 발걸음을 요구했던 민원은 동시에 신청해서 처리할 수 있도록 신청창구 및 발급시기를 일원화한다. '우대용 교통카드 재발급(동 주민센터)과 수수료 납부(신한은행)'의 경우 동 주민센터만 방문하면 재발급과 수수료 납부가 동시에 가능해진다. 이 서비스는 동대문구에서 시범 실시중이며, 오는 6월까지 전 자치구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한 달 간격으로 두 번이나 발걸음을 해야 했던 '기초노령연금 신청'과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도 오는 하반기부터는 동 주민센터에서 기초노령연금을 신청할 때 교통카드도 함께 신청해서 발급받을 수 있다. 출생신고(구청)와 양육수당신청(동 주민센터)도 구청으로 일원화한다. 3월부터 시범 운영을 시작해 상반기 중 전 자치구로 확대할 계획이다. 노원구에서 시행 중인 여권과 국제운전면허증 동시 발급서비스도 일부 자치구를 대상으로 시범운영한 후, 다른 자치구로 확산한다. 무인민원발급기도 실질적 수요 중심으로 재배치 또한 불편한 몸을 이끌고 매달 주민센터를 방문해 정부양곡할인이나 재가복지서비스를 신청해야 했던 중증장애인들은 전화 한 통만 하면 된다. 중증장애인과 독거어르신은 전화로 신청하면 자택을 방문해 서류작성이나 전달을 대행해 준다. 서울시내 어린이집 입소대기자들은 연간 10만 명으로 추산되며, 입소신청 후 신분변동 시 어린이집을 방문할 필요없이 온라인으로 관련서류를 첨부하여 제출할 수 있다. 또한 현재 222종인 온라인 처리가능민원을 확대하여 금년에 10종의 민원사무를 시작으로 99종을 추가로 점차 온라인화 해 나갈 계획이다. 관공서 중심으로 배치된 무인민원발급기도 실질적 수요가 있는 곳으로 재배치한다. 주민등록등본, 가족관계부 등 빈번히 필요한 민원서류 3,000종을 안방에서 쉽게, 적은 수수료로 발급받을 수 있는 정부민원포털 <민원24>(http://www...
2012072710380683_mainimg

지방 병원에서 태어난 서울 아이, 출생신고는 어디서?

Q) 올해 기다리던 딸 아이가 드디어 태어났습니다. 출생신고를 하려고 하는데 주소지는 서울입니다만, 지방병원에서 출생했습니다. 이 경우 어디에 출생신고를 하면 될까요? A) 자녀의 탄생을 축하드립니다. 출생신고는 아이가 태어난 지 1개월 이내에 전국 가족관계등록관서 및 주민등록 주소지 관할 동주민센터에서 하시면 됩니다. 출생신고는 부모가 신고의무자가 되는데, 그러지 못할 경우 함께 사는 친족, 분만에 관여한 의사 및 그외 관계자 순으로 가능합니다. 신고 시 필요한 서류는 출생 신고서와 출생 증명서 신분증입니다. 신고기간을 넘기면 과태료가 부과된다는 점 잊지 마세요.또 주소지 관할 주민센터에 출생신고를 하시면 주민등록번호가 바로 부여되고 주민등록등본도 발급하실 수 있으나 구청에서 신청하시면 일주일 정도 소요됩니다. 또 가족관계증명서도 7~10일 정도의 기간이 소요됩니다. 출생신고시 의료보험은 지역의료보험의 경우 자동으로 등재가 되지만, 직장의료보험은 서류 발급 후 별도 신청하셔야 합니다. 문의: 다산콜센터 1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