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판잣집 체험존

청계천 끝자락 ‘판잣집’으로의 감성여행

청계천을 따라 걷다 청계천박물관 앞에 다다르면 1960년~1970년대 청계천 주변 서울 시민의 대표 거주공간을 재현해 놓은 판잣집을 만날 수 있다. 규모는 크지 않지만 내부에는 음악다방, 교실, 만화가게 등 그 시절 삶과 추억을 체험할 수 있도록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다. 어린 시절을 소환해줄 것 같은 정겨운 청계천 판잣집에서 이색적인 행사가 진행됐다. 청계천로 530에 위치한 청계천 판잣집 체험존 ©이종태 이번에 진행 된 행사는 '추억의 판잣집 체험마당'을 콘셉트로 추억의 물건과 만화방, 음악다방, 교실 등 추억의 공간을 재현한 전시와 어린 시절 즐겨 먹었던 달고나, 뽑기, 옛날과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빠졌던 오락기 등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해 놓았다. 이곳에서 가장 먼저 반겨주는 것은 짱구만화가게, 어린 시절 공부보다 만화 보는 재미에 빠졌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 올랐다. 수십년이 흘렀지만 아직도 기억에 나는 만화 <공포의 외인구단>은 그 시절 우리가 즐길 수 있었던 최고의 오락거리가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 청계천 판잣집 입구에 걸려 있는 만화 포스터 ©이종태 만화가게를 지나자 금세 마음이 어린시절로 돌아갔다. 코 묻은 50원짜리 동전 하나 들고가서 대박의 꿈을 꾸며 뽑았던 뽑기를 무료로 해볼 수 있었다. 예나 지금이나 여전히 뽑기 운은 없는 것 같다. 다행히 '꽝' 없는 5등을 뽑아서 공짜 과자를 하나 얻었고, 과자 하나 고를 때도 그 시절과 똑같이 몇 번을 망설이다 과자를 하나 집어 들었다. 어린시절을 소환해주는 '꽝' 없는 뽑기 ©이종태달랑달랑 과자 한봉지를 손에 들고 옆을 돌아보니 달고나 아저씨가 눈에 들어왔다. 역시나 그 시절이나 지금이나 인기폭발이다. 달고나를 만드는 동안 기억을 더듬어 보니 국민학교 앞 달고나 아저씨가 찍어준 모양을 온전히 떼어내면 공짜로 한 개를 더 만들어 주셨기에 침을 묻혀가면서 한땀한땀 떼기에 집중했지만 매번 실패했던 기억도 떠오른다. 70년대 대표 간식, 달고나 ©이종태 먹거리에 흠뻑 옛 추억...
임시개관 팜플렛을 들고 찍은 서울생활사박물관

서울시민의 보석 같은 추억을 담은 곳 ‘서울생활사박물관’

임시 개관한 서울생활사박물관 ⓒ성세정 과거 서울의 모습은 어떠했고, 서울시민들은 어떻게 생활했을까? 우리가 살고 있는 서울시와 시민들의 옛 모습이 궁금하다면 서울생활사박물관을 찾아가 보자.  서울생활사박물관은 한국전쟁이 끝난 1950년대부터 오늘날까지 서울시민의 생활사를 알려주는 곳이다. 지난 10년 동안 폐허로 남아있던 기존의 법원 및 검찰청 건물을 리모델링한 곳으로 건물의 역사적 가치를 보존하는 동시에 현대적인 문화 시설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  태릉입구역 4번 출구로 나와 걸어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어 교통여건도 좋다. 올해 7월 26일 임시 개관했으며 9월 22일까지 임시 개관 기간을 연장한다. 총 4층으로 이루어진 건물 내부에는 상시 전시실, 어린이 체험실, 법정 체험실, 구치감 전시실 등의 시설이 구성되어 있다. 일제 해방 이후 서울시민들의 생활사를 결혼, 출산, 교육, 주택, 생업 등을 주제로 한 인터뷰와 관련 유물로 전시를 구성했다. '시민 한 분 한 분의 보석 같은 일상이 반짝이는 곳'이라는 수식어구에 알맞게 과거 서울시민들의 생활에 대한 전반적인 부분들을 모두 살펴볼 수 있다. 건물 입구에 자리한 뮤지엄 숍(Museum Shop)에서 판매되는 추억의 물품들이 오가는 이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서울생활사박물관 1층 '서울풍경' 전시실 입구 ⓒ성세정 ​1층 전시실 주제는 '서울 풍경'. 해방과 전쟁을 겪은 1950년대부터 현재까지의 서울을 보여주는 곳으로 시대별 사진, 영상자료와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서울이 본격적으로 변하기 시작한 것은 1960년대 중반이다. 인구 증가와 더불어 신식 건물들이 건설되어 강남이 대규모로 개발됐다. 계속되는 산업·토지개발로 인해 부자와 증산층이 늘어났고 이들은 강남의 신개발지에서 살아가기 시작했다.  아파트와 한옥이 공존하는 사진, 영화 에 나온 택시를 연상케 하는 택시, 당시 최신 통신 수단이었던 '삐삐' 등 옛 서울을 떠올릴 수 있는 것들로 가득차 있다. 특히 ​눈길을 사로잡...
돈의문박물관마을의 안내소

추억 소환! 새단장한 ‘돈의문박물관마을’ 가보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의 안내소 최근 ‘돈의문박물관마을’이 ‘근현대 100년, 기억의 보관소’ 콘셉트에 맞춰 새단장했다. 2017년 개관해 예술가들의 창작·전시 공간으로 활용돼왔던 이곳이 2019년 4월부터 일 년 내내 전시, 공연, 마켓, 체험교육 등이 열리는 참여형 공간으로 본격 운영된다. 4월 5일, 돈의문박물관마을 새단장을 알리는 행사가 있어 직접 다녀와 봤다. 공간은 크게 마을 전시관(16개동), 체험 교육관(9개동), 마을 창작소(9개동)로 구분된다. 16개동의 마을전시관은 80년대의 서울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을 선사했다. 전문 도슨트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돈의문마을의 역사를 옛날이야기처럼 재미나게 들을 수 있다. 도슨트 프로그램도 매일 2회(14·16시) 진행하고 있는데, 해당 시간에 맞춰 전문가의 설명을 들으면서 관람하기를 추천한다. 조선시대 돈의문 안과 밖 다양한 삶의 모습과 달라진 풍경을 옛날이야기처럼 들을 수 있어 한결 이해가 쉽다. 돈의문은 1396년 처음 세워졌지만 1413년 폐쇄되었다가 1422년 정동 사거리에 새롭게 조성되었고 이때부터 돈의문에는 ‘새문’이라는 별칭이 붙었다고 한다. 돈의문 안쪽 동네는 새문의 안쪽동네라고 하여 ‘새문안 동네’라고 불렸다. 1915년 일제는 도시 계획이라는 명목 아래 돈의문을 철거했다. 과외방이 사라지고 식당 집결지 시절 돈의문에 존재하던 식당들 새문안 동네에는 인근의 명문고에 입학하려는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더불어 가정집을 개조한 과외방도 많이 생겼다. 그러다 명문고가 강남으로 이전하면서, 그 자리에 병원, 식당 등 고층건물이 들어섰다. 새문안 동네는 2003년, ‘전면 철거 후 근린공원 조성’이라는 또 다른 운명을 맞게 된다. 하지만 서울시는 철거 대신 보전을 선택한다. 한양도성 서대문 안의 첫 동네로서의 역사적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그 후 마을 전체를 박물관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은 지금의 ‘돈의물박물관마을’을 탄생시켰다. 하루 4회 추억의 영화를 상영하는 `새문안극장` 돈의문박물관마...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체험을 하는 가족

1960년대 청계천 판잣집으로 추억 여행 떠나요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체험을 하는 가족 1960년대 향수를 느껴보고 싶다면 오는 25~26일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 가보자.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은 1960년대 서울시민의 삶의 터전이었던 판잣집을 복원한 곳으로, 청계 9가 청계천박물관 앞에 위치해 있다. 이번 행사는 1960년대의 청계천을 만날 수 있는 전시마당과 체험마당으로 운영된다. 먼저 전시마당에서는 청계다방, 추억의 교실, 구멍가게, 공부방 등을 구경할 수 있다. 특히 판잣집 내에서는 교복과 교련복을 직접 입어볼 수도 있고,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흑백사진도 찍어볼 수 있다. 추억의 먹거리들 체험마당에서는 당시 아이들이 즐겨 놀았던 뱀 주사위 놀이, 뽕뽕 전자오락기 등을 경험해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뻥튀기, 아이스께끼 등 추억의 먹거리도 맛볼 수 있다. 이번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_1960년대로의 시간여행○운영기간 : 5.25~26 오전 10:00~ 오후 5:00 ○위치 : 청계천박물관 앞 (청계 9가) (클릭 ☞ 지도에서 보기) ○문의 : 청계천관리처 02-2290-7134 ...
풍물시장 내 청년 상인들이 운영하고 있는 ‘청춘일번가’에 입점한 소품 매장.

지상 박물관 `풍물시장` 구경해 보세요

풍물시장 내 청년 상인들이 운영하고 있는 ‘청춘일번가’에 입점한 소품 매장. 경칩(驚蟄)을 지나니 봄기운이 물씬 느껴지는 요즘이다. 멀리 봄나들이를 떠나기 전에 서울에서 봄기운을 맛볼 수 있는 곳을 찾고 있다면 ‘서울풍물시장’을 추천한다. 전통미가 풍성하고 진열된 소품마다 나름의 이야기를 간직한 ‘지상에 펼쳐놓은 박물관’ 같은 곳이기 때문이다. 옛 것이 그리운 어르신에게는 추억여행 장소로, 현대문물에 익숙한 도시 젊은이들에게는 색다른 체험공간으로서 안성맞춤이다. 지하철 1호선 신설동역(6번 출구), 2호선 신설동역(9·10번 출구)를 나와 안내판을 따라 100여 미터 거리에 ‘서울풍물시장’이 있다. 지하철역에서 가깝고 별도의 주차장까지 마련되어 있어 이용하기에 편리하다. 또한 토·일요일과 공휴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풍물시장 주변 골목마다 ‘차 없는 거리’와 노점상이 즐비하여 더욱 풍성한 풍물시장이 된다. 입구의 천하대장군(天下大將軍), 지하여장군(地下女將軍)을 통과하고 안으로 들어서면 바닥에 풍물시장 1·2층을 안내하는 그림설명이 있다. 첫 인상은 실로 만물상이다. 황학동 도깨비시장에서 동대문 벼룩시장으로 옮겨가며 장사하던 상인들이 2008년 이곳 신설동에 조성된 서울풍물시장으로 이주하면서 지금의 모습을 갖추었다. 수십년 세월을 간직한 녹음기, 가방, 악기 등 다양한 생활잡화들을 만나볼 수 있다. 발길을 어디로 옮겨야 할지, 어떤 물건부터 구경해야 할지 가게마다 넘치는 희귀한 물건들에 눈이 휘둥그레진다. 골동품, 민예품, 생활잡화, 옛날 책·걸상, 가방 및 구제의류 등이 빼곡하다. 대체 어디서 이렇게 많은 물건들을 모을 수 있었을까. 감탄이 절로 터진다. 풍물시장은 1층과 2층으로 구분된다. 1층에는 각종 의류, 생활잡화, 고가구와 공예품, 골동품, 취미생활에 필요한 품목을 모두 만날 수 있다. 2층으로 올라가는 무장애 통로 양편으로는 다양한 고가구들이 전시되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1960년대 학교에서 쓰던 작은 나무 책상과 걸상, ...
11월 26~27일,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추억의 판잣집 체험마당이 열린다.

“그때를 아시나요” 60년대 청계천 판잣집 체험

11월 26~27일,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추억의 판잣집 체험마당이 열린다. 1960년대 서울시민의 삶의 터전이었던 판잣집이 추억의 장소로 돌아온다. 11월 26~27일 주말 동안 청계천박물관 맞은편,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추억의 판잣집 체험마당’을 운영한다.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은 1960년대 서울 시민의 삶의 터전이었던 판잣집을 복원해 그때 그 시절의 향수를 느낄 수 있도록 조성된 곳이다. 이번 행사에는 청계다방, 구멍가게, 교실, 공부방 등 1960년대 추억의 장소들을 당시의 모습으로 재현해 전시한다. 판잣집 체험마당에선 1960~70년대 추억의 생활용품과 장난감 등도 구경할 수 있다. 옛날 교실에서는 60년대 교과서와 학용품이 전시되고 당시 입었던 교복을 직접 입어볼 수도 있다. 추억의 구멍가게에서는 양철 도시락, 종이인형 등 1960~70년대 생활용품과 장난감을 구경할 수 있고, 딱지치기, 전자오락도 체험할 수 있다. 추억의 먹거리도 빼놓을 수 없다. 달고나 만들기, 군고구마 구워먹기 체험행사도 실시된다. 또한 청계다방에서는 다방DJ가 신청곡을 틀어주고, 사진작가 한영수가 근대의 서울모습을 소개한 ‘할아버지의 오래된 기억, 서울’ 영상도 함께 상영한다. 한편, 서울문화재단이 ‘서울을 모아줘’ 캠페인에서 수집한 성적표, 일기장, 삐삐 등 시민들이 기증한 추억의 물건들도 함께 전시된다. 체험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진행되며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문의 : 서울시설공단(www.sisul.or.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