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12일부터 15일까지 |돈의문 한가위 대잔치|를 개최한다

추석연휴 때 뭐하지? ‘돈의문박물관마을’로 오세요!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12일부터 15일까지 |돈의문 한가위 대잔치|를 개최한다 추석을 맞아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12일부터 15일까지 ‘돈의문 한가위 대잔치’를 개최한다. 이번 추석에는 ①옛날 투호·윷놀이·제기차기·팽이치기·강강술래 등 전문 MC와 함께하는 민속놀이, ②달님에게 소원을 빌어보는 달님~ 소원을 들어주소서, ③한복을 입고 마을을 방문하는 관람객을 위한 한복 사진 촬영, ④마을 주요 전시장을 관람한 후 스탬프를 찍어오면 우리집 가훈쓰기와 꼬치전을 직접 만들어 먹어볼 수 있는 체험 등의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또한 마을마당에서 오후 1시부터 전통기악연주(12일), 마술쇼(13일), 사물놀이(14일), 기타연주(15일)가 펼쳐지며, 오후 5시에는 마을 내 ‘새문안극장’에서 추석특선영화 말모이(21일), 극한직업(13일), YMCA야구단(14일), 리틀포레스트(15일)를 상영한다. 지난 7일 개막한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전시도 감상할 수 있다. 이외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는 ‘돈의문구락부’, ‘생활사전시관’, ‘서울미래유산관’, ‘오락실과 만화방’, ‘새문안극장’, ‘서대문사진관’, ‘삼거리이용원’ 등 주제별 다양한 전시장이 상설로 운영되고 있다. 서대문역 4번 출구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한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오전 10시부터 저녁 7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다양한 행사 및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는 돈의문박물관마을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문의 : 02-739-6994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
이번 추석엔 지하철·버스 연장운행 안해요~

이번 추석엔 지하철·버스 연장운행 안해요~

많은 시민이 고향으로 가기 위해 고속버스터미널에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역대 최장 연휴로 귀경객 분산 전망, 막차연장 없어 연휴 때마다 시행되던 막차 연장 운행이 이번 추석 연휴 때는 실시되지 않는다. 대신 대중교통 수송력을 늘리고, 기차역·터미널 등 명절연휴 주요 혼잡지점의 도로소통과 안전 관리에 주력할 방침이다. 18일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추석 연휴 교통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70% 이상 귀경수요가 추석 당일부터 3일 동안 집중됐던 예년과 달리, 올해는 역대 최장인 10일간 추석 연휴인만큼 귀경객이 분산되어 같은 기간 귀경수요가 50%대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 2017년 추석 예상 귀경률(출처 : 한국교통연구원) ’17년 추석 9.29~10.1 (3일간) 10.2 (D-2) 10.3 (D-1) 10.4 (추석D) 10.5 (D+1) 10.6 (D+2) 10.7~10.10 (4일간) 예상 귀경비율 3.4% 3.4% 12.0% 24.5% 20.9% 11.1% 24.6% 또 귀경시각이 늦더라도 편안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심야 올빼미 버스 9개 노선 70대는 평소대로(23:40~03:45 첫·막차 출발시각 기준) 운행한다. 심야 전용택시 2,580대도 정상 운행한다. 서울에서 출발하는 시내 5개 터미널(▲서울고속터미널 ▲센트럴시티터미널 ▲동서울터미널 ▲남부터미널 ▲상봉터미널)경유 고속·시외버스는 9월 29일~10월 4일 6일간 평소대비 하루 평균 670대(약 22%) 늘어난다. 성묘객으로 시내 교통량이 집중되는 추석 당일과 다음날에는 망우리, 용미리 1·2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4개 노선(201, 262, 270, 703) 운행횟수를 총 61회 늘린다. 향후 시는 그동안 명절 연휴를 온전히 누리기 어려웠던 지하철 기관사와 버스기사도 여유롭게 고향을 방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긴 연휴의 경우 막차연장 실시 기준을 재검토하...